Í
본문바로가기(Skip Contents) 메뉴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여러분과 함께 대한민국 정치의
새로운 희망과 더 큰 미래를 열겠습니다.

자유게시판
부녀의 젖·배·음부·볼기등을 함부로 찔러 미처 절명되기전에 땅에 생매장하였는데
2020.07.13 조회수 : 10

 

      

         *    김구

 

 

[ ..... 이동휘가 .... 독립을 하더라도 다시 공산주의 혁명을 하여야 하겠은 즉 두 번 피를 흘림이 우리 민족의 대불행이 아닌가 ......

 .... 그러니 .... 나와 같이 공산혁명을 하는 것이 어떤가 ........


 .....  ´제3국제공산당´의 지휘와 명령을 안 받고도 할 수 있습니까?" .... "안 되지요" ........     ]

 

[ ..... 기미년, 즉 대한민국 원년에는 국내나 국외를 막론하고 정신이 일치하여 민족 독립운동으로만 진전 ......


   ..... 점차로 봉건이니, 무산혁명이니 하는 말을 하는 자가 생겨서 단순하던 우리 운동선에도 사상의 분열, 대립이 .......     ]

 


.........................................................................................................................


실제로 백범은 ´임시정부´를 이끄는 과정에서 공산주의자들에게 너무나도 괴로움을 당한 나머지 "공산주의자들과는 아무 것도 더불어 함께 할 수 없다"는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있었다.

 이 같은 백범의 생각은 <백범일지>(서울; 범우사, 2002.8.5, 3판3쇄)의 관련 대목들을 보면 알 수 있다. 다음은 그 인용이다.

 

『기미년, 즉 대한민국 원년에는 국내나 국외를 막론하고 정신이 일치하여 민족 독립운동으로만 진전되었으나 당시 세계 사조의 영향을 따라서 우리 중에도 점차로 봉건이니, 무산혁명이니 하는 말을 하는 자가 생겨서 단순하던 우리 운동선에도 사상의 분열, 대립이 생기게 되었다.


임시정부 직원 중에도 민족주의니, 공산주의니 하여 음으로 양으로 투쟁이 개시되었다. 심지어 국무총리 이동휘(李東輝)가 공산혁명을 부르짖고 이에 반하여 대통령 이승만(李承晩)은 데모크라시를 주장하여 국무회의 석상에서도 의견이 일치하지 못하고 대립과 충돌을 보는 기괴한 현상이 중생첩출하였다.


예하면, 국무회의에서는 러시아에 보내는 대표로 여운형(呂運亨), 안공근(安恭根), 한형권(韓亨權) 세 사람을 임명하였건마는, 정작 여비가 손에 들어오매 이동휘는 제 심복인 한형권 한 사람만을 몰래 떠나 보내고 한이 시베리아를 떠났을 때쯤 하여 이 것을 발표하였다. 이동휘는 본래 강화진 위대참령으로서 군대 해산 후에 해삼위(블라디보스토크)로 건너가 이름을 대자유(大自由)라고 행세한 일도 있다.

 

하루는 이동휘가 내게 공원에 산보하기를 청하기로 따라갔더니, 조용한 말로 자기를 도와달라 하기로 나는 좀 불쾌하여서 내가 경무국장으로 국무총리를 호위하는 데 내 직책에 무슨 불찰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 씨는 손을 흔들며, "그런 것이 아니라, 대저 혁명이라는 것은 피를 흘리는 사업인 데, 지금 우리가 하고 있는 독립운동은 민주주의 혁명에 불과하니 이대로 독립을 하더라도 다시 공산주의 혁명을 하여야 하겠은 즉 두 번 피를 흘림이 우리 민족의 대불행이 아닌가, 그러니 적은이(아우님이라는 뜻이니 이동휘가 수하동지들에게 즐겨 쓰는 말)도 나와 같이 공산혁명을 하는 것이 어떤가" 하고 내 의향을 묻는 것이었다.

 

이에 대하여 나는 이 씨에게, "우리가 공산혁명을 하는 데는 ´제3국제공산당´의 지휘와 명령을 안 받고도 할 수 있습니까?" 하고 반문하였다. 이 씨는 고개를 흔들며, "안 되지요" 한다. 나는 강경한 어조로, "우리 독립운동은 우리 대한민족 독자의 운동이요, 어느 제3자의 지도나 명령에 지배되는 것은 남에게 의존하는 것이니 우리 임시정부 헌장에 위반되오. 총리가 이런 말씀을 하심은 대불가(大不可)니 나는 선생의 지도를 받을 수가 없고, 또 선생께 자중하시기를 권고하오" 하였더니 이동휘는 불만한 낯으로 돌아갔다.

 

이 총리가 몰래 보낸 한형권이 러시아 국경 안에 들어서서 우리 정부의 대표로 온 사명을 국경 관리에게 말하였더니 이 것이 모스크바 정부에 보고되어, 그 명령으로 각 철도 정거장에는 재류 한인 동포들이 태극기를 두르고 크게 환영하였다.


모스크바에 도착하여서는 러시아 최고 수령 레닌이 친히 한형권을 만났다. 레닌이 독립운동 자금은 얼마나 필요하냐 하고 묻는 말에 한은 입에서 나오는 대로 200만 루블이라 대답한 즉 레닌이 웃으며, "일본을 대항하는 데 200만 루블로 족하겠는가?" 하고 반문하므로 한은 너무 적게 부른 것을 후회하면서 본국과 미국에 있는 동포들이 자금을 마련하니 당장 그 만큼이면 된다고 변명하였다. 레닌은, "제 민족의 일은 제가 하는 것이 당연하다" 하고 곧 외교부에 명하여 200만 루블을 한국 임시정부에 지불하게 하니 한형권은 그 중에서 1차분으로 40만 루블을 가지고 모스크바를 떠났다.

 

이동휘는 한형권이 돈을 가지고 떠났다는 기별을 받자 국무원에는 알리지 아니하고 또 몰래 비서장이요, 자기의 심복인 김립(金立)을 시베리아로 마중 보내어 그 돈을 임시정부에 내놓지 않고 직접 자기 손에 받으려 하였으나, 김립은 또 제 속이 따로 있어서 그 돈으로 우선 자기 가족을 위하여 북간도에 토지를 매수하고 상해에 돌아와서도 비밀히 숨어서 광동 여자를 첩으로 들이고 호화롭게 향락 생활을 시작하였다. 임시정부에서 이동휘에게 그 죄를 물으니 그는 국무총리를 사임하고 러시아로 도망하여 버렸다.

 

한형권은 다시 모스크바로 가서 통일운동의 자금이라 칭하고 20만 루블을 더 얻어 가지고 몰래 상해에 돌아와 공산당 무리들에게는 돈을 뿌려서 소위 국민대표대회라는 것을 소집하였다. 그러나 공산당도 하나가 못 되고 세 파로 갈렸으니 하나는 이동휘를 수령으로 하는 상해파요, 다음은 안병찬(安秉贊)·여운형을 두목으로 하는 일쿠츠크파요, 그리고 셋째는 일본에 유학하는 학생으로 조직되어 일인 복본화부(福本和夫)의 지도를 받은 김준연(金俊淵) 등의 엠엘(ML)당파였다. 엠엘당은 상해에서는 미미하였으나 만주에서는 가장 맹렬히 활동하였다.

 

있을 것은 다 있어서 공산당 외에 무정부당까지 생겼으니 이을규(李乙奎)·이정규(李丁奎) 두 형제와 유자명(柳子明) 등은 상해, 천진 등지에서 활동하던 아나키스트(무정부주의자)의 맹장들이었다.

 

한형권의 붉은 돈 20만 원으로 상해에 개최된 국민대회라는 것은 참으로 잡동사니회라는 것이 옳을 것이었다. 일본, 조선, 중국, 아령 각처에서 무슨 단체 대표, 무슨 단체 대표 하는 형형색색의 명칭으로 200여 대표가 모여 들었는 데. 그 중에서 일쿠츠크파, 상해파 두 공산당이 민족주의자인 다른 대표들을 서로 경쟁적으로 끌고 쫓고 하여 일쿠츠크파는 창조론, 상해파는 개조론을 주장하였다.


창조론이란 것은 지금 있는 정부를 해소하고 새로 정부를 조직하자는 것이요, 개조론이라는 것은 현재의 정부를 그냥 두고 개조만 하는 것이었다. 이 두 파는 암만 싸워도 귀일이 못 되어서 소위 국민대표회는 필경 분열되고 말았고, 이에 창조파에서는 제 주장대로 ´한국정부´라는 것을 ´창조´하여 본래 정부의 외무총장인 김규식(金奎植)이 그 수반이 되어서 이 ´한국정부´를 끌고 해삼위로 가서 러시아에 출품하였으나, 모스크바가 돌아보지도 아니하므로 계불입량(計不入量)하여 흐지부지 쓰러지고 말았다.

..................................................................................................................................

 

 


            ***


        [   혁명  ]

 

.......................................................................................................................

「革命이란, 네가 살아있으면 내가 죽는다, 네가 이기면 내가 진다고 하는 무자비한...물리적 대결전을 요구 한다」고 로동신문(2000년 12월 22일자「正論 白頭의 銃(총)의 혈통」는 썼다. 죽일 것인가 죽임을 당할 것인가, 어느 쪽 밖에 없다.

.....................................................................................................

 

 


          1948.2.


 [ ..... 나는 이미 자연인이 아니라 공산당원이 되어 있었다. ........    ]

 

......................................................................................................


어느 날 黨조직으로부터 나와 李, 金 셋에게 「대동청년단 대송면 단장을 제거하라」는 지령이 떨어졌다.


우리는 黨命을 수행하기 위해 남성동에 있는 단장 집의 담을 넘었다. 나는 마당에서 망을 보고 둘은 내실에 침입하여 일을 저질렀다.


셋이 함께 도주하여 송정동의 가톨릭수녀원 천장 속에 숨어 있다가 경찰에 체포되었다. 나는 징역 8년을 선고받고 김천형무소에서 복역 중 6·25 전쟁을 맞았다』

 

2·7 투쟁은 4·3 제주도 폭동으로 어어졌고, 5월14일 북한은 남한으로의 송전을 중단했다. 그리고 10월19일 국군 제14연대에 의한 여수·순천반란이 일어났다.


―조직의 규칙이 뭐기에 살인명령을 무조건 받는단 말인가.


『나는 이미 자연인이 아니라 공산당원이 되어 있었다. 당 이외의 세계는 일단 파괴해 놓고 프롤레타리아가 권력을 잡은 다음에 다시 건설하면 된다는 신념을 가졌었다』

.........................................................................................................

 

 

 

 

 

           1945.8.24.   소련   경원선 차단

           1945.8.25.   소련   경의선 차단

           1945.9.6.     소련   통신 우편 차단


           1945.9.6.     미군   진주

 

 

"경원선 철도 끊기며 분단 시작 너무 어이없고 황당하지 않나"


 2009.06.29

 

신작 '별들 너머 저쪽과 이쪽' 낸 소설가 이호철

 

"남북 분단은 소련군이 1945년 8월 24일 서울~원산 간의 경원선(京元線) 철도를 차단하면서 시작됐다."


'분단시대'의 실향민 작가 이호철씨(78)는 함경남도 원산이 고향이다. 1945년 광복 당시 10대 소년이었던 이씨는 "지난 60여년간 우리를 고통스럽게 한 남북 분단이 이렇게 '철도 차단'에서 시작됐다는 것은, 당사자인 우리로서는 너무 어이없고 황당하지 않은가"라고 회상했다.


"소련군은 이어 8월 25일 서울~의주 간의 경의선(京義線) 운행도 막았고, 미군이 서울에 진주한 9월 6일에는 전화·전보 등 통신과 우편물 교환을 완전 차단했다. 소련은 처음부터 동구권을 먹었듯이 북한을 자국의 패권주의 틀 속에 편입하려고 했다. 미국은 소련과의 전후(戰後) 처리 합의에 따라 그저 먼 산 쳐다보듯 할 수밖에 없었다."

 
이호철씨는 얼마 전 "분단과 6·25전쟁의 원흉은 스탈린"이라고 강조하면서 허구와 역사의 결합을 통해 남북 분단을 새롭게 조명한 신작 장편소설 《별들 너머 저쪽과 이쪽》을 펴냈다. 이씨는 "문학성보다는 내 경험을 바탕으로 젊은 세대에게 6·25와 남북 관계의 실체를 알려주기 위해 현대사 참고서로 사용할 수 있는 책을 썼다"고 밝혔다.

......................................................................................................................................

http://www.chosun.com/site/data/html_dir/2009/06/28/2009062800858.html

 

 

 

        *    당연히 이런 사실은 전국민 공지의 사실이었읍니다.

             또한 전국민이 수시로 얘기하고  성토하던 사실이었읍니다.

 

 

 

 

[ ..... 조선에 반드시 친소적인 정권을 세워야 한다 .......

  ..... 8월 24일 경원선을 끊은 데 이어 25일 경의선을 끊어 ........     ]

 

..............................................................................................


소련군이 웅기와 나진을 점령한 직후이며 일제가 항복을 선언한 8월 15일 출간된 소련의 국제문제전문지 ‘노보예 브레미야(새로운 시대)’는 이승만을 비롯한 임정 지도자들을 비난하면서 조선은 소련의 원조를 받아야 독립국가를 세울 수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만은 결코 반소친미의 길로 나아가서는 안 된다는 뜻을 강하게 내비치기도 했다.

 

●더욱 구체화되는 친소정권 수립 의도

 

소련군이 청진 원산 함흥을 점령하고 평양으로 향하던 8월 23일 작성된 소련 외무부 극동제2국의 보고서 역시 같은 논지였다. 조선에서 반소적인 정치인들이 영향력을 가져서는 절대 안 되며, 조선에 반드시 친소적인 정권을 세워야 한다는 것이었다.


비슷한 시기에 소련군은 38선을 공식 봉쇄했다. 8월 24일 경원선을 끊은 데 이어 25일 경의선을 끊어 남북간에 사람과 물자의 왕래를 막았다. 9월 6일엔 남북간의 전화와 통신마저 끊었다. 소련군사령부는 “분단이 빚어낸 심각한 경제문제들에 관해 협의하자”는 미군사령부의 제의를 묵살했다. 미군사령부는 거듭 “석탄의 수송과 전기의 공급 및 통화의 조정 등에 관한 문제들을 협의하자”고 제의했지만 허사였다. 이는 비록 초보적인 수준이지만 분단 상황을 개선하려는 미국의 시도에 소련이 비협조적이었다는 해석을 가능하게 한다.


9월 12일 런던에서 열린 미국 소련 영국의 외무장관 회담을 계기로 소련의 의도는 한층 노골화됐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처음 열린 연합국 외무장관회담의 소련대표단을 위해 소련 외무부 극동제2국이 작성한 ‘조선에 관한 제안’이라는 정책건의서를 보면 잘 알 수 있다.


●제주도와 대마도까지 넘본 소련의 야심


이 건의서는 약 2년 후 미소(美蘇)의 한반도 분할점령이 끝난 뒤 부산-진해, 제주도, 인천 등 세 지역을 소련군의 관할 아래 둘 것과 대마도를 조선에 넘겨줄 것을 미국에 요구하라고 제안했다. 만약 첫 번째 제안이 받아들여진 상태에서 대마도가 조선에 넘어온다면 대마도까지 자연스럽게 소련군의 영향권에 들어가게 된다. 그리고 그렇게 되면 소련은 동해만 아니라 서해도 지배하게 된다. 나아가 제주도는 동해와 서해의 중간지점에 놓여 있으므로 그곳을 소련 극동해군의 핵심기지로 만들 수 있게 된다.

...............................................................................................

http://news.donga.com/List/Series_70070000000600/3/70070000000600/20040905/8103336/1

[광복 5년사 쟁점 재조명]<1부>④소련은 야심이 없었을까

기사입력 2004-09-05

 

 

 

 

 [ ..... 소련군은 북한지역을 점령하자마자 38선을 경계로 하여 남한지역과의 교통·통신을 단절 .......   ]


 [ ..... 미군은 .... 교통·통신을 회복하고 ..... 자유로운 왕래와 상거래를 회복할 것을 ..... 제의했으나 소련군은 일절 응하지 않았다 .........  ]

 

...............................................................................................................................


미국이 소련군과 분할 점령을 위해 군사분계선으로 38선을 책정한 것은 이론의 여지 없는 사실이다. 그러나 미국이 38선을 책정한 사실이 곧 한반도 분단에 대한 미국의 책임으로 연결되는 것은 아니다.
 

  이는 제2차 세계대전 終戰(종전) 직후의 서독과 오스트리아에서 확인된다. 서독에는 美·英·佛 군대 간의 군사분계선이 있었고, 오스트리아에는 美·英·佛·蘇 군대 간의 군사분계선이 있었으나 그것이 곧바로 국토분단을 초래하지는 않았다.
 


  광복 직후 남한을 점령한 미국은 38선을 순수한 군사분계선으로 유지하려고 했던 데 반하여, 북한을 점령한 소련은 38선을 통치분계선으로 변질시켰다. 소련군은 북한지역을 점령하자마자 38선을 경계로 하여 남한지역과의 교통·통신을 단절하여 남북 주민 간의 자유로운 교통·통신을 금지시켰다.

 

  스탈린은 1945년 9월20일 비밀지령에서 북한에 독자적인 공산정권의 수립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소련 점령군 사령부는 10월8일부터 10일까지 평양에서 북조선5도인민위원회 대표자대회를 소집하고, 이어 이북5도행정위원회를 수립한 뒤 산하에 10개 행정국을 두었다. 이는 북한에 이미 별개의 정부가 들어선 것이다.

 
  소련은 金日成을 내세워 북한지역에서 1946년 2월에 토지개혁과 중요산업의 국유화를 골자로 하는 이른바 「민주개혁」을 단행했다. 뿐만이 아니다. 미군은 美·蘇공동위원회를 비롯하여 몇 차례 단절된 남북 간의 교통·통신을 회복하고 남북한 자유로운 왕래와 상거래를 회복할 것을 소련군에 제의했으나 소련군은 일절 응하지 않았다.

 

  미국이 남한지역을 식민지化·군사기지化하려 했고, 처음부터 남한지역에 분단정권을 수립하려 했다는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 미국은 처음부터 남한의 전략적 가치를 낮게 평가했다.

............................................................................................................................

[386의 고백] 리영희는 내 인생을 보상하라

 이동호
2010-12-06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10/12/06/2010120600024.html

 

 

 

 

[ ....... 남북의 인적 왕래와 물적 교류를 차단 ........

  .....  독일이나 오스트리아에선 이런 봉쇄가 일어나지 않았다. .........      ]

 

..........................................................................................................................

그것을 ‘한반도 분단’에 적용했을 때 그 정확한 원인은 1945년 8월부터 12월까지 취해진 소련군의 38선 봉쇄 조치에서 시작된다. 소련은 진주 직후 서해안에서 동해안까지 38선 이북에 연접한 북한의 교통 요지를 모두 점령했고, 이어 남북의 인적 왕래와 물적 교류를 차단했다. 당시 소련이 분할 점령했던 다른 지역인 독일이나 오스트리아에선 이런 봉쇄가 일어나지 않았다.

 

이후 소련은 북한 각 지역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사회주의 간부를 양성하는 등 남한과는 대단히 이질적인 통치를 실시했다. 그런 과정을 거쳐 들어선 북한 지역만의 ‘새로운 주권적 통치체제’가 1946년 2월 설립한 북조선 임시인민위원회였다. 이 위원회는 스스로를 ‘정부’라고 말하지 않았지만, 사실상 정부였다. 법령을 결정·집행하는 중앙행정주권기관의 학술적 명칭은 ‘정부’밖에는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이렇게 ‘북한만의 단독 정권’이 먼저 수립됨으로써 분단의 두 가지 핵심사항이 모두 실현됐다는 것이다.

 

양 교수는 “따라서 남·북한 정부 수립을 분단의 원인으로 보는 시각은 ‘사망의 증상을 사망의 원인으로 주장하는’ 오류를 저지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좌우합작운동·남북협상의 실패 같은 내인이 외인과 함께 분단의 원인이 됐다는 견해(강만길) ▲분단이 미국의 책임이라는 견해(강정구) ▲미·소의 공동 책임이라는 견해(신용하) 등은 모두 실제로는 사망 판정에서 필연적이지 않은 유사원인(類似原因)을 원인으로 오판했거나, 역사적 상황을 잘못 해석한 결과라고 양 교수는 지적했다.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12/31/2007123100032.html

소련의 38선 봉쇄→북한 인민위 수립”
 “한반도 분단의 근본적 원인이다”

양동안 교수 논문서 밝혀

48년 남·북 독자정부 수립을 분단 원인으로 보는 시각은
사망의 부수적인 증상을 사망 원인이라 주장하는 오류

 

 

 


          *

       1948.4.9.  하지 정치고문 제이컵스

 


[ ..... 현재까지 남북통일의 장애물이 되어 온 38선을 경계로 한 가혹한 소련의 지배를 완화함으로써 가능 .......      ]

 

...................................................................

  제이컵스도 4월 9일에 하지의 성명을 뒷받침하는 5개항의 성명을 다시 발표했는데, 주요 항목은 다음과 같았다.
 


  “(2) 유엔조선임시위원단의 노력은 소련점령당국이 유엔감시하의 총선거에 북조선국민의 참가를 거부하였으므로 방해되었다. 소련점령당국은 공평한 감시하의 총선거에 공포를 느끼고 있다.


오랫동안 곤란을 받아 오던 조선국민에 대한 기만책으로서 그들은 현재 공선되지 않은 자기들을 자칭 조선인지도자로 자인하고 평양회담을 통하여 소련 세력하에서만 국민정부가 수립될 수 있다는 것을 보이고자 하고 있다.
 


  (4) 만약 소련당국이 진정하게 조선통일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면 미국이 오랫동안 제창하여 온 바와 같이 소련은 조선의 경제적 통일을 시인하는 것이 필연적인 최초 단계일 것이며, 이것은 현재까지 남북통일의 장애물이 되어 온 38선을 경계로 한 가혹한 소련의 지배를 완화함으로써 가능할 것이다. …”76)
 

  4월 10일에는 남조선 과도정부 정무회의도 총선거가 통일의 첩경이라는 요지의 성명서를 발표했다.77)
  ...................................................................

​孫世一의 비교 評傳  한국 민족주의의 두 類型
李承晩과 金九
98. 單獨政府수립이냐 南北協商이냐

 

 

 

[ ..... 좌익진영은 ... 통일만 주장했을 뿐  .... 남북한간 교통 통신 단절의 해제를 주장해본 일이 단 한번도 없다 .......   ]

 

 1945.10.


 무조건 단결과 38선 철폐를 주장

 


해방정국에서의 우익진영의 초기 열세는 45년 10월 중순 이승만이 귀국하면서부터 다소 만회되기 시작했다.


이승만은 귀국과 동시에 민족의 무조건 단결과 38선 철폐를 주장했다.

대한민국임시정부 초대 대통령을 역임했고 장기간 미국에서 독립운동을 전개해옴으로써 독립운동의 최고지도자로 알려진 이승만이 귀국과 함께 천명한 2가지 사항은 대중에게 큰 호소력을 발휘했다.

 

그동안 공산당과 좌익으로부터 친일파라는 비판을 받아온 한민당은 독립운동의 최고지도자인 이승만의 “먼저 단결하여 완전독립을 달성하고 그 다음에 친일파 문제를 정당한 절차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는 주장에 의해 구원받게 되었다.


또한 이승만이 38선 철폐를 공공연하게 주장해줌으로써 소련의 행동은 무엇이나 옳다고 옹호하고 따라서 38선을 경계로 남북한간 교통 통신을 일방적으로 단절시킨 소련의 조치도 옹호해온 공산당의 입장을 수세로 몰아넣을 수 있게 되었다.

...........................................................................................

이승만의 귀국 이후 우익진영은 기회 있을 때마다 38선의 철폐를 주장하고, 38선을 경계로 소련에 의해 강요되고 있는 남북한 주민간 교통 통신 단절을 해제할 것을 반복하여 주장했다.


 그에 반해 좌익진영은 48년 남북한에 2개의 정부가 수립될 때까지 통일만 주장했을 뿐 38선을 경계로 남북한간 교통 통신 단절의 해제를 주장해본 일이 단 한번도 없다.

좌익진영은 단지 남한에서도 북한에서와 같이 인민위원회에 정권을 넘겨주고 친일파 숙청과 토지개혁이 이루어지면, 다시 말해서 남한사회가 북한사회처럼 되면 38선은 자연히 해소될 것이라고만 주장했다.
 

이 하나의 사실만으로도 해방정국의 좌·우익 중 어느 쪽이 보다 자주적이며 통일지향적이었던가를 쉽게 판단할 수 있다.

...............................................................................................................................

 


    *   지금도 그러합니다.

 

 

 

 


          1945.12.17.   ‘민주기지론’

 


[ ...... 386그룹의 학생운동 시절 이념이 바로 이 ‘민주기지론’ .........
 

  ...... 민주기지로 만들어져 있는 북한을 기지로 삼아 남한을 해방시킨다는 논리 .......


  ...... ‘선 분단 후 남한 병탄통일’ 전략 ........      ]

 

 

[ ....... 첫째 가는 과업은 “북조선을 통일된 민주주의적 독립국가 건설을 위한 강력한 민주기지로 전변시키는 일” ........      ]

 


김일성, 남한보다 먼저 단독정부 세웠다.

 

 [ 2015-09-07 ]

 

1945년 9월 20일에 스탈린이 지령


...................................................................................................


왜냐하면 1946년 2월 8일에 이미 북한 정권이 수립되었기 때문이다. 


1946년 2월 8일 ‘북부 조선 각 정당 사회단체 지도자, 각 행정국, 각 도시군 인민위원회 확대협의회’가 평양에서 열렸다. 이 회의는 북조선의 중앙행정기관으로 ‘북조선임시위원회’를 수립할 것을 결의하였다. 다음 날인 2월 9일에 ‘북조선 인민의 의사를 대표할 위원 선거’에 들어가 김일성을 포함 23명의 위원을 선출했다. 위원장 김일성, 부위원장 김두봉, 서기장 강양욱이 뽑혔다. 


........................................................................................


‘임시인민위원회 구성에 관한 규정’ 제 3조를 보면 ‘북조선인민위원회는 북조선에 있어서의 중앙행정주권기관으로서 북조선의 인민사회단체국가기관이 실행할 임시 법령을 제정 발표할 권한을 갖는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중앙행정기관으로서 법령을 제정하고 발표한다는 것은 바로 정부를 말하는 것이다. 단독정부를 누가 먼저 수립했는지는 이를 보면 분명하게 알 수 있다.

북한은 남한보다 2년 6개월 이상 앞서 실질적인 정부를 수립했다.


반면 남한은 1948년 8월 14일까지 미군정 아래 남아 있었다. 북한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수립 일자를 대한민국보다 25일 늦은 48년 9월 9일로 잡은 속셈은 따로 있었다. 남한이 먼저 단독정부를 세웠기 때문에 북한은 어쩔 수 없이 단독정부를 수립했다는 핑계를 만들기 위해서였다. 즉 단독정부 수립, 분단 책임을 이승만과 대한민국에게 뒤집어씌우기 위해서였다.


미소공동위원회가 처음 열린 것이 1946년 3월 20일이다. 그런데 소련의 꼭두각시였던 김일성은 미소공동위원회가 구성되기 전인 46년 2월 8일에 서둘러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라는 사실상의 정권을 서둘러 만들었다. 

 


◇스탈린, 1945년 9월20일 김일성에 북한단독정부 지령

 

그것은 바로 북한 단독정부 수립이었다. 여기서 한반도의 분단이 시작되었다. 왜 김일성은 이런 반민족적 행위를 할 수밖에 없었을까? 


이 의문의 실마리는 거의 반세기가 지난 1993년에 와서야 풀리기 시작했다. 한소 수교 이후 북한에 부르조아 민주주의 단독정권을 수립하도록 지시한 ‘1945년 9월 20일자 스탈린의 암호지령문’이 뒤늦게 공개된 것이다. 


이 암호지령문은 소련군 최고 사령관 스탈린 및 안토노프 총참모장이 발신자로 되어 있고 바실레프스키 극동전선총사령관 연해주 군관구 군사평의회가 수신자로 되어 있다. 이 전문에는 북한 점령에 대한 7개 항목의 지시사항이 열거되어 있다. 

이는 제2차 세계대전 직후 스탈린이 북한에 진주한 소련군에게 최초로 내린 지시 문서였다.


그 제 2항목에 “북조선에 반일적 민주주의 정당, 조직의 광범위한 연합을 기초로 한 부르조아 민주주의 정권을 확립할 것”이라고 되어 있다.

............................................................................................


이 지시에 따라 1945년 10월 10일에서 13일까지 평양에서는 ‘조선 공산당 서북5도당 책임자 및 열성자 대회’가 비밀리에 열렸다. 이 대회에서 ‘조선공산당 북조선 분국’을 설치했고 45년 12월 17일 ‘북조선 분국 제3차 확대집행위원회’부터는 스탈린의 지령이 구체화되기 시작했다. 이 때부터 스탈린은 ‘북조선공산당’이라는 당명을 쓰면서 김일성을 책임비서로 등장시킨다.

 

책임비서로 등장한 김일성은 이 회의에서 북조선 공산당의 첫째 가는 과업은 “북조선을 통일된 민주주의적 독립국가 건설을 위한 강력한 민주기지로 전변시키는 일”이라는 중요한 연설을 했다. 공산주의자가 말하는 ‘민주주의’는 자유민주주의 사회인 대한민국에서 말하는 민주주의와는 전혀 다른 개념이다. 공산주의자가 말하는 민주주의는 ‘공산주의’와 같은 말이다.


 
◇386 그룹 80년대 운동이념, 스탈린제 ‘민주 기지론’

 

따라서 ‘민주기지 구축’은 ‘공산기지 구축’이란 뜻이다. 즉 ‘북한을 민주기지로 삼는다’는 것은 ‘북한을 한반도의 공산통일을 위한 전진기지로 삼는다’는 뜻이다. 그것은 우선 한반도를 통일보다는 분단된 상태로 그냥 두고 우선 북한을 먼저 튼튼한 공산기지 교두보로 만든 다음, 다음에 남한을 공산화한다는 전략이다. 

 

지금 현실정치권에 이미 진입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386그룹의 학생운동 시절 이념이 바로 이 ‘민주기지론’이었다. 이미 민주기지로 만들어져 있는 북한을 기지로 삼아 남한을 해방시킨다는 논리였다. 


해방 전후사에서 스탈린과 그의 꼭두각시 김일성은 ‘선 분단 후 남한 병탄통일’ 전략을 갖고 있었다.

......................................................................................

김일성은 이후 대한민국보다 25일 늦게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을 수립했다면서 분단 책임을 남한 쪽에 돌렸다. 


1945년 9월 20일에 스탈린이 암호지령문으로 ‘북한만의 단독정부 수립’을 북조선에 진주한 소련군과 김일성에게 지시했다는 것은 소련 비밀문서 해제를 통해 사실로 밝혀진 사안이다.


그러나 이런 사실은 국내 일반 국민들에게 거의 알려지지 않고 있다. 국내 역사학계의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민중사학계 학자들은 이런 사실을 외면하고 있다. 그리고 사실도 아닌 ‘이승만 분단 책임론’을 지금도 주장하고 있다. 

 

지금 여야와 역사학계 간에는 초중고 역사교과서를 국정교과서로 일원화할 것인가, 아니면 현행처럼 복수의 검인정 교과서로 할 것인지를 놓고 첨예한 논쟁이 일고 있다.


이 교과서 논쟁에 한 가운데에 바로 단독정부 책임론, 6.25전쟁 책임론이 도사리고 있다. 앞서 말한대로 국내 역사학계의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그룹이 민중사관론자들이다. 이들이 검인정 교과서의 대부분을 집필하고 있다. 이들은 소련 외교문서로 드러난 △스탈린의 북한 단독정부 수립 지령, △김일성과 스탈린의 6·25전쟁 도발 등을 외면하고 있다.

 

소련 문서를 통한 분단고착화과정  
 

 
◇검인정 역사교과서 주도한 민중사학계, 국정교과서 거부

 

이 민중사학자들이 쓴 검인정 역사 교과서를 보면 북한이 단독 정부를 먼저 수립했다는 서술이 거의 없다. 그리고 한국전쟁을 스탈린과 김일성이 도발했다고 쓰지 않고 남북 공동의 책임인양 애매하게 서술하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이들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이승만 분단 책임론’을 줄기차게 서술하고 있다. 때문에 교과서 논쟁의 본질은 국정 교과서인가 검인정 교과서인가의 논쟁이 아니라 어떤 역사관으로 역사를 서술하느냐에 달려 있다. 


즉 국정교과서를 주장하는 그룹은 대한민국 건국을 반만년 한민족 역사상 최초로 건설된 근대 국민국가인 대한민국과 이 국가에서 형성된 자유로운 ‘개인’과 ‘시민’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검인정 교과서를 주장하는 그룹은 이승만에게 분단 책임이 있고 대한민국의 역사는 기회주의가 득세하고 불의가 정의를 이긴 역사라고 인식하고 있다.


국정교과서·검인정 교과서 논쟁에는 이처럼 역사관 대립이 숨어 있다. 문제는 이런 역사관 문제가 드러나지 않고 겉껍데기로만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점이다. 본지가 ‘김일성 바로 알기’ 시리즈를 계속하는 것은 이런 이유다.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50906010003761

 

 

 

 

       1945.12.17.  김일성  민주기지 노선

 

[ ..... 民主基地(민주기지)의 강화는 조국통일의 결정적 담보이다 .......    ]

 

[時論]  南北聯合에 共産化의 함정 있다.

북한 民主化와 남북 자유총선거가 유일한 統一 방안
 

 
 
金正剛 사회批評家
 

 
고려민주연방 통일안은 민주기지 노선의 上層 통일전선테제


 
 1945년 12월17일 朝鮮共産黨北朝鮮分局(조선공산당 북조선분국) 중앙 제3차 확대집행위원회는 「북조선을 통일적 민주·독립국가 건설을 위한 강력한 정치·경제·문화적 민주기지로 變轉(변전)시킬 것」을 결의했고, 同 대회에서 金日成(김일성)은 『民主基地(민주기지)의 강화는 조국통일의 결정적 담보이다』라는 연설을 하여, 이른바 民主基地路線(노선)을 공산당의 한반도 공산화 혁명 전략으로 채택하였다.

 
 민주기지 노선이란 소련 점령지구에 빨치산式 해방구 국가를 만든 후, 이를 거점으로 평화적, 非평화적 무한투쟁을 전개하여, 남한을 병탄함으로써 마지막에는 한반도 전체를 공산화한다는 혁명전략이다. 즉 민주기지 노선은 러시아 공산혁명 과정에서 빨치산 해방구의 경험을 가진 스탈린이, 한반도를 미국과 더불어 분할점령하게 되자, 이 조건을 이용하여 全한반도를 공산화할 목적으로 안출해 낸 교활한 혁명전략이었다.
 


 그후 조선공산당 북조선 분국이 北朝鮮共産黨으로 변하고 공산당이 朝鮮勞動黨으로 변하면서 민주기지 노선은 한반도 공산화 전략의 기본으로 정립되어 오늘에 이른다.
 


 共産黨과 그 연속인 勞動黨은 이 민주기지 노선에 따라, 북한에서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라는 주권기관을 꾸리는 한편, 남한의 해방공간에서 합법 정치투쟁, 신탁통치 지지운동, 2·7 폭력파업, 10·1 폭동, 4·3 폭동, 여순 14연대 반란 등 갖가지의 평화적, 非평화적 방법으로 대한민국을 전복하여 남한마저 공산화하려고 하였고, 여의치 않자 급기야는 인민군으로 남침하여 6·25 사변을 일으켰다.
 

 6·25 사변을 정점으로 하는 모든 폭력혁명의 방법이 실패하자, 노동계급 중심의 지하당 구축, 폭력혁명 등의 下層 통일전선 전술에다 上層 통일전선 전술을 배합하고, 上層 통일전선 전술에 더욱 큰 중점을 두게 되는데, 이 上層 통일전선 전술의 핵심고리에 해당하는 테제가 바로 高麗民主聯邦共和國(고려민주연방공화국) 통일방안이다.

 


 4·19 직후인 1960년 8월14일, 金日成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위원장 겸 내각 수상은 8·15 해방 15주년 경축대회 석상에서 다음과 같이 연설하였다.
 

 『어떠한 외국의 간섭도 없는 민주주의적 기초 위에서 자유로운 남북 총선거를 실시하자.… 아직 남조선 당국이 자유로운 남북 총선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 과도적 조치로서 남북조선의 연방제를 제의한다. 즉 남북 조선에 현존하는 정치제도를 그대로 두고 兩 정부의 독자적인 활동을 보장하는 동시에 양 정부 대표로 구성되는 최고민족위원회를 조직하여 주로 남북 조선의 경제·문화 발전을 통일적으로 조절한다.… 남조선에서 미군의 즉시 철퇴를 요구하며, 남북 조선 군대를 각각 10만 또는 그 이하로 축소할 것을 제안한다…』


 
 金日成은 그때 한반도 통일방안으로서 聯邦制(연방제)를 제안하였다.

 
 4·19 이후에 남한에서 좌파가 급팽창하자, 연방제와 군축(=남한의 무장해제)를 지렛대로 하여, 北에는 공산체제를 굳히고 남한에서는 좌파 혁명을 추진하여 병합하는 민주기지 노선을 추진하고자 한 것이다.

 
 1980년 10월10일 노동당 제6차 대회에서 金日成은 다음과 같이 연설했다.

 
 『첫째, 北과 南이 현재 존재하는 사상과 제도를 그대로 인정하고 동등하게 참가하는 민족 통일정부를 수립하고, 그 밑에서 北과 南이 같은 권한과 의무를 지니고 각각 지역 자치제를 실시한다.

둘째, 北과 南이 같은 수의 대표들과 적당한 수의 해외동포 대표들로 최고민족연방회의를 구성하고 거기에서 연방상설위원회를 조직한다.

셋째, 北과 南의 지역정부들은 연방정부의 지도 밑에 둔다.

넷째, 연방국가의 국호는 고려민주연방공화국으로 한다.

다섯째, 고려민주연방공화국은 어떠한 정치·군사적 동맹이나 블럭에도 가담치 않는 중립국이어야 한다.… 北과 南 사이의 군사적 대치 해소와 민족연합군을 조직한다…』
 


 이 고려민주연방제를 한국이 수용하면, 미국을 한반도에서 내쫓고 국군을 민족군에 편입한 후, 현존사상과 제도를 그대로 인정한다는 명분 아래서 수령 독재를 통하여 북한은 金日成·金正日이 완전히 배타적으로 장악하고, 남한에서는 金 일파의 지원을 받는 좌파로 하여금 우파를 누르고 정권을 탈취케 하여, 한반도 전체를 金日成·金正日의 의도대로 요리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

 http://monthly.chosun.com/
 
김정강  (2000년 10월호)

 

 


   *  공산당 공산군 건설 기습 속도전 선언입니다. 미소공위에 미국이 기대하고  엉거주춤한 사이에 군사력우위를 확립하고 미소양군철수를 주장하며 때를 기다립니다.
 

 


   *   소위 '운동권'은  민주기지노선을  잘알며  남한의 사회주의 운동은 결국 북의 민주기지에 연결되어야 한다는 논리가 작동한 것이 바로  '운동권'이 살인마 만세를 부르는 소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날까지도 "분단세력" 운운하며  이승만과 미국을 비난하는 무리의 사악한 반역술수와 정체를 명확히 인식해야 합니다.

 

 

 


1946.1.5.  조만식 고려호텔에 연금

 

..............................................................................................................................

1945년 12월 27일 모스크바 결정이 알려진 직후, 조만식은 평안남도 인민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신탁문제를 둘러싸고 소련과 공개적으로 충돌했다.[50] 소련 측은 1946년 1월 2일, 4일, 5일의 세차례에 걸쳐 조만식에게 새로 수립될 정부의 대통령 자리까지 제시하면서 모스크바 협정을 지지할 것을 요청했다.[51][52]김일성도 1945년 12월 말 이후 빈번하게 조만식을 방문하였으며, 조만식의 오랜 제자인 최용건은 조만식을 19번을 찾아가 설득하였지만 조만식은 끝내 모스크바 의정서에 대한 지지를 거부하였다.[52][51]


1946년 1월 5일 이후에도 개신교인 중심의 조선민주당을 창당하여 반탁 운동을 벌이던 조만식은 뜻을 바꾸지 않았고, 신탁통치 협정문 안건에 관한 사회를 거부함으로써 북조선에서 정권을 잡은 김일성 세력에 의해 곧바로 인민정치위원회 위원장에서 축출된 뒤 조만식은 결국 1월 5일부터 연금상태에 처하게 되었다.


북한은 내외 방문객들에게 조만식이 고급호텔에서 좋은 대접을 받고 있다고 선전했지만, 이는 명백한 연금이었다. 조만식이 물러난 조선민주당 위원장에는 빨치산파 최용건이, 부위원장에는 홍기주가 선출되었다. 이렇게 공산주의자들이 주도권을 쥠으로써 반탁운동의 중심이던 조선민주당은 찬탁의 거점으로 돌아서게 되었다.[53]


[편집] 정계 축출 이후
[편집] 연금생활

 
46년 1월 5일 고려호텔에 연금된 것을 시작으로 한국 전쟁 때까지 투옥되어 있었다. 1월 23일 김일성은 조만식을 반동으로 규탄하고 조선민주당을 접수, 2월 24일 최용건을 북조선민주당 당수로 임명하였다.[43]


한편 조만식이 조선민주당에서 강제 축출되자 최용건은 '조만식이 일본인의 신민이 되는 것을 칭찬하고, 격려한 사이비 민족주의자라고 격렬하게 성토했다

..............................................................................................................................

 

 

 


1946.2.8.  ‘북조선임시위원회’ 수립 결의

 

김일성, 남한보다 먼저 단독정부 세웠다.

 

 [ 2015-09-07 ]

 

1945년 9월 20일에 스탈린이 지령


...................................................................................................


왜냐하면 1946년 2월 8일에 이미 북한 정권이 수립되었기 때문이다. 


1946년 2월 8일 ‘북부 조선 각 정당 사회단체 지도자, 각 행정국, 각 도시군 인민위원회 확대협의회’가 평양에서 열렸다. 이 회의는 북조선의 중앙행정기관으로 ‘북조선임시위원회’를 수립할 것을 결의하였다. 다음 날인 2월 9일에 ‘북조선 인민의 의사를 대표할 위원 선거’에 들어가 김일성을 포함 23명의 위원을 선출했다. 위원장 김일성, 부위원장 김두봉, 서기장 강양욱이 뽑혔다. 


........................................................................................


‘임시인민위원회 구성에 관한 규정’ 제 3조를 보면 ‘북조선인민위원회는 북조선에 있어서의 중앙행정주권기관으로서 북조선의 인민사회단체국가기관이 실행할 임시 법령을 제정 발표할 권한을 갖는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중앙행정기관으로서 법령을 제정하고 발표한다는 것은 바로 정부를 말하는 것이다. 단독정부를 누가 먼저 수립했는지는 이를 보면 분명하게 알 수 있다.

북한은 남한보다 2년 6개월 이상 앞서 실질적인 정부를 수립했다.


반면 남한은 1948년 8월 14일까지 미군정 아래 남아 있었다. 북한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수립 일자를 대한민국보다 25일 늦은 48년 9월 9일로 잡은 속셈은 따로 있었다. 남한이 먼저 단독정부를 세웠기 때문에 북한은 어쩔 수 없이 단독정부를 수립했다는 핑계를 만들기 위해서였다. 즉 단독정부 수립, 분단 책임을 이승만과 대한민국에게 뒤집어씌우기 위해서였다.


미소공동위원회가 처음 열린 것이 1946년 3월 20일이다. 그런데 소련의 꼭두각시였던 김일성은 미소공동위원회가 구성되기 전인 46년 2월 8일에 서둘러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라는 사실상의 정권을 서둘러 만들었다. 

.......................................................................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50906010003761

 

 

 

       1946.2.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

 


[ .... 「현대조선력사」에서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를  「인민민주주의독재정권」 ........      ]

 

 [..... 1946년 2월.....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는 출범과 거의 동시에 토지개혁·산업국유화·경제계획수립·..... 등의 사업을 .......]


 [..... 흑백(黑白)투표함 선거 .... 1946년 11월 ..... 인민위원회 대의원(代議員)선거 .......]

 

.........................................................................................................................


군사분계선을 통치분계선으로 전환시킨 소련군은 金日成을 내세워 1946년 2월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라는 사실상의 공산정권을 조직하였다.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가 북한 지역의 단독정권이라는 사실은 당시 평양의 주요 건물들에 게양되었던 현수막에 적혀 있던 「임시인민위원회는 우리의 정부다」라는 구호가 잘 입증해 주고 있다.
 


  金日成은 1946년 2월20일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가 수립됨으로써 우리 인민은 우리나라 역사상 처음으로 진정한 중앙정권기관을 가지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해 임시인민위원회가 북한지역의 정부임을 확인했다.

또한 북한의 역사학자 김한길은 1983년 평양에서 출판된 「현대조선력사」에서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를 「인민민주주의독재정권」이라고 규정, 그것이 북한의 단독정권임을 확인했다.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가 북한 지역의 단독정부라는 사실은 그 기관의 행동을 통해서 더욱 분명하게 확인된다.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는 출범과 거의 동시에 토지개혁·산업국유화·경제계획수립·교육개혁·주민사상 개조운동 등의 사업을 실천했다. 그러한 사업들은 어느 나라에서나 오로지 정부만이 실천할 수 있는 것이다.

 
  소련군과 북한공산세력은 흑백(黑白)투표함 선거방식의 공산주의적 선거방식에 의해 1946년 11월에는 도(道)·시(市)·군(郡) 인민위원회 대의원(代議員)선거, 1947년 2월에는 리(里)·면(面) 인민위원회 대의원 선거를 각각 실시했다.
 

  이를 기초로 하여 1947년 2월에는 민주국가의 국회에 해당하는 북조선인민회의를 구성하고, 그 인민회의에서 행정부에 해당하는 북조선인민위원회를 구성했다. 북한 지역에서는 남한 지역에서 정부수립을 위한 5·10선거가 실시되기 1년여 전에 단독정부 구성이 완료된 것이다.

.....................................................................................................................

 

 

 


       1946.3.23.   김일성  20개조 정강 

 

[ ..... 반동분자와 반민주주의적 분자들과의 무자비한 투쟁을 전개하며

      파쇼적, 반민주주의적 정당, 단체 및 개인들의 활동을 절대 금지 .......   ]

 


  김일성의 20개조 정강  


     
  김일성이 1946년 3월 23일 발표한 정강. 북한에 설립될 정부의 성격과 기본과업을 명백히 밝힐 필요가 있는 상황에서 김일성은 당의 정치노선을 구체화하여 인민정권의 임무를 밝힌 11개조 당면과업과 20개조 정강을 발표하였다.

............................................................................

 1)조선의 정치경제생활에서 과거 일제통치의 온갖 잔재를 철저히 숙청할 것


2)국내에 있는 반동분자와 반민주주의적 분자들과의 무자비한 투쟁을 전개하며 파쇼적, 반민주주의적 정당, 단체 및 개인들의 활동을 절대 금지할 것

..........................................................................

9)대기업소, 운수기관, 은행, 광산, 산림을 국유로 할 것
........................................................................

 11)일본인, 일본국가, 매국노 및 계속적으로 소작을 주는 지주들의 토지를 몰수할 것이며 소작을 주는 지주들의 토지를 몰수할 것이며 소작제를 철폐하고 몰수한 일체토지를 농민들에게 무상으로 분배하여 그들의 소유로 만들 것, 관개업에 속한 일체 시설을 무상으로 몰수하여 국가가 관리할 것
.................................................................................


북한은 20개조 정강이 김일성이 항일무장투쟁시기 작성한 조국광복회 10대강령을 더욱 구체화하여 발전시킨 철저한 반제반봉건적 민주주의혁명의 강령으로서 조국의 통일독립과 나라의 민주화를 위한 남북조선 전체 인민들의 투쟁의 기치가 되었다고 주장한다.  
 
http://kplibrary.com/nkterm/read.aspx?num=282    
 
 

 

*  1946년 3월 31일  토지개혁 완료 선언

 

 

      
      *  1946.3.  소련군 만주 철수 시작


.......................................................................

1946년 2월, 장개석은 새로 편성한 제1군과 제6군을 상해에서 동북으로 이동시켰다. 그에 따라 동북에 있는 국민당의 총병력은 5개 군, 28만5천 명에 이르렀다.


3월 초에는 소련군이 협의에 따라 철군하기 시작하였다. 국민당군은 이 틈을 타 심양으로 진주하였고 무순·요양·철령·안산·영구 등지를 점령하였으며, 곧이어 5개 군 11개 사단을 집결시켜 동북민주연군을 대거 공격하였다.

.....................................................................

 

 

 

      
      1946.5.  만주중공군 북한으로 도피, 후방기지화

 

1946년 스탈린 “북한, 중공군 후방기지로” 지령 … 분단, 돌이킬 수 없게 됐다


[중앙일보] 입력 2011.11.09


.......................................................................


 -스탈린의 중국정책이 어떻게 바뀌었다는 뜻인지.


 “나는 당시 중국의 만주, 즉 동북3성 지역에서 살고 있었기 때문에 그때 기억이 지금도 납니다. 45년부터 48년까지 만주에서는 우리가 팔로군이라고 불렀던 공산당과 장제스(蔣介石·장개석)의 국민당이 치열한 전투를 벌였어요. 중국 내전이지요. 그런데 45년 8월 무렵만 해도 스탈린은 장제스의 국민당과 연합하려고 했어요. 45년 8월 9일 소련군은 일본에 선전포고를 한 후 만주로 진군을 했는데, 스탈린은 당시 공산군이 국민당군을 이길 능력이 없다고 판단하고 내전 포기를 공산당에 지령합니다.

그러나 런던 외무장관회담에서 미국과의 협조관계가 대결관계로 바뀌게 된 45년 10월 스탈린의 중국정책이 완전히 바뀝니다. 스탈린은 팔로군 30만 명의 만주 진출을 명령했던 것입니다.

이후 만주에서는 소련의 지원을 받는 팔로군과 미국의 지원을 받는 국민당군의 전투가 치열하게 전개되었어요. 처음에는 국민당군이 열세였어요. 그러다가 국민당군이 새로운 병력을 투입해 팔로군을 밀어버렸습니다. 불리한 형세에 놓인 중국 공산군은 46년 5월 북한 지역으로 퇴각합니다.”

 

 -중국 내전이 북한으로 확산되었다는 겁니까.

 “46년 5월부터 북한은 중국 공산군의 후방기지로 변한 겁니다. 스탈린의 지령에 의한 것이지요. 북한은 중국 내전의 연장지역이 되고 말았습니다. 6·25전쟁 때 만주가 미군이 넘어갈 수 없는 지역이었던 것처럼 46년 5월부터 48년까지 북한은 장제스의 국민당군이 범할 수 없는 일종의 성소(聖所)였습니다.


북한으로 들어간 팔로군은 소련군의 훈련을 받으며 재편됐고, 이후 국민당군을 물리칠 힘을 비축했습니다. 북한은 46년엔 팔로군의 대피소였다가 47년부터는 국민당군에 반격을 위한 기지로 변합니다. 북한을 팔로군의 후방기지로 제공한 스탈린의 조치로 인해 한반도의 분단은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

 -45~48년 만주와 북한은 스탈린의 독무대였군요.

 “그렇습니다. 스탈린은 공산진영의 황제였어요. 공산진영의 이익을 위해 필요에 따라 자기가 통치권을 가지고 있던 북한을 중공군의 승리를 위해 제공 내지는 사용한 것은 당연한 일이었지요. 이상한 일이 있다면 우리가 아직까지 당시 만주에서의 사태가 북한에 미쳤던 영향을 바로 보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지요.”


 -우리 교과서에는 이승만의 ‘정읍 발언’(46년 6월 3일)을 분단의 원인으로 지목하고, 그에 대비해 김구의 통일협상을 위한 북한행(48년 4월)을 높게 평가하는 경향을 보이는데요.

 “국제사적 시야에서 한국현대사를 재조명해야 합니다. 해방정국은 우리 교과서에는 잘 보이지 않는 손이 뒤흔들었습니다. 지금까지 잘 몰랐던 진실이 운명을 결정했습니다. 한반도 분단의 수수께끼는 소련의 세계정책의 변화를 통해 풀어낼 수 있습니다. 그 키를 쥔 인물이 스탈린입니다. 해방 직후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아 열린 런던 외무장관회담과 스탈린의 대북한 비밀지령, 그리고 북한의 중국 팔로군 후방기지화로 이어지는 일련의 과정을 이해해야 비로소 수수께끼가 풀립니다.

북한이 중국 공산화의 후방지역, 내지는 연장지역으로 변한 상황에서 한반도의 남과 북이 합해 통일을 이룬다는 꿈은 춘몽(春夢)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렇게 될 경우 스탈린은 만주를, 그리고 나아가서 중국을 국민당과 미국에 넘겨주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

http://articl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6619303&ctg=1000

 

 

 

 

1947.2.17.  ‘북조선 인민회의’ 구성

1947.2.21.  ‘북조선 인민위원회’ 결성

 


[ ..... 오늘날 북한에서는 당시의 북조선인민위원회를  최초의 프롤레타리아 독재정권 탄생으로 규정 ........     ]

 

......................................................................

1946년 11월 3일에는 북한 전역에서 도·시·군 인민위원회 선거를 실시하여 3,459명의 인민위원을 선출하였는데 북한은 당시 총유권자 4,516,120명의 99.6%가 투표에 참가하였다고 발표하였다.


1947년 2 월 17∼19일까지 3일간 각 도·시·군 인민위원회 위원 및 각 정당·단 체 대표 1,157명이 참석한 가운데‘북조선 도·시·군 인민위원회 대회’ 가 개최되어 여기에서 선출된 대의원 237명으로 ‘북조선인민회의’를 구성하였다.


북조선인민회의는 2월 21∼22일 이틀간 제1차 회의를 열고 ‘북조선 인민위원회’를 결성하였다. 북조선인민위원회는 김일성을 위원장으로 하여 모두 22명으로 구성되었다. 정당별 구성은 북조선노동당 16명, 조선민주당 2명, 천도교청우당 2명, 무소속 2명이었다.
오늘날 북한에서는 당시의 북조선인민위원회를 최초의 프롤레타리아 독재정권 탄생으로 규정하고 있다.

.......................................................................

http://unibook.unikorea.go.kr/?sub_num=51&state=view&recom=2&ord=2009&idx=76

 

 

 


        1947.2.23.  남로당 제주도위원회 위원장  안세훈

 

[ .....  "모스크바 3상회의의 실천을 위하여 3천만 동포의 한 사람까지라도 민전 산하에서 최후까지 투쟁하는 것" ........     ]


[ ..... 남로당 제주도위원회 .... 3·1운동 기념투쟁에 관한 지시 ........


  ...... 기회주의자들에게 속지말고 인민투쟁의 피투성이 속에서 나온 남조선 노동당을 지지하고  그 지도하에 쉬지않는 투쟁을 전개해 우익이라 칭하는 반동분자들을 철저히 숙청 .........     

  ...... 근로인민은 남조선노동당 깃발 아래로! .......      ]

 

 

        1947.3.1.  남로당 중앙

 

[ ...... 남로당 중앙에서는 ... 신문지상에 기고 ......

 ...... "반역도당들과의 무자비한 투쟁을 통하여  ......

  ..... 모스크바 3상 결정을 총체적으로 지지, 실천하는 광범한 인민운동을 .......

 ...... 민주주의 정당과 사회단체만을 토대로 임시민주정부를 꼭 수립하고, 정권이 인민위원회에 넘어오게 하여 ........     ]

 

...................................................................

2. 南勞黨 濟州島委員會의 창설과정과 활동

 


南勞黨 濟州島委員會의 공식 명칭은 '南勞黨 全南道黨部 濟州島委員會'이며, 그 뿌리는 '朝鮮共産黨 濟州島委員會'에 두고 있다.1) 조선공산당 제주도위원회는 1924년 제4차 조선공산당사건으로 투옥된 바 있는 金正魯 2) 주도하에 1945년 12월 9일 제주읍의 한 民家에서 창설되었다. 주요 당원들은 대부분 일제하 사회주의운동 경험을 지닌 인물들이었으며, 당원 확충은 철저한 심사를 통해 이루어졌다.3)

 제주도 조선공산당원들은 제주도 人民委員會의 주요 직책을 겸하면서 인민위원회 활동에 주력하였다. 미군정이 제기능을 수행하기 전까지 인민위원회는 제주도의 행정 기능을 실질적으로 담당하였는데,4) 그 핵심 인물들이 대부분 조선공산당원들이었던 것이다.

 

1946년 11월 23일 서울에서 朝鮮共産黨·朝鮮人民黨·南朝鮮新民黨 등 3개 좌익 정당이 통합하여 南朝鮮勞動黨이 되자, 당시 제주도의 유일한 좌익 정당이었던 조선공산당 제주도위원회도 1946년 12월 남로당 제주도위원회로 명칭을 바꾸었다.5) 남로당 제주도위원회 조직 책임자로는 위원장에 安世勳,6) 부위원장에 李辛祜7)를 비롯하여 趙夢九,8) 金容海,9) 金류煥 ,10) 金誾煥,11) 玄好景,12) 吳大進,13) 金漢貞, 14)李運芳,15) 金正魯, 金澤銖,16) 文在珍,17) 夫秉勳,18) 宋泰三,19) 李道伯20) 등이었다.21)

 

남로당 제주도위원회는 창당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黨員倍加運動'을 전개하였다. 당시 남로당 대정면책을 맡았던 이운방은 "대정면의 경우 초기 당원수가 20∼30명에 불과했으나 3·1절 집회를 앞둔 2개월 사이에 60∼70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기억한다"고 증언했다. 이러한 남로당의 당원배가운동은 民主主義民族戰線(이하 '민전'), 朝鮮民主靑年同盟(이하 '민청'), 婦女同盟 등 외곽조직 결성·확대와 맞물려 진행되었다.


민전 제주도위원회는 중앙의 민전 보다 약 1년이 늦은 1947년 2월 23일에 결성되었다. 중앙의 민전이 사상을 달리하는 각종 좌익 정당·사회단체의 통일전선체적 성격을 지니고 있었다면, 제주도에서는 좌익들의 사상적 분열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단체들의 단순통합체 성격을 지니고 있었다. 당시 지하에서 활동하던 남로당원들은 합법적인 대중조직체의 성격을 지닌 민전에 적극 가담해 조직을 이끌면서 각종 투쟁을 배후에서 조종하였다. 따라서 민전 제주도위원회는 남로당 제주도위원회의 '합법적인 투쟁위원회' 성격을 지녔다고 볼 수 있다.


1947년 2월 26일자 {濟州新報}에는 민전 제주도위원회 결성식 과정을 다음과 같이 상세하게 기록하고 있다.


- 2월 23일 오전 11시부터 도내 읍·면 대의원 각 사회단체 대표 등 315명, 방청객 200여 명 등이 참석하였다.

- 남로당 제주도위원회 위원장 안세훈은 민전이 지향하는 바를 "모스크바 3상회의의 실천을 위하여 3천만 동포의 한 사람까지라도 민전 산하에서 최후까지 투쟁하는 것"이라고 선언하였다.

- 민전 명예의장에 스탈린, 朴憲永, 金日成, 許憲, 金元鳳, 劉英俊을 추대하고 광주시 남로당 결성대회에 격려의 메시지를 보낼 것, 그리고 박헌영 체포령 취소와 10월 인민항쟁으로 말미암아 투옥된 열사를 즉시 석방하라는 항의문을 하지 중장에게 보낼 것을 결의하였다.

- 잠복상태에 있는 제주도 남로당이 하루바삐 합법적 출현을 기하라는 희망을 피력하였다.

- 의장단에 안세훈, 李一鮮, 玄景昊, 부의장단에 김택수, 金容海, 金相勳, 吳昶昕, 집행위원에 김정로를 비롯해 33명이 선출되었다.22)

이와 같이 민전 제주도위원회는 인적 구성면에서나 활동 목표에 있어서 남로당 제주도위원회와 매우 유사하였다.

 

한편 1947년 1월 12일 민청 제주도위원회가 결성되고,23) 1∼2월에 걸쳐 각 읍·면에도 민청이 결성되었다. 당시 중앙의 민청은 좌익단체 중 가장 강력한 세력을 가진 집단으로서 미군정과 우익단체에 대한 투쟁의 선봉대 역할을 담당하였다.24) 민청 제주도위원회 또한 남로당 제주도위원회 행동대 역할을 담당하였다. 당시 각 읍·면 민청 결성과정을 살펴보면 다음 <표 1>과 같다.


남로당 투쟁 선봉대인 민청 제주도위원회는 1947년 5월 22일 민청원에 대한 가택수색이 진행된 후 조직 명칭을 새롭게 바꾸었다.25) 이는 민청 중앙이 1947년 5월 16일 미군정청 행정명령 제2호26)에 의해 해산명령이 내려진 후 6월 5일 朝鮮民主愛國靑年同盟(이하 '민애청')으로 그 명칭을 바꾸었기 때문이었다. 이에 따라 민청 제주도위원회는 민애청 제주도위원회로 그 명칭을 바꾸었다. 그러나 명칭만 변경된 것일 뿐 조직상 변화는 없었다. 민애청은 중학생까지도 조직원으로 포섭하여 세력을 확대하였으며, 민애청 조직원들이 이후 4·3시건이 발발하면 그 중심세력이 되는 소위 '濟州道人民遊擊隊(일명 人民解放軍)'의 핵심 근간을 이루게 된다.


이밖에 남로당 제주도위원회의 영향력 하에 있던 좌익 단체로는 조선민주여성동맹 산하의 부녀동맹, 전국농민조합총연맹 산하의 농민위원회가 있었으며, 이들 단체들은 각 읍·면·리까지 광범위하게 조직되어 활동하였다.27)

 

 

3. 南勞黨 濟州島委員會의 '3·1 記念鬪爭' 指導

 

남로당 제주도위원회(위원장 안세훈)는 1947년 2월 17일에 3·1운동 28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反美·反이승만투쟁을 벌인다는 목표를 세우고 '3·1記念鬪爭準備委員會'를 결성하였다.28) 이 위원회의 결성은 4·3사건과 관련해서 두가지 의미를 지닌다. 첫째는 1947년 2월 23일에 결성된 민전 제주도위원회 모태가 되었으며, 둘째 이 위원회가 주도한 3·1투쟁이 4·3사건의 도화선이 되었다는 점이다.


3·1투쟁은 단지 제주도에서만 일어난 사건은 아니었다. 이 투쟁은 남로당 중앙의 지령에 의해 전국적으로 일어난 것으로 1946년 '9월 총파업'과 '10월 폭동' 연장선상에서 발생한 사건이었다.29) 남로당 중앙에서는 "1946년 5월에 결렬된 미소공동위원회의 재개를 촉진한다"는 미명아래 전국적으로 대대적인 투쟁을 전개하도록 지시하는 한편, 다음과 같은 글을 신문지상에 기고하면서 투쟁을 적극 독려하였다.


"반역도당들과의 무자비한 투쟁을 통하여 조국의 민주독립을 보장한 모스크바 3상 결정을 총체적으로 지지, 실천하는 광범한 인민운동을 전개하여 인민의 압도적 여론으로서 미소공동위원회를 속개하게 하고, 미소공동위원회가 모스크바 3상결정을 총체적으로 지지·실천하는 민주주의 정당과 사회단체만을 토대로 임시민주정부를 꼭 수립하고, 정권이 인민위원회에 넘어오게 하여 이 인민위원회가 북조선과 같은 민주개혁을 즉시 실천하게 함에 있다. 우리 남조선노동당은 여러분의 선두에서 용감히 투쟁함으로써 기필코 자유와 민주독립을 전취할 것을 맹세한다."30)

 

이러한 남로당 중앙의 투쟁노선에 따라 남로당 제주도위원회에서는 제주도내의 각 읍·면, 공장, 직장 세포 앞으로 투쟁 지령문을 하달하였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 3·1운동 기념투쟁에 관한 지시

작년 9월 철도파업으로 시작된 전국산업의 대파업과 10·1 대구인민항쟁으로 시작된 남조선의 대항쟁은 계속되고 있다 … 중략.


- 3·1 기념투쟁의 목표


① 농촌, 직장을 막론하고 근로인민의 생활 확보

② 삼상회의 결정의 충실한 실천만이 조선의 완전독립을 실현할 것이며, 그 결정의 구체화는 곧 미소공동위원회의 속개

③ 우리들은 사대주의를 배격하고 미군정과 타협해 우리 민주진영을 분열, 파괴, 약화시키는 기회주의자들에게 속지말고 인민투쟁의 피투성이 속에서 나온 남조선 노동당을 지지하고 그 지도하에 쉬지않는 투쟁을 전개해 우익이라 칭하는 반동분자들을 철저히 숙청 해야만이 우리의 승리를 기대할 수 있다.


- 3·1기념투쟁의 방침
 

① 각 읍면에서는 인민위, 민애청, 부녀동맹, 기타 각종 단체 및 직장대표자들로 3·1기념준비위원회를 즉시 조직할 것. 준비위에 동원부, 선전선동부, 준비부를 둘 것. 학교에는 교직원과 학생대표로 조직하고 2월 24일까지 선전선동사업 및 동원 예상인원을 도준비위에 종합보고 할 것.

② 2월 25일부터 28일까지 각 읍면 부락 및 직장대회를 소집, 3·1시위 운동에 전원 참가할 것을 결의하고 반 및 직장단위로 동원 조직책인 지휘자 및 자위대 2∼3인을 선정 보고할 것.

③ 당일 지휘자 및 자위대는 반 및 직장별로 동원시켜 시위행렬로 지정한 장소 시간에 집합시킬 것.


- 3·1 기념투쟁에 대한 표어


① 민주 애국 투사를 즉각 석방하라!
② 최고지도자 박헌영선생 체포령을 즉시 철회하라!
③ 정권은 즉시 인민위원회로 넘겨라!
④ 진보적 노동법령을 즉시 실시하라!
⑤ 학원의 민주화!
⑥ 근로인민은 남조선노동당 깃발 아래로!
⑦ 남녀평등 법령 즉시 실시하라!31)

 

남로당 제주도위원회 투쟁 지령에 따라 민전 제주도위원회의 의장단은 1947년 2월 25일 제주도군정청에 집회허가신청서를 제출하고, 제주도 미군정청 경찰고문관 패트릿치 대위를 만나 집회 허가를 요청하였다.32)

이에 대해 제주도군정장관 스타우드 소령은 "시위행렬은 절대 금지하며 행사는 濟州西飛行場에서 치를 것"을 권고하였다.33)


하지만 민전 제주도위원회는 이를 무시하고 3월 1일을 기해 대대적인 기념투쟁을 전개하였다. 당시 경찰이 민청 조천면 의장이었던 金完培34)로부터 압수한 [3·1記念行事의 眞相報告書]에 의하면, 이날 투쟁에 참가한 인원은 25,000명 정도였으며 이중 남로당·민전·인민위원회·민청·부녀동맹 등 좌익단체에서 동원한 인원이 17,000명이었고 기타 군중이 8,000명이었다.35)


이날 집회에 참가한 시위군중과 이를 저지하려는 경찰 사이에 충돌이 일어나, 이 과정에서 경찰의 발포로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하였다. 이 사건에 대해 1947년 3월 2일자 미6사단 정보보고서는 다음과 같이 기술하고 있다.


"1947년 3월 1일 오전 10시 제주읍에서 약 1,000여 명의 폭도가 허가받지 않은 집회를 열고 시가행진을 벌였다. 폭도들은 경찰서로 행진하여 14시 45분에 경찰서를 공격했다. 경찰은 폭도를 향해 발포했다. 4명의 민간인이 죽고, 숫자 미상의 민간인들이 다쳤다. 부상당한 폭도 가운데 1명이 나중에 사망했다. 경찰 1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고 미국인 희생자는 없었다. 미군은 군중해산을 지원했다. 제주경찰서장은 경무부에 100명의 목포 특별경찰 파견을 요청했다. 그들은 3월 1일 17시에 파견되었다. 현재의 상황은 평온하지만 긴장되어 있다."36)

 

이 보고서에 의하면, 경찰의 발포에 의해 6명의 민간인이 사망한 3·1사건은 '허가받지 않은 집회에 참석한 폭도들이 경찰서를 공격해서 어쩔 수 없이 발포하게 된' 것이었다. 당시 경찰은 사상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면서도 "폭도를 선동하는 민중의 일부분이 있는 한, 그리고 집회결사 자유의 미명아래 파괴를 목표로 하는 집단이 있는 한 엄중한 수단을 쓰지 않을 수 없으며, 아직까지도 이런 무질서한 상태가 계속됨은 건국을 위하여 통탄할 일이다"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였다.37)

 

남로당 제주도위원회는 경찰의 발포로 인한 시위군중 사망사건을 계기로 보다 강도 높은 투쟁을 준비하였다. 그 계획은 3·1투쟁에 대한 철저한 평가를 기초로 하여 만들어졌다. 경찰이 金完培로부터 압수한 [3·1記念行事의 眞相報告書]에는 '남로당이 3·1투쟁에서 얻은 교훈'을 다음과 같이 기술하고 있다.


- 계획성 있고 규율적이요 통제적인 신속한 행동이 필요하다는 것.

- 굳은 결심과 신념을 가져 見敵必殺의 강렬한 기세를 항시 집중 攻擊戰을 전개하여 적으로 하여금 반격의 틈을 타지 못하게 하여야 한다.

- 단기전에 끌려 군중에게 지리감과 권태감, 그리고 피로를 주지 아니하여야 한다는 것.

- 終戰에 임하다시피 왕성한 전투태세를 가지고 준동하면 언제든지 한다는 기세를 적에게 보여 완전히 적을 굴복시켜야 한다는 것.

- 완전 終戰이 되기 전에 적을 업수이 보고 승리감에 빠져서는 아니된다는 것.

- 終戰後의 사태를 여러 가지로 예상 분석하고 계획을 과학적으로 세워두어야 한다는 것.38)

 

남로당 제주도위원회는 3·1사건의 대응책을 주도 면밀하게 계획하고 산하조직을 총가동시켰다. 남로당 제주도위원회는 "당내 투쟁조직으로는 '3·1事件 對策鬪爭委員會(위원장 金龍寬39))'를, 당외 투쟁조직으로는 '3·1事件 對策委員會(위원장 洪淳容)'를 합법적으로 읍·면·리·구에 구성할 것"40)을 하달하였다.
이에 따라 3월 5일에 '濟州道 3·1事件 對策 南勞黨 鬪爭委員會'가, 그리고 3월 9일에 '濟州 3·1事件 對策委員會'가 각각 결성되었다.41)

 

또한 남로당 제주도위원회는 1947년 3월 7일자로 각 읍·면 위원회에 [3·1사건 대책 투쟁에 대하여]라는 지령서를 하달하였다. 이 지령서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지난 3월 1일 제주읍에서 일어난 발포살해 사건에 대하야 제주도위원회 상무위원회는 제주읍위원회 상무위원회를 소집하야, 그 연석회의에서 대정면의 건의문을 토대로 하야 다음과 같이 투쟁방침을 결정하는 동시에 '黨鬪委'를 구성하고 이 鬪委가 전체적 3·1사건 대책투쟁을 지도하기로 되었음.


- 위원장 1인, 부위원장 1인, 지도부 5명, 조직부 5명, 선전부 10명, 구호부 3명, 조사부 5명


- 투쟁방침으로는 첫째 3·1투쟁방침의 연장으로서 당의 영웅적 대중투쟁을 통한 合法戰取, 둘째 美帝 및 反動陣營의 약체화에 대한 결정적·최후적 투쟁, 셋째 제2혁명 단계의 대중적 투쟁에 대한 완전한 사상적·무력적 준비


- 요구조건은 첫째 발포책임자 姜東孝 경찰서장 및 발포경찰을 즉시 살인죄로 처단하라, 둘째 경찰의 수뇌부를 즉시 해임하라, 셋째 경찰의 무장을 즉시 해제하라, 넷째 경찰에서 친일파 민족반역자를 즉시 축출하라.42)

 

이와 같은 [투쟁지령문]을 하달한 남로당 제주도위원회는 3월 10일까지 요구조건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3월 10일 정오를 기해 全道的인 파업을 단행한다는 계획을 수립하였다.


3월 10일부터 진행된 총파업에는 행정기관, 학교, 회사, 은행, 교통·통신기관 등 약 160개 단체, 40,000여 명이 참가함으로써 제주도의 행정 기능이 마비되고 연일 불법 폭력 시위가 끊이지 않았다.43)


미군정에서는 파업투쟁의 배후에 남로당이 깊숙이 간여하고 있다는 것을 간파하고 있었다. 미6사단 G-2보고서에는 당시의 파업 상황을 다음과 같이 기록하고 있다.


"제주도의 일부 경찰과 군정청 직원들이 3월 13일 파업에 들어갔다. 파업은 '남로당'이 공작한 것으로 보고되었다. … 제주에 주둔하고 있는 제51야전포병대대 분견대는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제가 제주비행장 활주로에서 약 이틀에 한 번꼴로 일어난다고 보고하였다. 방화자들은 체포되지 않고 있다."44)

......................................................

위의 미6사단 정보보고서를 분석해 보면, 3월 10일부터 발생한 제주도 총파업은 3·1폭동 당시 경찰의 발포에 대한 제주도민의 증오심 때문에 발생한 것이지만, 이러한 제주도민의 증오심은 자연적으로 형성되었다기보다는 남로당의 적극적인 선동과 회유 등에 의해 의도적으로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남로당 제주도위원회가 주도한 총파업은 3월 14일 경무부장 趙炳玉의 제주도 방문과 경찰의 강력한 대응 방침에 따라 3월 19일을 기해 학생들을 제외한 모든 파업이 일단 진정되었다.46)

.....................................................................  
    2002

   新資料에 의한 4 : 3 사건의 실제
 - 前국방연구소 선임연구원  정석균

 

 

 

1947.3.28. 금요일 동아일보

 

남쪽 차저 온 북조선동포

매일 평균 천5백명을 돌파

 


봄을 찾어 38선을 넘어 오는 우리 겨레의 피난동포들은 16개소의 검역소에서 검역? 구호를 실시하고 있는데 동두천 방면으로부터 매일 평균 9백여명 청단 방면으로부터 2백여명이 드러오고 있으며 그외의 산간협로를 거처 들어오는 동포도 만호므로 매일 평균 1천 5백명이 남조선으로 드러 오고 있는 형편이다.


검역소의 조사

 

 


1947.7.1. 화요일  동아일보

 

5월에 북쪽에서 온 동포

7만6천6백여명

 

보건후생부 발표에 의하면 지난 5월중 38선을 건너 북조선으로부터 남조선으로 넘어 온 동포들에게 개성을 비롯한 6개 집결지 검역소에서 시행한 검역성적은 다음과 같다.


예방주사인수 35,389

소독인원수 38,786

보통병자수  1,968

전염병자수


합계 76,654

 

 

 


[ ..... 해방 이후 남하한 조선인 총수는 150만에 달하고 있으나 북조선으로 이동한 조선인은 그 1%에 불과 .......   ]

 

방한AP특파원 램버트, 조선 제반상황 보도


조선일보    1947년 10월 21일

 


[東京20日發AP 合同]최근 서울을 방문하였던 AP특파원 램버트는 조선상황에 관하여 如左히 보도하였다.


“최근 조선 피난민 구제사업에 종사하는 남조선 미군정보국 及 남조선인으로부터 입수된 사실로 보면 조선에 피난민 이주상황은 과반 북조선을 시찰한 안나 루이제 스트롱 여사의 보도와는 전연 대조적인 것이며 즉 북조선에 이주하는 조선인은 전시 남방에 강제징용 갔던 북조선인이 아니면 북조선 공산당인 것이다.


 그리고 해방 이후 남하한 조선인 총수는 150만에 달하고 있으나 북조선으로 이동한 조선인은 그 1%에 불과한 것이다. 최근 남하 조선인수는 극히 감소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38線에 있는 소련경비대의 취체가 심해진 까닭이라 한다.

.........................................................................

나는 북조선이 남조선보다도 큰 언론의 자유가 있다는 것을 의심하고 있으며 북조선인민이 총의로서 미국을 제국주의라고 비난하고 스탈린원사 及 金日成을 숭배하는데 일치하고 있다는 보도에는 놀랄 수밖에 없다.”
.......................................................................................................................................

 

 

 

 

 [ ..... 월남자 대열이 형성되어 생지옥 같은 북한의 참상을 낱낱이 폭로함으로써 남한 국민들은 ‘안티 북한’의 지표를 내걸기 시작한 것이다 .......   ]

 


...................................................................................................................................


월남이 건국 이정표의 단초

 

실향민 단체의 부설 연구소에서 지난 90년대에 ‘이북도민의 월남동기 및 월남시기’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다음과 같은 통계를 볼 수 있었다. 실향민 1세(직접 월남 당사자) 1030명을 무작위로 뽑아서 “귀하가 월남하게 된 직접적 동기는 무엇인가?”라는 설문에 대하여 대답하기를

 

ㆍ북한공산통치를 체험하고 공산당이 싫어서 … 50.8%

ㆍ북한에서 반공투쟁을 하다가 피신 또는 탈출하여 … 16.1%

ㆍ공산당에 의해 반동분자(자본가, 지주 종교인 등)로 찍혀서 …15.1%

ㆍ어린 나이였으므로 그저 어른들 손에 이끌려서 … 3.2%

ㆍ기타 10여 가지 이유의 합계 … 14.8%

 

이 통계표에서 보는 바와 같이 공산북한 체제에 등을 돌리거나 반동으로 쫓겨서 등 적극적인 탈북 동기가 82%에 달했다. 그러면 절대다수 월남자들은 북한에서 무엇을 보고 듣고 체험했기에 고향조차 버렸던 것인가.


그들은 소련군의 노략질과 폭행을 보았다. 가짜 장군 김일성의 독재를 보았고 자유민족진영에 대한 탄압을 보았다. 공산체제의 강화와 토지개혁의 기만성을 보았고, 종교박해를 겪었으며, 정치보위부라는 비밀경찰에 신경을 써야 했고, 공산당 외곽단체 강제 가입 강요에 시달려야 했다. 이승만 김구 등 민족계 지도자에 대한 악의적 성토를 줄곧 들어야 했으며, 인민군의 강화로 남침 준비에 광분하는 낌새를 감득할 수 있었다.


월남자들이 전하는 북한의 실상을 한마디로 ‘생 지옥’같은 세상이었다.

 

그런데 여기서 하나의 가정법으로, 만약 월남자들이 발생하지 않았더라면 남한에서의 ‘북한관(觀)’은 어떻게 되었을 것인가.

평양방송이 불어대는 소위 ‘민주개혁’의 성과로 북한은 이상적인 지상낙원처럼 비쳐질 판이었고, 남로당을 비롯한 좌익진영의 선동선전에 현혹되어 남한의 민심도 북한체제를 추종해야 되는 것으로 왜곡될 판이었다. 월남자 대열이 형성되어 생지옥 같은 북한의 참상을 낱낱이 폭로함으로써 남한 국민들은 ‘안티 북한’의 지표를 내걸기 시작한 것이다.


월남자들의 발걸음이야말로 자유대한을 건국하는 이정표의 첫걸음이었다고 말하는 소이가 거기에 있다.

..........................................................................................................................................

 

 

 


          *


[.... 조금도 가만히 쉴 시간을 주지 않더라 .......

 ... 북한 생활은 군대보다 더 들볶이는 것이었다 ........   ]

 

......................................................................................................................................

북한에서 살다가 6·25때 월남했다는 그는 "북한에는 언론, 집회, 종교 등 남한에서 누릴 수 있는 자유가 없다"며 "뿐만 아니라 위에서 내려오는 지시에 의해 자아비판, 농민동맹 등을 수시로 해야했다…조금도 가만히 쉴 시간을 주지 않더라"고 회고했다.


이어 "나도 군생활을 10년 했지만 북한 생활은 군대보다 더 들볶이는 것이었다"라면서 "아마 휴전선에 구멍이라도 나면 이북엔 사람들이 한명도 없을 것…다 넘어오지"라고 덧붙였다.

.............................................................................................................................................

 

 

 


         1947.10.


..........................................................................................................

평양방송 이외의 방송을 청취하는데 대한 처벌은 재산몰수 급 6개월 징역이다.

................................................................................................................

 

 

 

           1947.6.20.  한민당

 

한민당선전부, 남북총선거에 의한 임정수립 주장 담화 발표   


동아일보   1947년 06월 21일   

 


“1) 74정당 사회단체로써 구성된 臨政樹立對策協議會에서 (1) 남북을 통한 민족총의에 의한 총선거로써 임시정부를 수립할 것. (2) 그 임정은 내정을 간섭하는 신탁통치를 절대반대할 것. (3) 대한임정의 법통을 계승하여 국호와 기구 등을 그대로 답습할 것 등을 결의한 것은 민족진영의 총의로 본당의 적극적 지지하는 바다.


1) 북조선에서도 반탁 又는 반소했다는 죄목으로 유형을 받고 있는 다수한 정치범을 석방하라.
북조선 유일의 민족주의단체 기독교연맹의 해방을 명하고 다수한 기독교도에 체포령을 내린 것은 공위 개최중의 금일 비협조적이오 반대적이다.

..........................................................................

 

 

 

           1947.7.3.   민전


민전, 남북총선거는 불가능하다는 견해 피력   


조선일보   1947년 07월 05일   

 

民戰에서는 3일 우익진영의 총선거를 통한 임정을 수립하자는 주장에 대하여 요지 다음과 같은 견해를 발표하였다.


“현하 남북조선의 실정에 비추어 총선거는 불가능한 일이니 우리는 어디까지나 삼상결정에 의하여 공위를 통해 임정을 수립하는 것이 가장 정당하다고 보며 총선거는 민주임정수립후에 할 것을 재강조한다.”

 

 

 


      1947.11.14.   유엔총회 결의안

 

............................................................................


새로운 한국문제 해결방안으로 채택된 11월 14일자 유엔총회 결의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유엔에서의 한국문제 토의에 선거에 의한 한국국민의 대표가 참여하도록 초청한다. 이러한 참여를 용이하게 하고 이 대표들이 군정당국에 의해 지명된 자가 아니라 한국국민에 의하여 정당하게 선거된 자라는 것을 감시하기 위하여 조속히 유엔한국임시위원단(United Nations Temporary Commission on Korea)을 설치하여 한국에 부임케 하고, 이 위원단에게 전 한국을 통하여 여행․감시․협의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한다.


② 유엔한국임시위원단은 호주․캐나다․중국․엘살바도르․프랑스․인도․필리핀․시리아․우크라이나 소비에트사회주의공화국의 9개국 대표로 구성되며,

늦어도 1948년 3월 31일까지 보통․비밀선거원칙에 따라 유엔한국임시위원단 감시하에 선거를 실시하여 남북인구비례에 따른 대표자들로 국회를 구성하고 중앙정부를 수립하며,

이 정부는 위원단과 협의하여 국방군을 조직하 고, 남북의 점령당국으로부터 정부기능을 이양받으며, 가능하다면 90일 이내에 양 점령군이 철퇴하도록 점령당국과 협정을 맺는다.


( FRUS, 194 7 , Vol . VI , pp.857~859;정일형 편,《한국문제 유엔 결의문집》 , 국제연합한국협회 출판부, 1954, 2~8쪽;국제신문사 출판부 역,《유엔조선위 원단 보고서》 , 1949, 18~22쪽).

............................................................................

 

 

 

          1947.11


[ ...... 유엔의 南北韓同時選擧를 통한 統一案이 발표되자

       共產黨은 선거에 승산이 없기 때문에 소련과 국내의 共產勢力이 맹렬하게 반대 ........   ]

 

美軍政의 韓國政治指導者에 對한 政策硏究 (1945〜1948)

李 仁 秀*

 

........................................................................................................

그러므로 美國務省은 10월 9일, 점령군의 철수문제는 統韓 獨立政府樹立問題 解決의 필수적 부분으로 알고 있으며 소련제의에 대해 유엔총회의 주의를 환기시켰다고 回信하였다.139)


그리고 유엔의 미국대표는 10월 17일, 臨時委員團의 감시아래 남북한에서 선거를 실시하여 人口比例로 대표를 선출하고 국회와 정부를 수립해서 이 정부로 하여금 防衛軍을 조직하게 한 다음 占領軍을 철수하게 한다는 決議案을 제출하였으며 총회는 11월 14일 이 안을 採擇하였다.140)


그동안 소련에 대한 美側의 宥和政策으로 인해 북한을 共產化하고 남한마저 赤化하려는 소련의 팽창정책에 守勢만을 지키던 미국은 이제야 유엔을 통한 外交로 信託統治가 아닌 民族自決主義 原則에 입각한 한국의 통일독립을 추진하게 된 것이다. 그러나 북한에 16萬의 赤軍을 투입하여 이미 共產政權을 수립해 놓고 있는 소련이 비록 유엔의 決議라 하여도 共產化를 막게 할 自由選擧를 북한에서 거부할 것은 國際間 權力政治를 아는 사람이면 추측이 가능하였고, 그것은 통일을 갈망하는 한국민의 마음을 어둡게 하는 것이었다.


이러한 유엔의 南北韓同時選擧를 통한 統一案이 발표되자 共產黨은 선거에 승산이 없기 때문에 소련과 국내의 共產勢力이 맹렬하게 반대한 것은 물론이다. 그동안 信託統治를 반대하며 즉시 독립을 주장해 온 민족진영에서는 이 유엔의 결의를 크게 환영하였으나 韓國獨立黨을 중심으로 하는 各 政黨協議會는 美蘇兩軍의 철퇴를 요구하며 南北政黨의 대표회의를 구성하여 統一政府를 세우라고 주장하였다.141) 이와 같이 金九를 추종하는 韓國獨立黨系列에서는 계속해서 선거를 기피하며 共產黨의 주장과 같이 兩軍撤收와 南北韓政黨代表들의 卓上會議로 정부를 수립하자는 것이었다. 그러나 11월 21일, 民族陣營 70개단체들이 이러한 주장은 共產黨의 대변자로 볼 수밖에 없다고 규탄하자 金九는 이 주장을 보류하게 하였다.142)

......................................................................................

歸國後 李承晚과 政治路線을 같이 하면서도 그의 追從者들과 獨自的 路線을 취하기도 하였던 金九는 유엔選擧案을 반대하는 주장이 규탄을 받게되자 12월 1일 대체로 유엔의 안을 찬성하면서 이승만의 선거를 통한 政府樹立案을 支持하는 談話를 발표하였다.144

.................................................................................................................

 

 


      *****


...........................................................................................................................

정치지도자 지지도를 묻는 조사에서는 이승만 32%, 김구 22%, 김규식 9% 등 우파 쪽이 72%인 반면, 여운형 13%, 박헌영 10%, 김일성 3% 등 좌파 쪽은 28%에 그쳤다. 같은 해 “미국인이 소련인보다 더 심한가”란 질문에는 ‘아니다’(68%)가 ‘그렇다’(16%)를 압도했다(전상인, ‘고개숙인 수정주의’).

........................................................................................................................

 


      

[ ...... 第 1次 大統領은 누구인가?

      李承晩 博士 1,916인 29% 弱
      朴憲永 84인 1% 强  ........    ]

 

동아일보 1946년 07월 23일   


한국여론협회, 초대 대통령과 식량정책 등에 대한 여론조사결과

 

韓國與論協會는 (略) 17일 서울시내 鍾路 南大門 鍾路 4정목의 3개소 통행인 6,671인에 대하여 다음과 같은 설문으로 여론조사를 하였다는데 그 結果는 다음과 같다.


(問) 第 1次 大統領은 누구인가?


李承晩 博士 1,916인 29% 弱

金九 主席 702인 11% 弱

金奎植 博士 694인 10% 强

呂運亨 689인 10% 弱

朴憲永 84인 1% 强

其他 110인 2% 弱

모르겠다 2,476인 37% 强

..........................................................................................................

 

 

 

 

[ ....... △李承晩 1,024표 .... △朴憲永 62표, △金日成 33표 .........    ]

 

동아일보 1948년 06월 27일   

조선여론협회, 초대대통령 선출 가두여론조사

 

조선 여론협회에서는 23일 서울시내 5개소에서 초대 대통령은 누구를 원하오하는 설문으로 통행인 1천5백명의 여론을 조사한 바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李承晩 1,024표, △金九 568표, △徐載弼 118표, △金奎植 89표, △朴憲永 62표, △金日成 33표, △許憲 30표, △李靑天 26표, △曺奉岩 18표, △申翼熙 12표, △이외 23명 45표, △무효 475표

 

 


............................................................................................................

공산주의자들은 그들의 상전인 소련의 지령으로 선거를 반대하고 있다. 그들은 절대적인 공산당의 형식과 지배 이외에는 여하한 형식의 비밀투표에 의한 선거를 원하지 않는다. 왜그러냐 하면 그들은 선거를 행하면 자기의 국가를 공산주의의 일위성국가로 팔아 먹고자 하는 조선인의 수효가 극소수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이 판명될 것을 잘 알고 있는 까닭이다.

.............................................................................................

그러나 중대한 사실은 공산당과 밑走狗들의 선거에 대한 모든 선전 및 위반 또는 선거를 배척하고 반대하는 자들의 온갖 수단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내의 전유권자의 90% 이상이 등록을 하였다는 것이다.

.............................................................................................................

 

 

 

           1947.12.


 [ ..... 북조선을 소련측이 UN위원단에게 공개하기를 거부하는 이유를 나는 이해하기가 곤란하다.' ........  ]

 

.............................................................................................................................................

그리고 UN총회 석상에서 행한 미측 대표 덜레스씨의 발언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은 것이다.


‘우리는 남조선에서의 미군 또는 미 과거의 업적이나 실패를 감추려고 하지 않는다. 우리는 蘇측이 비판하는 바 많은 남조선미군의 실패에도 불구하고 남조선을 위원단에게 공개하기를 주저치 않는 바다.

그런데 가장 민주주의인 시책이 질서 정연하게 실시되고 있다는 북조선을 소련측이 UN위원단에게 공개하기를 거부하는 이유를 나는 이해하기가 곤란하다.’

라는 것이었다.

....................................................................................................................................

 
유엔한국임시위원단 중국대표, 유엔한국임시위원단에 대해 언명
 
 
게재지명 조선일보, 서울신문

게재일자 1947년 12월 28일
 
 
 
조선파견 UN위원 중국대표 劉馭萬(유어만) 환영회는 26일 하오 6시부터 국제외교연구소 주최로 天香園에서 성대히 열리었는데 석상 劉씨는 UN위원단에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

 

 

 


          1947.11.30.   김구

 

[ ...... 남한이 단독정부와 같이 보일 것이나 ......

  ...... 법리상으로나 국제관계상으로 보아 통일정부일 것이요 단독정부는 아닐 것이다. .......      ]


..............................................................................


  김구는 11월 30일 오전에 이화장을 방문하여 이승만과 1시간 동안 회담했다. 그리고 오후 1시쯤에는 두 사람이 함께 천도교 강당에서 열린 서북청년회 창립 1주년 기념식에 참석하여 훈화를 했다.
 
  이승만을 만나고 경교장으로 돌아온 김구는 준비된 담화를 발표했다. 먼저 정부수립 문제에 대하여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자신으로서 즉시에 절대적 자주이며 남북을 통한 통일적인 독립정부를 우리나라에 수립하기를 요구한다. 그러나 우리가 원하지 않는 국제적 제재가 있는 이상 우리가 우리의 요구를 달성하는 데 이 국제적 제재를 합법적으로 제거하는 것이 제일 조건이 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므로 우리는 유엔에 한국문제를 제기하야 정당히 해결할 것을 주장한 것이다.


그런데 유엔이 한국문제를 정식으로 상정하야 토론한 결과 유엔감시하에서 신탁 없이 또 내정간섭 없는 남북을 통한 총선거로써 자주통일의 정부를 우리나라에 수립하도록 협력하자고 결정하였다. 그러므로 우리는 그들이 아직까지 한국의 정식 대표를 참가시키지 아니하는 것을 유감으로 생각하지 아니하는 바는 아니나, 대체로 유엔 결의안을 지지하는 바이다.”

 
 
  “南韓에서만 選擧해도 南韓 단독정부 아니다”
 


  이처럼 신중하게 전제한 김구는 소련의 방해로 남한에서만 선거를 실시할 수밖에 없더라도 그것은 남한 단독정부가 아니라고 매우 주목할 만한 발언을 말했다.


  “혹자는 소련의 보이콧으로 인하야 유엔안이 실시 못된다고 우려하나, 유엔은 그 자신의 권위와 세계평화의 건설과 또 장래에 강력의 횡포를 방지하기 위하야 기정방침을 변하기가 만무다. 그러면 우리의 통일정부가 수립될 것은 문제도 없는 일이나, 만일 일보를 퇴하야 불행히 소련의 방해로 인하야 북한의 선거만은 실시하지 못할지라도 추후 어느 때든지 그 방해가 제거되는 대로 북한이 참가할 수 있게 하는 것을 조건으로 하고 의연히 총선거의 방식으로서 정부를 수립하여야 한다. 그것은 남한이 단독정부와 같이 보일 것이나, 좀더 명백히 규정하자면 그것도 법리상으로나 국제관계상으로 보아 통일정부일 것이요 단독정부는 아닐 것이다. 우리 독립을 전취하는 효과에서는 그 정부로 인정받는 것이 훨씬 좋을 것이다.


이승만 박사가 주장하는 정부는 상술한 제이의 경우에 치중할 뿐이지 결국에 내가 주장하는 정부와 같은 것인데, 세인이 그것을 오해하고 단독정부라 하는 것은 유감이다. 하여튼 한국문제에 대하야 소련이 보이콧하였다고 하여 한국 자신이 유엔을 보이콧하지 않은 이상 유엔이 한국에 대하여 보이콧할 이유는 존재치 아니할 것이다.”

............................................................................

 

 


        1947.12.    김규식


[ ..... 제주도 일우만을 차지하고서라도 중앙정부라고 할지언정 단독정부라는 것은 그 명칭부터 불가 .......     ]

 

  1947.12.14.   동아일보


남조선만 총선거해도 단독정부 아니다


김박사의 견해

 

입법의원 원장 김규식 박사는 11일 왕방한 기자와 유엔 결의에 의한 남북통일총선거 문제에 관하야 다음과 같은 일문일답을 하였다.

 

문   유엔위원단이 내한한 후 공정한 남북통일총선거를 보장하는 방략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답   유엔 위원단이 와서 모든 일이 진행되기 전에는 하등 예언을 할 수 없으나  설혹 소련은 소위 '뽀이코트'를 실행한다 할지라도  나의 희망으로서는 북조선의 우리 동포들도 좌우를 막론하고 다 한인인만치 이번에 우리 한국문제에 있어서는 미소가 여하커나 국제결의에 의하야 남북통일선거에 협동하야 남북통일정부수립에 공동노력하기를 바란다.

 

문   만일 소련에서 북조선의 총선거를 거절하고 유엔위원단의 입경까지 거부한다면 ?

답   이런 경우에는 그 위원단이 여하히 할지 예언키 어려우나 혹 남북에 구역을 나누어 구역선거방법을 취할지도 모른다. 남북구역선거를 별개로 혹 별종의 방법으로 할지라도 유엔위원단이 입경하야 선거감시만이라도 허락되어야 할 것이다.

 

문   그러면 북조선에서 모든 것을 거절하고 남조선에서만 총선거가 시행되어 소위 '남조선단독정부'가 수립되는 경우를 예상할 수 있는가


답   여사한 경우에는 나의 보는 바로는 유엔대표단이 직접 처리하기보다  먼저 유엔 소총회에 보고하여 그 결의를 요할 것이고   설혹 '남조선단독정부'가 수립된다고 할지라도  나의 견해로는 그 명칭만은 '남조선단독정부'라고 아니할 것이고  한국중앙정부라든지 한국정부라든지 할 것이다.  왜 그러냐 하면 우리 한민족으로서는 근본적으로 남한이니 북한이니 하는 분국이 없었고  미소양군이 점령하면서 생긴말인만치 더욱히 하국하민족을 물론하고 소위 단독정부라는 말은 듣지 못한 것이다. 혹 혁명정부니 임시정부니 하는 말은 적용된 바도 있고 국토의 일부분만을 차지하고 살아도 앞으로의 전국통일을 기도하며 중앙정부라 칭함이 역사적으로나 현금에도 타국에서 쓰는 말이다.

그런즉 제주도 일우만을 차지하고서라도 중앙정부라고 할지언정 단독정부라는 것은 그 명칭부터 불가할 것이다.

 

 


1947.12.  中國共產黨이 北朝鮮人民委員會를 正式政府로 승인

 

 

 

 

        1948.1.1.    김구


[ ...... 우리에게 一條의 서광이 있으니 이는 UN 위원단의 내한이다 ..........    ]

 

이승만, 김구 등 정계요인 연두사 발표


게재지명  조선일보, 동아일보
게재일자  1948년 01월 01일


...........................................................................................................................

▷金九


“우리에게 一條의 서광이 있으니 이는 UN 위원단의 내한이다. 우리는 잠시라도 모든 비애를 잊고 새해에 새손님을 기쁘게 맞이하는 동시 최선을 다하여 그들과 공동 노력할 것이며 수시로 우리의 정당한 주장을 발표하므로서 기어히 우리의 염원을 관철하도록 하자. 따라서 우리가 기대하는 자주독립의 통일정부 수립을 위한 總選擧가 실시된다면 우리는 귀중한 一票를 유효하게 던져야 한다.


우리는 마땅히 新年劈頭에 있어서 과오를 청산하고 먼저 우리 민족이 단결하여 정치·경제·교육의 균등사회를 건설하기 위하여 노력하여야 할 것이며 단결된 역량으로써 UN 위원단도 맞이하고 그들의 도움도 청하자.”

.........................................................................................................

 

 


       1948.1.22.


유엔소련대표 그로미코, 조선위원단의 북한 입경 정식 거부


게재지명 조선일보, 서울신문
게재일자 1948년 01월 25일
날짜 1948년 01월 22일

 

22일 UN에서는 蘇聯이 UN朝鮮委員團의 蘇占領下의 북조선 入境要求를 거절하였다고 발표하였다.

.............................................................................

 

 

 

          1948.1.25.   김구


[ ..... 蘇側의 거부가 있었다면 이는 최대의 불행이다 .........    ]

 

소련의 (UN委員團) 북조선 입경거부에 대한 각계 견해
 
 
게재지명 경향신문
 
게재일자 1948년 01월 25일
 
 
날짜 1948년 01월 25일
 
 
▷金九 談: 우리 3천만의 염원은 南北統一 총선거이다. 그러나 蘇側의 거부가 있었다면 이는 최대의 불행이다. 차후문제에 대해서는 지금 言及하기를 삼가는 바이다.

................................................................................................................................

 

 


[ ......  1948년 2월 4일 북조선 평양방송은 인민공화국 탄생기념 방송을 .......    ]

 

제목 뉴욕타임즈 서울특파원 존스턴, 북조선 국가수립설에 대한 전망 피력
 
 
게재지명 경향신문
게재일자 1948년 02월 19일


.........................................................................

그런데 1948년 2월 4일 북조선 평양방송은 인민공화국 탄생기념 방송을 하였다. 그리고 3월 15일까지 헌법을 통과시킨다고 하지만 그 헌법은 벌써 2년전에 다 작성하여 그동안 실시하여 오던 것이다. 그 헌법을 금일까지 실시하고 있으니 구태어 3월 15일까지라는 일자를 정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이 헌법은 구라파에 있어서 유고슬라비아 항가리 기타 소련위성국에서 현재 실시하고 있는 헌법과 똑같은 것이다.
............................................................................

 

 


1948.2.


조선인민군

위키백과


1948년 2월 4일에는 민족보위국이 설립되었고, 마침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수립 7개월전인 1948년 2월 8일 조선인민군이 창설되었다.

.........................................................................

 

 

 

        1948.2.7.  남노당  "2·7구국투쟁"

 

[ ...... 조선의 분할침략계획을 실시하는 UN한국위원단을 반대한다! ........

   .....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만세! .......    ]

 

 2·7구국투쟁


1948년 2월 들어 UN에서  ''가능한 지역에서의 총선거 안''이 상정되고,49) 우익세력에 의한 단독정부 수립이 확실시되자 남로당은 이를 맹렬히 비난하면서 저지 공작에 나섰다.


이들은 1948년 5월 10일로 확정된 선거를 저지하기 위하여 1948년 2월 7일을 기하여 소위 ''2·7구국투쟁''이라고 일컫는 ''총파업 투쟁''을 지령하였다.


 당시 남로당의 주요 수뇌부는 이미 북한 정권에 참여하거나 혹은 북로당 주도하의 당조직에 실질적으로 예속됨으로써 남로당의 사령탑은 서울로부터 평양으로 옮겨져 있었다. 50) 따라서 2·7투쟁은 평양에서 계획·지령한 것으로 서울의 남로당 중앙은 이를 실천에 옮겼을 뿐이다.

 

제1단계로 유엔결의안 반대투쟁에 이어 제2단계인 선거 사건 반대투쟁을 전개하였다. 2·7폭동은 남로당의 조직력과 동원역량을 과시한 사건으로 5·10선거 방해 투쟁의 서곡을 이루었다.51) 당시 남로당이 전면에 내세운 투쟁 구호는 다음과 같다.


- 조선의 분할침략계획을 실시하는 UN한국위원단을 반대한다!

- 남조선 단독정부 수립을 반대한다!

- 양군 동시철퇴로 조선통일민주주의 정부수립을 우리 조선인에게 맡기라!

- 국제제국주의 앞잡이 이승만, 김성수 등 친일반동파를 타도하라!

- 노동자, 사무원을 보호하는 노동법과 사회보험제를 즉시 실시하라!
- 노동임금을 배로 올리라!

- 정권을 인민위원회에 넘기라!

- 지주의 토지를 몰수하여 농민들에게 무상으로 나누어 주라!

-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만세! 52)

...........................................................................

 

 

 

          1948.3.


[ ...... 남하하는 동포는  매일 8백명 내지 1천명으로 날마다 그 수가 늘어 .......      ]

 

38선 월남자수 급증


게재지명 동아일보
게재일자 1948년 03월 04일

 

3천만 민족이 갈망하던 조선중앙정부수립을 위한 총선거가 국제연합소총회에서 가결 결정되어 오는 5월9일 조선위원단 감시 밑에 그 실시를 보게 되었거니와 이 반가운 소식이 電波를 통하여 북조선 동포들에게 알려져 그 모진 억압속에서도 새로운 희망을 안고 남북통일의 날을 기다리며 또 한편 성급한 겨레들은 보따리짐짝이나마 죽음의 고개 38선을 넘어 오고 있는데 요즈음 開城 議政府 春川 注文津 등 각처 수용소를 통하여 남하하는 동포는 매일 8백명 내지 1천명으로 날마다 그 수가 늘어가고 있다.


그러므로 보건후생부와 외무처에서는 새봄과 함께 늘어갈 남하 동포들의 수용 구호에 만전을 기하고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1948.3.

 

[ ...... 월남동포가 약 150만 명이고 그후도 계속적으로 매달 2, 3만 명이 월남중 .......   ]

 


월남자 140만 명, 귀환동포 200만 명 등 이재민 실태


 대한일보  1948년 09월 11일

 

해방 이후 해외 각지로부터 귀환한 해외동포, 38이북으로부터 남하한 월남동포 또는 그 동안 마비상태에 빠진 각 생산공장에서 수없이 밀려나온 실업자군, 기타 친족·가족 등을 잃어버리고 거리를 방황하는 어린이·노인 등 300여만 명이 지금 남조선 각지에서 조국애도 동포애도 인정도 모르는 채 정처없이 헤매이고 있다.


즉 그 동안 보건후생부·외무처·노동부 등에서 지난 3월말까지 조사한 숫자로만 보더라도 월남동포가 약 150만 명이고 그후도 계속적으로 매달 2, 3만 명이 월남중에 있다고 하며 해외귀환동포는 모두 212만 7,503명, 세궁민이 약 1백만 명, 실업자가 약 103만 명 그밖에 孤子·불구자 등의 구호를 요하는 자 약 21만이라고 하는데, 그 중에서 구호를 요하는 자 수는 실로 남조선 총인구의 약 15%에 해당하는 300만 정도라고 한다.

.................................................................................................

 

 

 

         1948.4.4.


[......경찰관서 습격이 11개소 경찰관 사망이 4명  일반 청년 사상이 8명.......]

 

제주도에서 총선거 반대 폭동 발생
 
 

게재지명  동아일보, 조선일보
 
게재일자  1948년 04월 07일

 

5일 시공관에서 개최된 총선거촉진대강연회석상 趙경무부장이 연설한 바에 의하면 4일 제주도에서는 총선거를 반대하기 위한 좌익분자들의 파괴행동이 있었다는데 그 피해상황은 경찰관서 습격이 11개소 경찰관 사망이 4명 일반 청년 사상이 8명 경찰지서 습격이 5개소나 있었다 한다.

 

 

 

           1948.4.11.


한민당, 선거문제에 관해 임위에 메시지 전달
 
 

게재지명  동아일보
 
게재일자  1948년 04월 11일, 1948년 04월 13일, 1948년 04월 15일
 
 

우리나라의 독립을 원조하기 위하여 유엔총회에서 결의한 총선거를 온전히 수행하도록 할려는 귀 위원단의 가지 가지의 고심과 노력에 대해서 충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귀 위원단이 늘 고조하시는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선거를 시행해야 한다는 것은 극히 당연한 일로 생각합니다. 특히 본당은 이에 대하여 더욱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본당은 과거에 있어서 당수 宋鎭禹씨와 정치부장 張德秀氏를 살해당한 쓰라린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금번 선거에 있어서도 입후보자를 암살할 계획을 하고 있다는 말을 듣고 있습니다. 우리의 절대적 요망은 안심하고 입부호도 하고 선거운동도 하고 투표도 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 것입니다. 그런데 귀 위원단이 특히 이 점에 유의하시는 것은 크게 다행한 일입니다.


그러나 금번 귀 위원단이 자유로운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서 취한 방침은 결과에 있어서 자유로운 분위기를 파괴하게 될 우려가 많음을 말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을 크게 유감으로 생각합니다. 자유로운 분위기를 조성할려는 목적과 대상은 말할 것도 없이 선거를 잘하기 위해서 선거에 협력하는 사람들에게 마음대로 입후보도 하고 마음대로 투표도 할 수 있도록 하자는 데 있지 않겠습니까? 그런데 만일 민중으로 하여금 강제로 선거에 보이코트시킬 목적으로 폭동·파괴·방화·살육 등 수단을 不擇하는 사람들에게 그 행동을 마음대로 하도록 자유로운 분위기를 조성해서 제공한다면 그 결과는 무엇이 되겠습니까?

 

유엔의 결의에 보이코트하는 모국의 지령을 받아서 이번 총선거를 방해할려는 북한의 인민위원회에서는 남한의 공산주의자들에게 대해서 총선거를 결사적으로 반대하라는 지령을 내리고 平壤에서는 거의 매일 이것을 방송하고 있는 것을 우리들 자신의 귀로 직접 듣고 있습니다. 이 지령을 실행하기 위해서 2월 7일 이후 그들이 범한 폭동·파괴·살인·방화 등 건수(3월 23일 현재)는 다음과 같이 전율을 금할 수 없을 만큼 많습니다.

 

경찰관서 108개소
테러 102건
경관피살 24인
동 부상 75인
경찰가족 피살 1인
동 부상 9인
관공리 피살 3인
동 부상 16인
양민 피살 12인
동 부상 131인

총기 피탈 79건
탄환 피탈 1,305발

기관차 파괴 61량
객차화차 파괴 11량
기차노선 파괴 13건
전화선 절단 214건
통신기구 파괴 9건
전주 절달 72본
동력선 절단 5건
경찰관서 방화 5건
관공서 방화 3건
양민가옥 방화 28건
관공서 파괴 13건
양민가옥 파괴 15건
도로교량파괴 29건

 

그리고 최근 북한에서 온 사람의 말에 의하면 선거 때는 북한의 공산군이 38이남으로 쳐내려 온다는 것을 선전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말은 신경전을 위한 일종의 모략적 풍설이라고 하더라도 선거일 임박해서는 지금보다 더욱 치열하게 더욱 광범위로 파괴·방화·살육 등 소위 무자비한 투쟁을 할 것은 틀림없는 일입니다. 연백지방에서는 음료수 우물에 독약을 투입하는 등 행동도 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불안 공포속에서 어떻게 안심하고 입후보를 할 수 있으며 안심하고 선거운동을 할 수 있으며 안심하고 투표장소로 나갈 수 있겠습니까? 더욱이 입후보하는 사람은 전쟁에 출전하는 병사처럼 비장한 결의를 가지지 않고는 입후보를 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선거운동자중에도 많은 희생자가 날 것을 미리 생각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유권자중에는 위협을 느껴서 본의 아닌 기권을 할 사람이 무수히 있을 것도 틀림없는 일입니다. 투표소의 파괴·방화·유권자등록명부의 파기·소실·투표함의 운반도중 피탈 등으로 선거를 몇 번이고 반복하지 않을 수 없는 위험성이 도시를 제한 전선거구에 있다는 것도 알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이 사실을 거울 드려다보듯이 명확히 알면서도 거기 대응할 방안을 강구할 자유를 가지지 못한 것을 슬프게 생각합니다. 나라 없는 약소민족의 억울한 심정이 이런데서 일어나는 것을 깨달을 자유만을 가지고 있습니다.


오직 한가지 방도가 있다면 그것은 여러분의 이에 대한 적당한 조치를 기대하는 것 뿐입니다. 그런데 귀 위원단은 이러한 사태를 몰각하고 그 시선과 고려를 전연 딴 방면에 집중하고 있는 사실을 발견할 때 실망과 우려를 금할 수 없습니다. 선거를 방해하기 위해서 파괴·방화·폭행·살인을 마음대로 하는 방면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언급치 않고 그 폭동과 방해를 방지할 책임을 가진 경찰의 수족을 결박하고 선거를 수행하기 위하여 노력하는 청년의 단체행동을 구속하기에만 주력한다면 그 결과는 선거일을 기하여 남북일대를 수라장화하고 생지옥화하는 것 밖에는 없을 것입니다. 지금 이 말을 여러분이 시인하실지 안 하실지 그것은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5월 10일까지 이것이 사실로 증명될 것은 확실히 알 수 있습니다. 다만 그것이 사실로 증명되는 때는 우리의 희생이 너무나 크다는 것을 고려하시기 바랍니다.


금번에 改變된 형사소송법은 그 주안이 귀 위원단의 요청에 응하는 데 있는 모양인데 그것이 이상적 법이론으로는 훌륭하나 오늘날 한국의 현실에는 도리어 부적당한 법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지금 우리나라는 준전시상태 半계엄상상태에 있는 것이 사실인데 재판소에서 원거리에 있어서 심판관의 영장을 가져오는데 3일이나 걸리는 경찰관서에서는 도피하는 범죄자를 보고도 손을 댈 도리가 없을 것입니다. 임시조치의 방법이 있다하나 그런 짓을 하다가는 피의자의 교묘한 법정 진술에 의해서 체포한 경찰관은 억울하게 1일 80원 미만의 봉급을 받아가지고 피의자에게 1일 1천원의 보상금을 물어주게 될 터이니 어떤 경관이 그런 모험을 하겠습니까?


더욱이 1일 80원을 받는 경관은 어느 나라 국민이며 1일 천원 보상금을 받을 범죄피의자는 어느 나라 국민이겠습니까? 범죄피의자는 언제든지 경관에 비해서 13배 이상의 수입이 있는 사람이요 그만큼 고등한 생활을 하는 사람이란 이론이 어디서 나오는지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이러한 법률을 초안해낸 사업당국자가 벌써 경찰에 대해서 편견 내지 모멸감을 가지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으니 여기에 경찰은 사법관을 신뢰하고 범인을 취급할 용기가 나지 않을 것입니다. 이러한 조치는 결국 경찰의 활동을 극도로 견제하고 공산당원들에게 파괴·방화·살인 등 행위를 마음대로 하도록 무경찰상태를 만들어 주는 것밖에 아무 것도 없을 것입니다.


귀 위원단 여러분 우리의 말을 냉정히 친절히 들어 주시기를 바랍니다. 여러분의 주위에서 여러분과 가장 친절히 가장 빈번히 접근하는 사람들 가운데는 복면한 공산주의자(당원)와 그 공산당의 충실한 앞잡이 노릇을 하는 사람(우리는 그 인물들을 지적할 수도 있습니다)이 많이 있다는 것을 주의하시기를 바랍니다. 그들의 교묘하고 적극적인 끊임없는 중상적 소개에 의하여 여러분이 韓國民主黨에 대해서 많은 오해를 가지고 있는 것도 우리는 짐작합니다.


유엔보고서에 본당을 극우라고 규정한데서 그것을 알았습니다. 또 여러분의 주위에 공산당계열 분자들이 싸고 돌고 있기 때문에 한국의 실정을 바로 보지 못하신다는 것은 금번의 자유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조치로서 분명히 나타났습니다. 정말 자유분위기를 파괴하는 것은 공산당인데 그 공산당의 자유분위기 파괴공작을 방지하는 경찰과 청년단체를 자유분위파괴자로 오인한 것이 곧 그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이런 말은 여러분에게 불쾌감을 줄는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이것을 알면서도 우리는 이런 말을 솔직히 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을 이해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끝으로 다시 한 말씀드릴 것은 선거법 제12조와 제44조에 특히 유의해서 고려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개정 형사소송법과 선거법 제12조 제44조를 연락해서 생각할 때 극렬파괴분자들의 원하는대로 된 감이 있습니다.


2천명 미만을 한 區로 한 투표구 총수가 1만2천 이상이 되고 경찰서 지서 출장소 파출소 수가 2천4백 이상이요 군청 읍 면 동회사무소가 2천4백 이상이니 합계 1만4천8백이나 됩니다. 여기에 세무서 등기소 등을 합하면 요경계 장소가 도시를 제하고도 1만5천에 달할 것입니다. 그런데 남한의 경관총수는 4월에 증원이 되어가지고도 3만5천5백명밖에 안 된다고 하니 그렇다면 1만5천개소에 평균 2명의 경관배치도 곤란하며 그들은 행동을 극도로 제약을 받고 있기 때문에 5월 10일에는 총선거를 방해하는 자들이 활동을 마음대로 할 것은 틀림없는 일입니다.

벽지에 있는 투표소가 등록완료후 투표일까지 25일간에 한 번만 습격을 당해도 그 기일에 선거는 불가능할 것인데 습격한 의사를 가진 분자가 있기만 한다면 이것을 피하는 것도 거의 불가능한 것입니다. 그런데 맹렬히 습격을 기도하는 분자가 있는 것도 또한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아무리 그렇다 하더라도 여러분께서 기어히 그대로 한다고 하면 우리는 오직 독립을 위해서 깊은 한숨을 쉬고 뜨거운 눈물을 흘려가면서라도 이 무방비의 희생을 각오하고 선거에 최선을 다할 결심은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러분께서 한국의 현실사태를 좀더 이해하실 수 있다면 다음 세가지를 특히 재고려하여 주시기를 요청하고 싶습니다.


1) 형사소송법의 變改를 연기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2) 선거법 제44조의 투표구인원수(2천명)을 늘려서 투표구수를 줄이고 경비를 좀더 안전하게 했으면 좋겠습니다.

3) 선거법 제44조 제2항의 사건이 발생할 때는 그 선거구 전체를 무효로 하지 말고 그 투표구만 다시 선거하도록 하기를 청합니다.

 

 

 


          1948.5.16.

 

조병옥, 남로당계 총선반대투쟁 진상 발표   


서울신문, 동아일보  1948년 05월 18일   

 


지난 3월 30일 이후 선거일까지 선거방해 실황에 대하여 趙경무부장은 16일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조선역사상 초유에 총선거가 국제적 環視裡에 좌익계열의 갖은 방해공작에도 불구하고 세계에 유례가 드문 모범적 성과를 擧揚한데 대하여는 실로 민족적 自誇를 不禁하는 바 치안담당자의 입장에서 차제에 특히 치안면에 나타난 좌익계열의 소위 총선거반대투쟁의 진상과 그 파괴적인 본질을 규명하여 일반비판에 資하려한다.

 

금반의 총선거실시가 국제적으로 결정됨에 경악한 남로당계 지도자들은 去 2월 7일을 기하여 남조선일대에 전면적으로 시위 폭동야기를 지령하였다. 그들의 조직망에 의하여 총선거반대의 구호밑에 무고한 다수의 생령은 참혹히 희생되고 경제력이 빈약한 조선의 귀중한 시설과 많은 건설재료가 逐次로 파괴 상실되었다.


3월 29일 선거인등록이 시작되자 그 제2단계로 선거사무소의 습격·방화·선거위원 및 입후보 내지 그 가족에 대한 살해·협박·경찰관서습격 및 경찰관의 살해등 선거방해에 직접적 행동을 개시하는 일방 全鮮的 파괴폭동의 계기를 조성하기 위한 제주도소요를 야기하고 神人共怒할 잔학무도의 원시적 만행을 자행하면서 성스러운 인민의 구국항쟁이라고 일반을 선동하였다.


중간파와 완미한 일부 우익정객들이 소위 남북정치협상 운동이 구체적으로 추진되자 그들은 이것을 선전공세의 절호한 조건으로하여 순진한 다수 청년학도들의 애국심을 역용왜곡된 지도원리로서 이를 동원하여 맹휴 내지 폭동에 직접 助勢케 하였다.


5월 10일 선거일이 박두함에 따라 다시 전조직망을 총동원하여 최후최대의 결정적 파괴계획을 수립하고 선거전야 5월 8·9양일에 亘하여 전교통통신기관의 시설파괴 및 파업으로서 其機能의 전면적 마비를 기도하고 선거당일 폭력으로서 남한전투표소를 습격하는 일방 투표에 동원된 각 부락에 방화약탈을 자행하여 총선거실시를 최후적으로 파괴할 기도이었으나 일반국민이 높이 평가될 판단력과 향보단을 위시한 民間諸團作의 불민부휴의 필사적 노력에 의하여 남로당계열의 此戰慄할 매국적 기도는 一夕히 수포에 귀한 것이다.


그러나 기간의 인적 물적 피해는 左記와 여히 실로 국립경찰치안사상 초유의 것으로 금반 폭동음모의 본질의 전율성을 여실히 증명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금반 남로당계열의 총선거반대폭동음모의 본질을 분석하면 다음의 결론을 얻을 수 있다.


조선의 총선거를 보이코트한

1) 소련을 배경으로 하는 남북로동당의 일관된 구체적 지령에 의하여 전선적 규모에서 조직적으로 행해진 것

2) 중간파 및 일부 우익불평정객을 중심으로 한 소위 남북정치협상운동이 결과적으로 남로당계열의 금반음모계획에 절호의 영양소적 역할을 담당한 점

3) 금반 폭동의 구체적 범행이 10일 대구폭동시와 여히 극히 잔인무도한 것으로 인간성을 무시한 남로당계열의 본질을 연구하는데 好資料가 될 것 등이다.

 

기실례를 몇 가지 들면 다음과 같다.


1) 제주읍 오라리에서는 임신 9개월된 부인을 경찰관에 협력한 大靑員의 형수가 된다는 이유로 죽창으로 자살하였다.

2) 전남 순천에서는 투표구 후보선거위원을 방망이로 타살하고 그 처까지 치명상을 준 후 가옥에 방화까지 하였다.

3) 경북 달성군 東村面에서는 선거를 지지한다는 단순한 이유로 무식한 농민을 단도로 자살하였다.


이런 만행은 동방의 예의국민으로 자타인정된 전통을 가진 조선사람으로는 감행하지 못하였을 것이다.

성공을 위하여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흉악무도한 소련식 공산주의의 테로형식과 방법에 감화된 야만적 소수인간들의 범죄임이 틀림없다.”

 

(被害狀)


선거사무소피습 134

관공서피습(주로 경찰지서) 301

테로 612

선거공무원피살 15

동 부상 61

후보의원피살 2

후보의원부상 4

경찰관피살 51

동 부상 128

관공리피살 11

동 부상 47

경찰관가족피살 7

동 부상 16

양민피살 107

동 부상 387

선거사무소방화 32

경찰관서방화 16

관공서방화 16

양민가옥방화 69

도로급교량피살 48

기관차파괴 71

객화차파괴

철도노선파괴 65

전화선절단 541

전신주절도 543

선거관계서류피탈 116

 

 

 

          1948.6.8.

 

조병옥, 제주소요사건과 관련 공산계열의 만행 폭로   

 

경향신문 1948년 06월 09일   

 

조경무부장은 공산계열이 감행한 만행의 진상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발표하였다.


“남조선의 질서를 교란하고 치안을 파괴하여 북조선과 같이 소련에 예속시키려는 공산계열의 목적달성을 위하여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무차별 무자비한 폭동만행은 총선거실시에 따라 민중에 대한 공포심 주입과 단말마의 최후 발악으로 더 한층 포학과 잔인성을 나타내었으니 그 일예를 제주도 폭동에서 들면 다음과 같다.


폭동이 일어나자 1읍 12면의 경찰지서가 빠짐없이 습격을 받었고 저지리 청수리 등의 전 부락이 폭도의 방화로 전부 타버렸을 뿐만아니라

그 살상방법에 있어 잔인무비하여 4월 18일 신촌서는 6순이 넘은 경찰관의 늙은 부모를 목을 짤러 죽인후 수족을 절단하였으며 대동청년단 지부장의 임신 6개월된 형수를 참혹히 타살하였고


4월 20일에는 임심중인 경찰관의 부인을 베를 갈러 죽이였고 4월 22일 모슬포에서는 경찰관의 노부친을 총살한 후 수족을 절단하였으며 임신 7개월된 경찰관의 누이를 산채로 매장하였고


 5월 19일 제주읍 도두리서는 대동청년단간부로써 피살된 김용조의 처 김성히와 3세된 장남을 30여명의 폭도가 같은 동리 김승옥의 노모 김씨(60)와 누이 옥분(19) 김중삼의 처 이씨(50) 16세된 부녀 김수년 36세된 김순애의 딸 정방옥의 처와 장남 20세된 허연선의 딸 그의 5세 3세의 어린이등 11명을 역시 고히숙집에 납치 감금하고 무수 난타한 후 눈노름이라는 산림지대에 끌고가서 늙은이 젊은이를 불문하고 50여명이 강제로 윤간을 하고 그리고도 부족하여 총장과 죽창·일본도 등으로 부녀의 젖·배·음부·볼기등을 함부로 찔러 미처 절명되기전에 땅에 생매장하였는데 그중 김성히만이 구사일생으로 살어왔다.


그리고 폭도들은 식량을 얻기 위하여 부락민의 식량 가축을 강탈함은 물론 심지어 부녀에게 매음을 강요하여 자금을 조달하는 등 천인이 공노할 그 비인도적 만행은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정도이다.”

 

 

 

 

         2008.4.3.    범민련

 

제주4.3항쟁 정신계승하여  우리민족끼리 자주통일세상 열어내자!

 
_ 범민련 남측본부
 


오늘은 단선단정을 반대하며 제주도 전 민중이 봉기에 나선 제주4.3민중항쟁 60주년이 되는 날이다. 일제의 수탈과 억압에서 벗어나 해방을 맞은 제주민중들은 자주독립통일국가를 염원하였다. 그러나 해방의 기쁨도 잠시, 미군정을 등에 업고 나타난 이승만과 그 주구들이 조국의 영구분단을 꾀하며 단선단정을 감행한 것이 제주4.3항쟁의 도화선이 되었다.

 

일제에 빌붙어 민중의 피를 빨아먹던 친일주구들이 해방과 함께 마땅한 심판을 받기도 전에 미제국주의의 앞잡이가 되어 또다시 민중들을 억압하고 민족을 이간, 분열시켰다. 그들 뒤에서 제주민중을 무참히 집단 학살을 하게끔 조종한 장본인은 미군정이었다. 제주민중들이 민중자치, 조국의 독립과 통일을 위해 무장을 꾸리고 산으로 들어가 단선을 거부한 애국적 투쟁은 폭동이라는 오명을 쓰며 지난 60년을 한과 오욕으로 보내야 했다.


 
60년이 지난 지금도 제주 4.3의 영령들은 편히 쉬지 못하고 있다.


미국은 북미간 합의를 이행하기는커녕, 근거없는 트집으로 여전히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으로 가려는 우리 민족의 단합을 훼방놓고 영구지배를 꿈꾸고 있으며, 신자유주의 경제지배 속에서 우리 민중이 당하는 고통은 날로 심해지고 있다.
 

게다가 최근의 이명박 정권은 노골적으로 반북대결을 강화하며 한편에서는 사대적 한미동맹을 강화한다면서 민족의 평화와 통일을 앞당길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부정하고 있다.
그뿐인가. 친미수구집단 뉴라이트는 새로운 역사교과서란 것을 통해 숭고한 자주통일 투쟁을 매도하며 민중들의 역사의식을 마비시키려는 발악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
 


제주4.3민중항쟁 60주년을 맞은 오늘 우리가 계승하고 교훈으로 삼아야 할 것은 ‘우리민족끼리’의 정신이다. 제주4.3항쟁은 조국을 분단시키려는 미국에 맞서 일떠선 민중항쟁이었다. 미국과 그 하수인들의 분단음모에 전 민중적 항쟁으로 저항한 그 정신이야말로 ‘우리민족끼리’의 자주정신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범민련 남측본부는 오늘을 맞아 제주4.3항쟁의 정신을 계승하여 친미사대 부패정치를 청산하고 60년간 점령하면서 온갖 범죄와 강탈로 민중의 삶을 옥죄고 있는 미국의 분단지배를 끝장낼 것을 결의한다.
 


통일의 이정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이 밝힌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길을 따라 주한미군을 철수하고 자주통일, 평화번영을 실현으로 제주 4.3항쟁 정신을 오늘에 반드시 꽃피우자!
 


- 4.3항쟁 정신 계승하여 주한미군 몰아내자!

- 4.3항쟁 정신으로 민중이 주인되는 세상 만들어내자!

- 4.3항쟁 정신 계승하여 우리민족끼리의 힘으로 자주통일 앞당기자!
 

 
2008. 4. 3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   범민련 의장  윤이상

 

  1990.  [   윤이상  조국통일 범민족연합 해외본부  의장   ]

 

 

1967 - 6월 17일  이른바 “동베를린 공작단 사건”에 연루된 윤이상은 부인과 함께 기소되어 제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음. 그의 부인은 7년형을 선고받았으나 집행유예로 석방. 윤이상은 1968년 3월 13일의 제2심에서 15년으로, 1969년 1월의 제3심에서는 10년으로 감형.

 
1969 - 윤이상은 석방되고, 2월 말에 서베를린으로 돌아옴.


1990 - 베를린에서 발족된   조국통일 범민족연합 해외본부  의장으로 임명.


1993 - 3월, 평양 중심부 연평거리에 연건평 1만 7천여 제곱미터, 15층 규모의 윤이상 음악당이 건립됨.

 

2007.9.20.  부산에서  윤이상의 칸타타가  울려 퍼졌습니다.

 1917년 9월 17일  윤이상 출생일입니다.

  *나의 땅, 나의 민족이여! 나무위키 가사 참조.

 

2007.10.4.  남북정상회담

 

 

         2017.7.


[ ..... 경희대 성악과를 졸업 ... “저도 음악을 전공해서 윤 선생의 음악을 잘 알고 있다”.......

 ......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김정숙, 조국과 통영의 마음을 이곳에 남깁니다'라고 리본에 적은 꽃을 헌화 .......    ]


김정숙 여사, 윤이상 선생 묘소 찾아…통영서 공수한 동백나무 심어
 
 2017.07.06


http://www.hankookilbo.com/v/a27c7b70e7da4f18a2d7f045e3fe562f

 

 

       2017.9.17.  문재인


[ .... “윤이상을 기억하고 되새기려는 통영 시민의 노력에 격려의 마음을 보탠다” .......    ]


문 대통령 “윤이상 탄생 100돌…국민과 그의 음악 즐길 날 기대”

  2017-09-17

윤이상 탄생 100돌 맞아 페이스북에서 추모사
....................................................................

http://www.hani.co.kr/arti/politics/bluehouse/811301.html

 

 

 

       2018.3.30.


윤이상 통영에 누인 날 울려퍼지는 ‘광주여 영원히’


   2018-02-27


유해 안장하는 3월30일 ‘통영음악제’ 개막

 부산고 교사 시절 쓴 ‘낙동강의 시’ 초연

 

꿈에도 그리던 ‘귀향’이었다. 고국을 떠난 지 49년 만에 돌아오게 된 작곡가 윤이상의 유해가 고향 통영 땅에 안장되는 3월 30일에 ‘2018 통영국제음악제’가 개막한다. 윤이상을 기리기 위해 2002년부터 열고 있는 음악제의 올해 주제는 이 상황에 딱 맞춘 듯 ‘귀향’이다.

...................................................................................

윤이상의 유해는 지난 23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 가토 명예묘지를 개장하면서 고국으로 이송됐다. 유해는 25일 통영에 도착해 통영추모공원에 임시 안치됐으며, 음악제 개막일에 맞춰 통영국제음악당 내 동쪽 바닷가 언덕에 안장될 예정이다.

................................................................................

 영원한 안식에 들게 된 윤이상의 귀향을 환영하는 올해 음악제는 개막식부터 폐막식까지 그에게 초점을 맞췄다. 독일의 보훔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가 함께하는 개막공연에서 윤이상의 ‘광주여 영원히’가 연주된다. 1981년에 만들어진 이 곡은 5·18 민주화운동으로 희생된 이들을 위해 만든 음악이다.

.............................................................................................

http://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833948.html#csidx331d402379452a2a34a9c55dea61180

 

 

 

          2018.4. 남북정상회담


[ ...... 윤이상 작곡가의 고향 남해 통영바다 문어로 만든 냉채가 남북정상회담 만찬 테이블에 오른다. .........      ]

 

남북정상회담 만찬메뉴에서 ‘평화와 통일’ 만난다


김대중·노무현·문재인 고향음식에 옥류관 평양냉면 눈길 … 문재인 정부 출범 1년 맞아 청와대 조직진단·업무평가 

 

연윤정

승인 2018.04.25


김대중 전 대통령 고향인 전남 신안군 가거도의 민어해삼 편수, 노무현 전 대통령 고향인 봉하마을의 오리농법 쌀로 지은 밥, 윤이상 작곡가의 고향 남해 통영바다 문어로 만든 냉채가 남북정상회담 만찬 테이블에 오른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은 우리 민족 평화와 통일을 위해 애쓰셨던 분들의 뜻을 담아 준비했다”며 “그들의 고향과 일터에서 먹을거리를 가져와 정성스러운 손길을 더했다”고 밝혔다.

..............................................................................................

 

 

 

 

            2018.3.

 

[ ....... ‘4.3’은 당시 제주도민들이 제대로 된 나라, 분단을 극복한 통일된 나라를 원해 싸우다 발생한 일 ........


  ....... 단순한 희생자가 아니라 통일 유공자 .........        ]

 

“제주4.3 70년, 대한민국 역사 ‘광화문’ 온다”

 박찬식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 운영위원장

 


조정훈 기자
 
2018.03.21

 

1948년 4월 3일. 제주도에 살육의 광풍이 불었다. 그리고 2018년 70년, 아직 4.3은 우리 역사에 제대로 안착하지 못하고 있다. 70년을 맞아 ‘제주4.3’이 역사의 한복판 광화문광장에 들어선다. 그리고 대한민국 역사로 자리매김하고자 한다.


“제주 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4.3’을 전국적으로 알리는 활동을 하는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 박찬식 운영위원장은 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삼일대로 사무실에서 이같이 말했다.

.........................................................................

이제 70주년인 2018년은 국민이 실질적으로 ‘4.3’을 제대로 알도록 하기 위한 역사 자리매김 운동의 해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4.3 정명운동이 필요하다”


이는 제주도에 머문 ‘4.3’이 아니라 ‘4.3’의 전국화라는 의미가 있다. 박 운영위원장은 “국민의 70~80%가 ‘4.3’이 무엇인지 알고 공감하고, 정의로운 청산과 치유로 매듭짓도록 해야 한다”며 ‘4.3 정명(正名)운동’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박 운영위원장이 말하는 ‘4.3 정명운동’은 ‘4.3’의 역사를 재조명하자는 취지이다. 국민이 ‘4.3’을 제대로 알도록 하는 것이 1차 목표이고, 인권적 측면에서 ‘국가 공권력의 잘못으로 수많은 주민이 희생당한 사건’이라는 정부 공식 입장을 넘어 역사적 의미를 부여해야 한다는 게 2차 목표이다.


“대한민국 역사 자리매김은 억울한 학살의 피해 객체로 존재한 것이 아니라, 제주도 민중들이 무엇인가 했기 때문에 학살이 이뤄졌던 것이다. 그럼 무엇을 했는가. 무엇을 바랐는가 하는 역사 주체로서의 조명이 필요하다.”


‘4.3’은 당시 제주도민들이 제대로 된 나라, 분단을 극복한 통일된 나라를 원해 싸우다 발생한 일, 제주도민들이 대한민국을 부정하려 한 것이 아니라 스스로 주인된 통일국가를 건설하려던 역사라는 의미를 재조명하자는 것.


그는 “20~30년이 지나면 제주도 사람들은 가만히 있다가 죽었다는 것밖에 남지 않는다. 단순한 희생자가 아니라 통일 유공자”라며 “‘정명운동’을 본격화해야 한다. 20년 동안 ‘4.3’을 제도화하는 과정에서 덮어버린 역사를 다시 살려야 한다는 게 70주년의 중요한 의미”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는 현재 ‘제주4.3특별법’ 개정이 절실한 상황이다. 특별법에 따라 진상조사는 이뤄졌지만, 희생자에 대한 배상은 없었기 때문이다. 또한, 특별법에 따라 작성된 ‘제주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는 총론으로 구체성이 결여된 측면이 있어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한다. 여기에는 당시 미군정 하에 발생했다는 점에서 미국의 책임 규명도 담겨야 한다는 게 개정안의 주요 골자이다.

..............................................................................

‘4.3’ 70주년을 앞두고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는 분주하다. 박찬식 운영위원장이 밝힌 것처럼 ‘정명운동’으로 ‘4.3’을 대한민국 역사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가 마련된다.


특히, ‘4.3 주간’(4월 3일~7일)의 마지막 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4.3 70년, 끝나지 않은 노래’라는 주제로 국민문화제가 열린다. 분향소와 정보관도 설치된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는 특별전도 마련된다. 모두 7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

‘제주4.3항쟁 70주년 광화문 국민문화제’는 오는 7일 오후 6시 반부터 서울 광화문 북광장에서 열린다. 낮 12시부터 광화문광장에 ‘4.3 예술난장’도 마련됐다. 추모공간과 정보관은 3일부터 7일까지 광화문광장에 설치된다. ‘4.3특별전’은 오는 30일부터 6월 10일까지 서울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진행된다.


전국적인 분향소도 설치된다. 다음 달 3일부터 6일까지 서울, 대전, 대구, 대전, 광주 등 20개 지역에서 희생자를 추모할 수 있다.

 

 

 


         2018.4.


"4.3의 학살자, 평화통일 봄 가로막는 미국은 떠나라"

봄 온다지만… 아직은 찌푸린 한반도의 하늘

 

18.04.03

박명훈

 


"백두산에 올라 천지를 바라보니 가슴이 고동친다. 닫혔던 구름이 걷히고 천지가 열리니 하늘과 한빛이네. 태양이 비치고 내 맘에도 따사론 한줄기 빛이 넘실거리네~"


우리민족의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노래, 노래패 우리나라의 <백두산에 올라>가 흘러나오며 시작된 현장의 분위기가 순식간에 끓어올랐다. 지난 3월 31일 오후 2시 15분께 한국대학생진보연합(한진연)과 국민주권연대가 주최하는 '한미연합전쟁훈련 중단과 주한미군 철수 촉구 집회'가 주한미국대사관 인근에서 열렸다.

 

현장은 '학살자 미국이여 이 땅을 떠나라'에 호응하며 열띤 분위기에 휩싸인 사람들로 북적였다. "반미는 이 시대 민중의 당연한 요구"라는 구호가 뇌리에 새겨졌다. 이날, 참가자들은 왜 하필이면 미대사관 앞에서 집회를 열어야만 했을까? 그들의 말을 들어보자.

 .........................................................................

현장에서 10대부터 80대까지, 참가자들이 피켓과 함께 들어 올린 ▲ 한미연합군사훈련 영구중단 ▲ 주한미군 철수 ▲ 평화협정 체결 ▲ 대북제재 중단 등의 구호가 잇따른 것도 그와 바로 맞닿아있다.

..........................................................................

두 사람은 '국내의 걸림돌'도 빼놓지 않고 콕 짚어냈다. 이들에 따르면 "예상치 못한 복병"인 적폐세력을 대표하는 자유한국당과 성조기 부대, 바른미래당이 '레드컴플렉스'를 내세워 미국에 가담했다. "(주한미군) 나갈 거면 나를 밟고 나가라"를 외치는 이들을 그대로 밟고 나가는 미국이 부각된다. 결연하게 애써 '주한미군 유지'를 강조했건만 미군이 나가자 뒤따라 꽁무니를 빼는 인사들의 모습.

........................................................................

경찰이 '평화통일집회' 참가자들을 보호(?)해 준 점은 퍽 인상에 남았다. "정신나간 것들" 등의 욕지거리를 말하며 근처에서 시비를 걸던 애국보수집회참가자가 경찰에게 저지당하는 장면을 보고 있자니 촛불혁명으로 예전의 내가 알던 세상과는 크게 달라졌음을 새삼스레 실감했다. 한반도 평화통일의 가치가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음이 분명하다.

......................................................................

우리민족을 상징하는 흰 한복을 갖춰 입고 무대 앞에 나선 남성 1명, 여성 2명은 '주한미군 철수, 지금이 최적기다'를 주제로 격정적인 격문을 토해냈다. 주한미군을 "해방 후 이 땅에 들어와 70년 넘게 주인 행세를 하고 있으며, 자주독립국가 건설의 염원으로 들끓는 민중을 무참히 죽이고 무단 침입한 점령군"이라고 강조한 격문이 끝났다.
................................................................

제주 4.3항쟁의 부르짖음 "누가 우리들을 죽였는가"

 

이번 집회에서는 제주 4.3항쟁 70주년을 맞아 학살을 주도한 미국의 책임을 묻는 음악공연도 비중있게 펼쳐졌다.

어느새 흥겨움이 슬그머니 뒤로 물러나더니 "누가 우리들을 죽였는가?"란 비장한 노랫말이 천천히 그러나 묵직하게 내리깔렸다. '제주4.3항쟁을 기억하며'란 부제를 단 노래악단 '씽'의 창작곡 <누가>가 서정적이며 음울한 피아노선율과 함께 귓가에 머물렀다. 사건으로, 혹은 반란으로, 항쟁으로, 학살로 규정되는 4.3 70주년을 맞았다. 그러나 4.3의 본질은 학살을 당하는 순간에 굴하지 않는 민중의 항쟁이다.
.....................................................................

지금까지 드러난 4.3의 핵심은 학살의 배후에 미국의 그늘이 짙게 어른거린다는 것이다. 아울러 그 과정에서 생존을 위해 떨쳐나선 민중의 항쟁이 연이어 이어졌다는 것이다. 그렇기에 4.3은 학살에 굴하지 않던 민중의 항쟁으로 인식되어야 옳다.

...........................................................................

윤태은 한진연 교육국장의 지적은 폐부를 날카롭게 찌르고 있다. "우리 민중의 의지 없이 미국이 한반도 허리에 선을 긋고 그 상황이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국이 한국전쟁부터 얼마나 많은 양민들을 학살했습니까? 누가 우리를 가로막고 있는지 정확하게 알아서 우리 대학생들이 더 힘차게 싸워나갑시다"

 

문재인 대통령은 '제주 4.3의 완전한 해결'을 100대 국정과제로 선정했고 제주도에서 열리는 추념식에 참가했다. '완전한 해결'은 4.3 당시 미국의 개입을 하나부터 끝까지 밝혀내야 비로소 가능해진다. 미국의 개입에 선을 그은 채 펼쳐지는 진상규명이란 불가능하다. 정부는 반드시 이 점을 놓지 말아야 한다.


 

 


           2018.4.3.


'우리는 하나’ 평양 남북합동공연

 


최명규

기사입력 2018-04-04

 

평양에서 남북 화합의 모습을 그려낸 남북합동공연이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며 성황리에 펼쳐졌다.


남측 예술단과 북측 삼지연관현악단이 함께 참여한 ‘남북예술인들의 연합무대-우리는 하나’가 3일 평양 보통강구역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렸다.


공연에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박춘남 문화상,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등 북측 주요 인사들이 대거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참석했다. 남측에선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 대표단이 참석했다.


이번 공연은 지난 1일 동평대극장에서 펼쳐진 남측 예술단의 단독 공연에 이은 2회차 공연으로 남북 예술단의 합주와 합창 순서가 추가됐다. 남북의 합동공연은 2003년 류경정주영체육관 개관 기념 통일음악회 이후 15년 만이다.

.........................................................................................

 

 

 

           2018.4.7.   광화문

 

[ ...... 4·3항쟁은 미 군정의 폭정과 억압에 맞서 미국과 이승만 일당의 이남 단독선거와 단독정부 수립 음모를 온 몸으로 거부하며, 자주독립 통일국가 건설을 위해 일떠섰던 반미구국항쟁이었다 ........    ]

 


'4.3학살 진짜 주범 미국은 즉각 사과하라 !'

 

이승현

2018-04-08


..................................................................................

제주4·3 희생자유족회(유족회), 제주4·3 제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기념사업위원회),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범국민위원회)는 70주년을 맞는 제주4.3주간의 마지막 날인 7일 오후 서울 광화문 분향소 무대에서 '제주 4.3학살에 대한 미국의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 정부에 보내는 공개서한(전문 첨부)을 전달하기 위해 미국 대사관을 방문했으나 대사관측의 수령 거부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

4·3단체 관계자들에 따르면, 미 대사관측은 9일 오전 제주4·3단체의 공개서한을 수령하겠다고 다시 약속했다.

   

유족회와 기념사업위원회, 범국민위원회는 이날 발표한 '미국정부에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4·3은 미군정이 통치하던 시기에 발생한 민간인 대량학살 사건이다. 미군정과 미국 군사고문단이 실질적인 작전통제권을 행사하던 시기에 3만명이 넘는 제주도민들이 억울하게 숨졌다"면서 "'4·3 대학살'에 대한 실질적 책임은 미국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 정부는 이제 4·3의 진실을 말해야 한다. 4·3 학살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해야 한다. 또한 4·3 당시 미군정과 미국 군사 고문단의 역할에 대한 진상조사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광화문 미 대사관 앞(KT 앞)에서는 지난 3월 3일에 이어 범민련 남측본부 등 33개 단체가 유족회, 기념사업위, 범국민위원회 등과 함께 제주4.3학살에 대한 사과와 대북 적대정책 폐기,북미 평화협정 체결, 한미합동군사연습 영구중단 등을 촉구하는 '2차 미국규탄대회'를 진행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이날 채택한 '외세의 개입과 간섭을 철저히 배격하고 우리민족끼리의 힘으로 자주통일을 실현하자'는 제목의 결의문에서 "4·3항쟁은 미 군정의 폭정과 억압에 맞서 미국과 이승만 일당의 이남 단독선거와 단독정부 수립 음모를 온 몸으로 거부하며, 자주독립 통일국가 건설을 위해 일떠섰던 반미구국항쟁이었다"면서 "정의로운 제주4·3항쟁을 가혹하게 탄압하고 진압작전을 진두지휘한 미국이 제주4·3학살의 진짜 주범이며, 미국은 무릎꿇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이성우 범민련 부경연합 부의장과 김승호 전태일 노동대학 대표, 남경남 빈민해방실천연대 공동대표, 민주주의자주통일대학생협의회 학생 등 참가자들은 연설을 통해 이달 27일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문재인 정부가 미국의 간섭을 철저히 배제하고 민족자주와 민족공조의 입장에서 남북관계를 개선하는 일에 담대하게 나설 것을 요구했다.

 

또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를 위해서는 비핵화 주장에 앞서 북미평화협정 체결에 나서야 한다면서, 먼저 대북 적대정책 폐기, 한미합동군사연습 영구 중단, 한미상호방위조약 폐기, 한미동맹 해체 등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한반도 비핵화는 일방적 북핵 폐기가 아니라 북을 위협하는 핵대결정책 중단과 한반도 주변의 핵무기와 관련시설 및 핵투발 수단을 모두 철거하는 것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차 미국규탄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제주4·3분향소 무대로 이동해 4.3학살에 대한 미국의 사과와 진실규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과 '미국정부에 보내는 공개서한' 전달에 동참한 뒤 이날 저녁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70년, 끝나지 않는 노래-제70주년 4·3 광화문 국민문화제'에 합류했다.

......................................................................................

 

 

 


              2018.4.7.

         

[ ....... 제주 4·3사건에 대한 미국의 사죄, 한미군사훈련 영구 중단 및 한미동맹 해체 ........


  ...... 범민련) 남측본부, ... 민변), 국민주권연대, 민가협양심수후원회 등 33개 좌파 성향 단체 .......


  ...... 미국놈, 일본놈을 믿을 것이 아니라, 민족대단결 정신으로 우리 민족과 손을 잡고 통일을 .......


  ....... “미국은 우리 조국을 두 동강 내려고 했다” ........       ]

 


‘범민련’까지 나선 미 대사관 앞 反美시위...“한미동맹 해체하라” 구호도


“제주4.3은 미국 책임”, 혈세 지원받은 기념사업委 반미 기자회견 참석

  


정호영·김태영 기자   2018.04.08
    
 
 
토요일을 맞아 좌파 성향 단체들이 광화문 주미대사관 앞에서 제주4·3사건에 대한 미국의 사죄, 한미군사훈련 영구 중단 및 한미동맹 해체, 사드 배치 철회를 요구하는 반미시위를 벌였다.


좌파집회 및 시위에서 반미 구호가 나온 게 새로운 일은 아니지만 남북한과 미국이 정상회담을 앞두고 활발한 물밑 접촉을 이어가는 정국 상황을 고려할 때, 좌파진영이 문재인 정부에 부담을 줄 수 있는 노골적 반미 시위를 미 대사관 앞에서 벌인 사실은 가볍게 넘기기 어려운 대목이다.


특히 이날 시위에는 그동안 전면에 나서진 않은 이적단체 범민련이, 다른 좌파성향 단체와 연대 형식으로 참여해, 시위를 기획한 배경과 의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범민련 남측본부는 연방제 통일, 주한미군 철수, 국가보안법 폐지 등 북한의 대남선전매체를 연상시키는 주장을 펴면서 수위 높은 반국가 시위를 주도해 왔다. 우리 대법원은 1997년 판결을 통해, 범민련 남측본부를 이적단체로 규정했다.

 

시위대가 제주4.3사건 발생 70년을 맞아, ‘미국 때문에 다수의 무고한 제주도민이 희생됐다’는 식의 주장을 펴면서, 미국과 북한의 양자협상 성사에 공을 들이고 있는 우리 정부의 고민도 깊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후 3시 서울 광화문 미국 대사관 앞에서 벌어진 시위는 '4·7 미국규탄대회 준비모임'이 기획했다. 준비모임에는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국민주권연대, 민가협양심수후원회 등 33개 좌파 성향 단체가 이름을 올렸다.


시위의 정식 명칭은 '통일반대·내정간섭·전쟁위협 미국규탄대회'로,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시작부터 끝까지 반미구호가 쏟아져 나왔다.


이성우 범민련 부경연합 부의장은 “세계가 우리 민족을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는 지금이 꿈인지 생시인지 모르겠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놈, 일본놈을 믿을 것이 아니라, 민족대단결 정신으로 우리 민족과 손을 잡고 통일을 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경남 빈민해방실천연대 공동대표는 “미국은 전쟁을 직업으로 삼고 있는 국가”라며 “군수사업이 무너지면 국가 경제가 무너지기 때문에 전쟁 무기를 생산하고 판매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남 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개발을 적극 두둔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이 남한을 향해 미사일을 겨눈 적 있느냐”며, “(북한은) 미국을 향해 미사일을 겨누는데, 그렇다면 미국에 사드 배치를 해야지 왜 성주에 설치하느냐”고 했다.


 
시위에서는 ‘제주4.3사건의 원흉’으로 미국을 지목하는 발언이 자주 나왔다.


박찬식 제주 4·3 범국민위원회 운영위원장은 “미군정 시절 경찰이 제주에서 총을 쏴서 도민들이 죽지 않았나. 이래도 모르는 일이라고 할 수 있느냐”며 “미국은 우리 조국을 두 동강 내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민중민주당 학생위원회 소속 대학생 C씨는 “미국은 제주를 피로 물들게 했으며, 현재도 한반도 핵전쟁 위협과 통상 압력으로 우리 민족을 유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무대 위에 올라가 “미국은 4·3 학살에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낭독했다.

.............................................................................

정부 예산을 지원받는 '제주 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의 이름은 시위현장에서 찾아볼 수 없었다. 위원회는 ‘미국 규탄대회’ 홍보 포스터를 홈페이지 기념사업 코너에 올렸으나, 비난 여론이 커지자 슬그머니 게시물을 삭제했다. 앞서 지난 5일 조선일보는 해당 위원회가 정부로부터 연간 30억원의 국민 세금을 지원받은 사실을 지적하면서, '혈세로 반미 시위를 한다'는 비판이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기념사업위원회는 이날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주4·3 학살에 대한 미국의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는 이름을 올렸다. 미 대사관 앞 시위에 참여한 사람들도 광화문광장으로 이동해 기자회견에 합류했다. 기자회견은 제주4·3 희생자유족회,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가 공동주최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4·3은 미군정 시기 발생한 민간인 대량학살 사건”이라며 “미군정이 실질적 작통권을 행사하던 시기 3만 명 이상의 도민이 숨졌다. 전쟁을 제외하고 세계 어디에서 이런 대학살극이 벌어졌나. 미국은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에 합류한 미 대사관 시위대도 ▲4·3학살 책임 있는 미국은 사죄하라 ▲한미군사연습 영구중단 ▲한미군사동맹 해체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회견을 마치고 양윤경 제주4·3 희생자유족회장은 해당 내용이 담긴 공개서한을 주한미국대사관에 전달했다.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18/04/07/2018040700014.html

 

 

 

           2018.4.


[ ......  대한민국 정부 수립 70주년 관련 항목은 '0원'이었다. 올해 제주 4·3 70주년 기념사업에는 국비 75억원을 포함해 168억 4400만원이 ........       ]

 

[태평로] 北은 '공화국 창건' 70주년을 大慶事라는데

 

김태익 논설위원

 2018.04.24

 

첫 총선·헌법 제정·정부 수립 '대한민국 70년'은 찾기 힘들어

南北 체제 경쟁서 앞서고도 자부심 없이 회담에 나설 건가


 
문재인 대통령은 사흘 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러 판문점에 간다. 문 대통령이 길을 나서는 광화문광장의 정부 종합청사에는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제주 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70년 전 이 땅에서 일어난 사건 중에는 기념해야 할 중요한 일들이 많다. 최초의 국회의원 총선거, 헌법 제정·공포, 초대 대통령 선출, 대한민국 정부 수립….

 

그런데 칠순(七旬) 대접을 제대로 받는 것은 4·3뿐이다. 지난해 정부가 내놓은 올해 예산안에서 대한민국 정부 수립 70주년 관련 항목은 '0원'이었다. 올해 제주 4·3 70주년 기념사업에는 국비 75억원을 포함해 168억4400만원이 들어간다. 4·3에서의 양민 희생은 다시는 있어선 안 될 불행한 역사다. 그렇다고 해서 대한민국 출범을 저지하려는 남로당의 무장 반란이라는 사건의 원인까지 다시 평가돼야 하는 것은 아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올 1월 1일 신년사에서 "올해 우리는 영광스러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일흔 돌을 맞이하게 된다"며 "자기 국가의 창건 일흔 돌을 성대히 기념하게 되는 것은 참으로 의의 깊은 일"이라고 했다.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있다"며 엄포를 놓던 그 연설이다. 김정은은 자기네 공화국을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최대의 애국 유산"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화국 창건을 "주체 조선의 건국(建國)"이라고 했다.

............................................................................

김정은은 공화국 창건 70주년을 '대경사(大慶事)'라며 자축하는데 우리 대통령에게는 '대한민국 70년'에 대한 경의(敬意)가 없는 것 같다. 문 대통령은 작년 대선 기간 중에는 서울 서대문 독립공원 임정기념관 터를 찾아 "아직도 대한민국은 진정한 민주공화국을 만들지 못했다"고 했다.


북한의 '공화국' 창건 과정은 김정은이 얘기하는 '영광'과 애초 거리가 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라는 국호 자체가 소련 공산당 작품이었다. 헌법도 소련이 동구권에 위성국가들 세울 때 전례에 따라 자구(字句) 하나하나까지 지시해 만든 것이었다. 김일성은 초대 내각 명단을 보내 소련 공산당의 심사를 받았다.


지난 70년은 남북한 체제 경쟁의 역사였다. 남쪽 체제를 견인해 온 것이 올해 70주년을 맞는 대한민국 정부인데, 문 대통령과 현 집권 세력은 이걸 안 보고 100년 전 상해 임시정부로 뒷걸음질하고 있다. 해방 당시 북한의 공업 생산력은 남한에 비해 압도적 우위에 있었다. 한반도 전력의 92%, 철광석의 98%, 금속 산업의 90%, 화학 산업의 82%가 북에 있었다. 이런 열세(劣勢)와 악조건 속에서 북의 공화국보다 더 번영하고, 더 민주적이고, 더 활기찬 나라로 성장한 게 대한민국의 지난 70년이었다. 그런데 공화국 창건 70년은 있고 대한민국 수립 70년은 없다면 어떻게 되는가.

 

정부는 이번 남북 정상회담의 표어를 '평화, 새로운 시작'이라고 내걸었다. 평화는 중요하다. 그러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가 더욱 번성할 수 있는 평화를 만드는 것은 더 중요하다. 지금 같은 때일수록 체제의 정체성에 대한 인식을 확고히 하고 우리가 이룬 것들에 대해 자부심을 갖는 게 필요하다. 대통령부터 대한민국에 대한 부정적 생각일랑 지우고 회담장에 가시기를 부탁드린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4/23/2018042302760.html

 

 

 


[ ...... 4월 3일은 남로당 무장폭도들이 경찰(지)서 12곳을 습격했던 날로, 제주 양민들이 무고한 죽음을 당한 날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는 날 ........       ]

 

김대중 왈 "제주 4.3은 공산당의 폭동이다"
 
 


김동일 칼럼니스트

2018.04.05

 

김대중 말을 김대중평화센터에서 부정하고 나서다니. 김대중의 얼굴에 똥물을 뿌리는 격

 

4월 3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4.3추념식에 참석한 다음 돌아오는 길에 자신의 페이스 북에 글을 하나 올렸다. 대략 이런 내용이었다.


4월 3일은 남로당 무장폭도들이 경찰(지)서 12곳을 습격했던 날로, 제주 양민들이 무고한 죽음을 당한 날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는 날이다. 이런 날을 무고하게 희생된 날로 잡아 추념한다는 것은 제주 양민들을 모욕하는 것이다. 김대중 전대통령도 제주4.3은 공산폭동이라고 말 한바가 있으니, 4.3특별법을 개정할 때 이것도 시정하여 무고한 양민이 희생된 날을 추모일로 고쳐야 한다.

 

홍준표 대표의 발언은 틀린 말이 하나도 없다. 그러면서 4.3추념일의 허구성을 정확히 지적하고 있다. 4.3추념일은 무고한 양민의 희생을 추모하는 날이 아니라, 좌익단체들이 민중항쟁임을 주장하며 돈잔치를 벌이는 날로 변질되었다. 며칠 몇날에 걸쳐 온통 문화제, 전시회, 세미나 등등이 끊이지 않는데 반해 추모는 순식간이다.

........................................................................................

 

 

 


          2018.4.

 

[ ....... 국가폭력이 문제라고 강변함으로써 대한민국은 건국 과정에부터 잘못되었다는 인식을 추동 ........

   ...... 보수 성향의 전임 대통령들을 사법 소추, 단죄해 대한민국의 역사를 총체적으로 부정 .......      ]

 


[ ...... 남북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반도 정치질서를 완전히 바꾸고 .......

  ..... 제헌에 가까운 개헌으로 실질적으로 국가체제 자체를 변경하려는 ........      ]

 


문재인 대통령은 4.3의 진실을 거꾸로 보지 말라
 

 

 더 자유일보

    2018.04.09
 


◇역사적 사실을 함부로 규정할 수 있는가?

 

문대통령은 지난 ‘4.3 추념사’를 통해 “4·3의 진실은 어떤 세력도 부정할 수 없는 분명한 역사의 사실로 자리 잡았다”고 선언하였다. 문제는 그 ‘분명한 역사적 사실’이 과연 무엇인가 하는 것이다.

 
 
추념사에 의하면 ‘무고한 양민들이 이념의 이름으로 희생당했다’는 것이며, 그 국가폭력의 진상은 시, 소설, 그림 영화, 노래 등 예술 작품들에 나타나 있다고 구체적 작품들을 예시하고 있다. 그러면서 아직도 “낡은 이념의 굴절된 눈으로 4.3을 바라보는 사람이 있다”고 질타하였다.


먼저 지적해야 할 것은 대통령이 임의적으로 역사적 사실을 규정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지금까지 나온 공식 보고서는 노무현 정부 때의 것이다. 여기서도 4.3을 “무장대와 토벌대 간의 무력충돌과 토벌대의 진압과정에서 수많은 주민이 희생된 사건”으로 규정하고 있을 뿐이다.


그런데도 추념사는 그 근거를 객관적이고 엄밀한 학술적 연구나 책임 있는 국가기구의 공식 보고서가 아니라 예술작품에 두고 있는 것은 문제가 아닐 수 없다. 대통령이 향후 진상에 대한 연구방향을 임의로 지시했다는 논란을 야기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는 시대착오적 민중론과 폐쇄적인 민족사관에 입각했다는 점에서 ‘낡은 이념의 굴절된 눈으로 4.3을 바라보는 사람이 있다’는 지적이 부메랑의 언어가 될 수 있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의 4.3 왜곡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의 ‘제주 4.3기념 특별전 <이젠 우리의 역사>’ 역시 기본적으로 이러한 문대통령의 시각과 보조를 맞추어 4.3은 점령군의 탄압에 맞서 봉기한 지역사회의 자생적 항쟁을 국가폭력이 학살로 제압한 것이라는 관점을 깔고 있다.


여기에서 먼저 지적되어야 할 것은 전시가 모호하게 얼버무려 4.3에 대한 인식을 왜곡하는 부분이다. 바로 제주 인민위원회와 남로당에 대한 언급이다. “제주 인민위원회가 미군정과 협조관계에 있었다”는 표현은 특정 정치인들이 성급하게 만든 대표성 없는 인민위원회를 마치 자생적 민간사회의 대표 혹은 어떤 권력의 중심인 냥 오인시킬 소지가 있다는 것이다.


남로당을 ‘합법적 대중정당’으로 표현한 것도 문제다. 남로당은 당시 조선정판사 위조지폐사건으로 주요 간부들이 체포되고 당사마저 폐쇄되는 상황에서 지명 수배로 쫓기는 박헌영이 미군정과 전면 투쟁을 벌이는 ‘신전술’에 입각, 공산당을 남로당으로 신장개업한 것이다. 남로당은 비합법 지하 단체의 성격을 갖고 있었다.

................................................................


◇국립현대미술관도 4.3 왜곡

 

국립현대미술관은 ‘현대차시리즈 2017: 임흥순 <우리를 갈라놓는 것들>’을 최근 전시했다. 작품은 고통 받고 희생된 억울한 죽음을 위한 일종의 진혼을 강조하면서 역사 서술의 거짓을 밝혀내고 진실을 보여주겠다고 표방하고 있다.


이 작품은 초두에서 상징적으로 제시한 개기일식이 암시하는 바대로 대한민국은 시작부터 어둠 속에 출범했고 그 어둠은 지금도 지속되고 있다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그러나 실제 작품은 대한민국에 항거한 빨치산 즉 남로당원의 투쟁과 수난에 초점을 맞춘 채 그들의 활동이 정당했다고 노골적으로 항변하고 있다.


그런 점에서 의도와 상관없이 역설적이게도 4.3에서 남로당 역할을 생생히 증언해주고 있다. 중학교 시절 당 세포 연락책의 역할을 했다고 당당히 밝히는가 하면, “원수를 찾아내라”는 빨치산의 명령을 회고조로 노래하는 노파를 등장시킨 것이 이를 잘 보여주고 있다.


4.3은 많은 희생자를 낳은 아픈 역사임에는 틀림없다. 하지만 사건의 본질을 무고한 양민을 학살한 국가폭력으로 규정하는 것이야말로 심각한 역사 왜곡이 아닐 수 없다. 5.10 총선거를 맞아 제주도는 남로당 무장대의 선거저지 활동으로 선거를 거부한 유일한 지역이었다.


이는 명백히 대한민국 정부의 탄생에 대한 반대요, 도전이었다. 4.3 사태의 본질은 남로당, 빨치산의 대한민국 출범 거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사태가 악화되어 희생이 커진 것은 남로당 무장대 지도부가 월북하여 상황 통제력이 제대로 작동되지 못한 가운데 전시적 내란 상태에서 토벌대와 상호 불신의 감정이 증폭 즉 에스컬레이션 되었던 데 있다.

 

◇본질은 대한민국 총체적 부정

 

문제는 이러한 본질을 왜곡, 국가폭력이 문제라고 강변함으로써 대한민국은 건국 과정에부터 잘못되었다는 인식을 추동하고 있는 것이다. 그것은 적폐청산 미명하에 이른바 보수 성향의 전임 대통령들을 사법 소추, 단죄해 대한민국의 역사를 총체적으로 부정하려는 것과 궤를 같이하는 것이다.


무엇보다 우려되는 것은 이러한 움직임이 바깥으로는 남북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반도 정치질서를 완전히 바꾸고, 국내적으로는 제헌에 가까운 개헌으로 실질적으로 국가체제 자체를 변경하려는 시도와 맞물려 있다는 사실이다.

 

 

 

[백광엽의 데스크 시각]  4·3 그리고 '민주기지론'

 

2018.04.08

백광엽 지식사회부장

 

[백광엽의 데스크 시각] 4·3 그리고 '민주기지론'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를 직접 찾아 ‘항구적인 평화와 인권을 향한 열망’이었다며 4·3을 상찬했다. ‘결코 잠들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낡은 이념의 굴절된 눈’으로 진실을 외면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힐난했다.


이어 지난 주말에는 광화문에서 제주 4·3 단체들의 상경 집회가 열렸다. 그들은 ‘4·3은 학살이고, 주범은 미국’이라는 과격한 구호를 외쳤다. 미 대사관을 찾아가 사죄를 요구하고, 이적단체 범민련 등이 연 ‘통일방해 내정간섭 미국 규탄대회’에도 힘을 보탰다. 북핵 위기의 절정에서 동맹을 극렬 비난하는 행태는 ‘낡은 이념’의 포로가 누구인지 의구심만 키우고 말았다.


대통령은 4·3 희생자 추념사에서 ‘국가폭력’을 깊이 사과한다고 했다. 제주의 상처를 보듬으려는 뜻이었겠지만 오해를 부르기에 충분하다. 유엔의 압도적 결의에 따른 5·10 총선거를 저지하려고 경찰서를 무장습격한 반동을 지켜만 봐야 했다는 것인지….

 

4·3은 남로당 제주도당의 무장봉기로 시작했다. 노무현 정부 때 작성돼 편향성 논란이 제기된 ‘4·3 진상보고서’에도 적시된 사실이다.

...............................................................................

철 지난 '민주기지론' 부활?

 

4·3을 둘러싼 일련의 상황 전개에서는 한때 386을 매료시켰던 내밀한 ‘민주기지론’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 소련군 후원으로 ‘반제반봉건 민주주의 혁명’에 성공한 북한을 미 군정으로 좌절된 남한 혁명을 추동하는 기지로 보는 관점이다. 정해구 정책기획위원장이 《해방전후사의 인식》에서 호의적으로 소개하며 제도권에 진입시킨 북한의 대남 통일전략이다.


 인민대중과의 통일전선적 연대로 미제에 종속된 남한에 ‘인민 정부’를 세우는 것이 민주기지론의 목표다. ‘자주적 인민공화국 수립 때까지 투쟁하겠다’던 4·3 세력의 포고령은 민주기지 노선의 연장선에 있다. 강만길 고려대 명예교수가 4·3을 ‘최초의 통일운동’이라 지칭한 것도 민주기지론적 사고에 닿아 있다.


잔인했던 제주의 4월로부터 70년이 지났다. 역사의 박물관에 들어가야 할 민주기지론의 복권 시도가 있다면 시대착오적이다. 낡은 이념의 굴절된 눈과 유희적 언어로 진실을 덮어서는 안 된다.


https://www.hankyung.com/opinion/article/2018040868741
 

 

 

 

               *


            1945.12.17.   ‘민주기지론’

 


[ ...... 386그룹의 학생운동 시절 이념이 바로 이 ‘민주기지론’ .........
 

  ...... 민주기지로 만들어져 있는 북한을 기지로 삼아 남한을 해방시킨다는 논리 .......


  ...... ‘선 분단 후 남한 병탄통일’ 전략 ........      ]

 

 

[ ....... 첫째 가는 과업은 “북조선을 통일된 민주주의적 독립국가 건설을 위한 강력한 민주기지로 전변시키는 일” ........      ]

 


김일성, 남한보다 먼저 단독정부 세웠다.

 

 [ 2015-09-07 ]

 

1945년 9월 20일에 스탈린이 지령


...................................................................................................


왜냐하면 1946년 2월 8일에 이미 북한 정권이 수립되었기 때문이다. 


1946년 2월 8일 ‘북부 조선 각 정당 사회단체 지도자, 각 행정국, 각 도시군 인민위원회 확대협의회’가 평양에서 열렸다. 이 회의는 북조선의 중앙행정기관으로 ‘북조선임시위원회’를 수립할 것을 결의하였다. 다음 날인 2월 9일에 ‘북조선 인민의 의사를 대표할 위원 선거’에 들어가 김일성을 포함 23명의 위원을 선출했다. 위원장 김일성, 부위원장 김두봉, 서기장 강양욱이 뽑혔다. 


........................................................................................


‘임시인민위원회 구성에 관한 규정’ 제 3조를 보면 ‘북조선인민위원회는 북조선에 있어서의 중앙행정주권기관으로서 북조선의 인민사회단체국가기관이 실행할 임시 법령을 제정 발표할 권한을 갖는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중앙행정기관으로서 법령을 제정하고 발표한다는 것은 바로 정부를 말하는 것이다. 단독정부를 누가 먼저 수립했는지는 이를 보면 분명하게 알 수 있다.

북한은 남한보다 2년 6개월 이상 앞서 실질적인 정부를 수립했다.


반면 남한은 1948년 8월 14일까지 미군정 아래 남아 있었다. 북한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수립 일자를 대한민국보다 25일 늦은 48년 9월 9일로 잡은 속셈은 따로 있었다. 남한이 먼저 단독정부를 세웠기 때문에 북한은 어쩔 수 없이 단독정부를 수립했다는 핑계를 만들기 위해서였다. 즉 단독정부 수립, 분단 책임을 이승만과 대한민국에게 뒤집어씌우기 위해서였다.


미소공동위원회가 처음 열린 것이 1946년 3월 20일이다. 그런데 소련의 꼭두각시였던 김일성은 미소공동위원회가 구성되기 전인 46년 2월 8일에 서둘러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라는 사실상의 정권을 서둘러 만들었다. 

 


◇스탈린, 1945년 9월20일 김일성에 북한단독정부 지령

 

그것은 바로 북한 단독정부 수립이었다. 여기서 한반도의 분단이 시작되었다. 왜 김일성은 이런 반민족적 행위를 할 수밖에 없었을까? 


이 의문의 실마리는 거의 반세기가 지난 1993년에 와서야 풀리기 시작했다. 한소 수교 이후 북한에 부르조아 민주주의 단독정권을 수립하도록 지시한 ‘1945년 9월 20일자 스탈린의 암호지령문’이 뒤늦게 공개된 것이다. 


이 암호지령문은 소련군 최고 사령관 스탈린 및 안토노프 총참모장이 발신자로 되어 있고 바실레프스키 극동전선총사령관 연해주 군관구 군사평의회가 수신자로 되어 있다. 이 전문에는 북한 점령에 대한 7개 항목의 지시사항이 열거되어 있다. 

이는 제2차 세계대전 직후 스탈린이 북한에 진주한 소련군에게 최초로 내린 지시 문서였다.


그 제 2항목에 “북조선에 반일적 민주주의 정당, 조직의 광범위한 연합을 기초로 한 부르조아 민주주의 정권을 확립할 것”이라고 되어 있다.

............................................................................................


이 지시에 따라 1945년 10월 10일에서 13일까지 평양에서는 ‘조선 공산당 서북5도당 책임자 및 열성자 대회’가 비밀리에 열렸다. 이 대회에서 ‘조선공산당 북조선 분국’을 설치했고 45년 12월 17일 ‘북조선 분국 제3차 확대집행위원회’부터는 스탈린의 지령이 구체화되기 시작했다. 이 때부터 스탈린은 ‘북조선공산당’이라는 당명을 쓰면서 김일성을 책임비서로 등장시킨다.

 

책임비서로 등장한 김일성은 이 회의에서 북조선 공산당의 첫째 가는 과업은 “북조선을 통일된 민주주의적 독립국가 건설을 위한 강력한 민주기지로 전변시키는 일”이라는 중요한 연설을 했다. 공산주의자가 말하는 ‘민주주의’는 자유민주주의 사회인 대한민국에서 말하는 민주주의와는 전혀 다른 개념이다. 공산주의자가 말하는 민주주의는 ‘공산주의’와 같은 말이다.


 
◇386 그룹 80년대 운동이념, 스탈린제 ‘민주 기지론’

 

따라서 ‘민주기지 구축’은 ‘공산기지 구축’이란 뜻이다. 즉 ‘북한을 민주기지로 삼는다’는 것은 ‘북한을 한반도의 공산통일을 위한 전진기지로 삼는다’는 뜻이다. 그것은 우선 한반도를 통일보다는 분단된 상태로 그냥 두고 우선 북한을 먼저 튼튼한 공산기지 교두보로 만든 다음, 다음에 남한을 공산화한다는 전략이다. 

 

지금 현실정치권에 이미 진입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386그룹의 학생운동 시절 이념이 바로 이 ‘민주기지론’이었다. 이미 민주기지로 만들어져 있는 북한을 기지로 삼아 남한을 해방시킨다는 논리였다. 


해방 전후사에서 스탈린과 그의 꼭두각시 김일성은 ‘선 분단 후 남한 병탄통일’ 전략을 갖고 있었다.

......................................................................................

김일성은 이후 대한민국보다 25일 늦게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을 수립했다면서 분단 책임을 남한 쪽에 돌렸다. 


1945년 9월 20일에 스탈린이 암호지령문으로 ‘북한만의 단독정부 수립’을 북조선에 진주한 소련군과 김일성에게 지시했다는 것은 소련 비밀문서 해제를 통해 사실로 밝혀진 사안이다.


그러나 이런 사실은 국내 일반 국민들에게 거의 알려지지 않고 있다. 국내 역사학계의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민중사학계 학자들은 이런 사실을 외면하고 있다. 그리고 사실도 아닌 ‘이승만 분단 책임론’을 지금도 주장하고 있다. 

 

지금 여야와 역사학계 간에는 초중고 역사교과서를 국정교과서로 일원화할 것인가, 아니면 현행처럼 복수의 검인정 교과서로 할 것인지를 놓고 첨예한 논쟁이 일고 있다.


이 교과서 논쟁에 한 가운데에 바로 단독정부 책임론, 6.25전쟁 책임론이 도사리고 있다. 앞서 말한대로 국내 역사학계의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그룹이 민중사관론자들이다. 이들이 검인정 교과서의 대부분을 집필하고 있다. 이들은 소련 외교문서로 드러난 △스탈린의 북한 단독정부 수립 지령, △김일성과 스탈린의 6·25전쟁 도발 등을 외면하고 있다.

 

소련 문서를 통한 분단고착화과정  
 

 
◇검인정 역사교과서 주도한 민중사학계, 국정교과서 거부

 

이 민중사학자들이 쓴 검인정 역사 교과서를 보면 북한이 단독 정부를 먼저 수립했다는 서술이 거의 없다. 그리고 한국전쟁을 스탈린과 김일성이 도발했다고 쓰지 않고 남북 공동의 책임인양 애매하게 서술하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이들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이승만 분단 책임론’을 줄기차게 서술하고 있다. 때문에 교과서 논쟁의 본질은 국정 교과서인가 검인정 교과서인가의 논쟁이 아니라 어떤 역사관으로 역사를 서술하느냐에 달려 있다. 


즉 국정교과서를 주장하는 그룹은 대한민국 건국을 반만년 한민족 역사상 최초로 건설된 근대 국민국가인 대한민국과 이 국가에서 형성된 자유로운 ‘개인’과 ‘시민’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검인정 교과서를 주장하는 그룹은 이승만에게 분단 책임이 있고 대한민국의 역사는 기회주의가 득세하고 불의가 정의를 이긴 역사라고 인식하고 있다.


국정교과서·검인정 교과서 논쟁에는 이처럼 역사관 대립이 숨어 있다. 문제는 이런 역사관 문제가 드러나지 않고 겉껍데기로만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점이다. 본지가 ‘김일성 바로 알기’ 시리즈를 계속하는 것은 이런 이유다.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50906010003761

 

 

 


    *****

 

결전가

 


작 사 임종석

작 곡 윤민석

 

 

깃발을 들자 투쟁의 깃발
이제 우리 출정이다
치떨리는 분노 가슴에 품고
결전의 전장으로


북을 울려라 진군의 북을
태풍으로 몰아쳐 가자
혀를 깨물고 죽는 한이 있어도
물러서지 않는다


조국에 대한 뜨거운 사랑으로
서로에 대한 뜨거운 믿음으로
마침내 자주 민주 통일의 길로
달려 나가자


식민지 조국의 가슴 참 해방을 안고
먼저 가신 선배 열사의 뜻 이어받아
돌아오지 않는 화살이 되어
기쁘게 싸우러 가자


https://www.youtube.com/watch?v=SzUbI9u4HPQ

 

 

 


 **    [  윤민석 -- 애국의 길 -- 전대협   ]

 

리브레 위키

 

애국의 길

분류: 민중가요

 

1 개요[편집]

 

민중가요 작곡가 윤민석이 한양대 무역학과에 재학 중이던 1989년에 작사, 작곡한 곡이다. 전대협에서 주관한 제 2회 전국 대학생 통일노래 한마당에서 대상을 수상하였다.

 

2 가사 [편집]

 

 식민지 조국의 품 안에 태어나
 이 땅에 발 딛고 하루를 살아도
 민족을 위해 이 목숨 할 일 있다면
 미국 놈 몰아내는 그것이어라
 아- 위대한 해방의 길에
 이름 없이 쓰러져 간 전사를 따라
 나-로부터 일어나 투쟁하리라
 반미 구국 투쟁 만세


 찢겨진 내 조국의 아픔을 딛고
 이제는 소리 높여 노래 부르자
 통일은 우리의 소원일 수만은 없다
 오로지 통일만이 살 길이어라
 이 몸 갈갈이 찢겨짐으로
 갈라진 내 조국 하나 된다면
 자랑스럽게 나아가 부서지리라
 조국 통일 투쟁 만세

 

 우리의 후손들이 태어난 후에
 전설처럼 우리를 이야기하리라
 그때는 찢겨 피 묻은 깃발이나마
 해방의 강산 위에 나부끼리라
 아- 오늘도 우리는 간다
 선배들의 핏자욱 서린 이 길을
 노래 부르며 서로를 일으키면서
 애국의 한 길을 간다


 아- 오늘도 우리는 간다
 선배들의 핏자욱 서린 이 길을
 노래 부르며 서로를 일으키면서
 애국의 그 한 길을 간다

 

1, 2절은 무겁고 진지한 분위기 속에 천천히 부르고, 간주에서 행진곡풍으로 바뀌어 3절을 부른 다음, 다시 진지한 분위기에서 3절 끝부분을 반복한다.

.....................................................................................

https://librewiki.net/wiki/%EC%95%A0%EA%B5%AD%EC%9D%98_%EA%B8%B8

 

 

https://www.youtube.com/watch?v=M2YE1_IrCKg

애국의 길 - 전대협 노래단

 

 

 


      2004.5.  


[  열린우리당 전대협 -- 임방규 -- 이종린 -- 한상렬   ]

 


[......임방규 통일광장... 여러분은...우리의 아들....... 과거에 투쟁했던 모습보다 더 센 모습을 ......  ]

 

[......이종린 범민련....국가보안법이 적어도 내년 4월까지는 .......  ]

[......한상렬 통일연대 ... 국가보안법 철폐... 6.15통일시대를 ......  ]

 


[......"초심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 "지켜봐 달라"........ ]

 


"통일조국에 복무하는 큰 지도자 되길" 

 전대협 출신 열린우리당 당선자들 재야원로 만나 

 

[통일뉴스] 송정미  기자  2004-05-25


 
25일 저녁 6시 명동의 한 음식점에 약간은 긴장되고 상기된 표정의 전대협 출신 17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이 하나 둘씩 들어섰다.

암울했던 80년대, 때로는 스승으로 때로는 선배로 의지하고 힘이 되어 주었던 재야원로들을  이제는 17대 국회의 열린우리당의 국회의원 당선자가 돼 만나는 자리이다.

 

재야원로들과 전대협 동우회의 만남에 전대협 출신의 국회의원 당선자 10여명이 자리를 함께 한 것으로, 재야원로들은 국회의원 당선을 축하하면서 당부의 말을 건넸고, 이들 당선자들은 '초심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는 다짐을 했다.


오영식 의원은 "재야 어른들을 만나면 생활을 뒤돌아보고 성찰하게 된다"며 "젊은시절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여기 계신 분들의 도움으로 전대협과 함께 했던 것이 가장 큰 역사고 소중한 자산으로 생각된다"면서 "그 정신은 여전히 살아있고 이제 제도권에서 실질적인 역할을 해야 할 때로, 16대와 다르게 어깨가 무겁고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게 된다"고 말했다.


정청래 당선자는 "제 개인의 능력이 출중해서 국회에 들어간 것이 아니라 시대가 필요해서 국회에 밀어 넣었다고 생각한다"며 "몸을 낮추고 개혁의 깃발을 선명하게 들고 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힌 후, 특히 반통일세력인 조선일보 제자리 찾기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이종린 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은 "4.15총선은 우리 민중의 승리이자, 6.15공동선언의 승리"라며 "조국의 자주민주통일에 걸림돌이 되는 국가보안법이 적어도 내년 4월까지는 해결될 수 있도록 각별히 노력해 달라"고 간절히 요청했다.


한상렬 통일연대 상임대표도 "초심(初心), 일심(一心), 정심(正心)으로 파병철회, 국가보안법 철폐, 민중생존권 보장해 6.15통일시대를 이뤄가고 주도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

국회의원 당선자들은 재야원로들의 당부와 기대에 대해 "초심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며 "지켜봐 달라"고 화답했다.

.................................................................................

이에 대해 이철우 당선자는 "천하의 빨갱이가 휴전선 옆에서 당선됐다"며 "초심을 잃지 않고 끝까지 지키겠다"고 말했다.


임방규 통일광장 공동대표는 "여러분은 민중의 품에서 컸고 그래서 우리의 아들"이라며 "전대협 출신이라는 당당한 모습과 과거에 투쟁했던 모습보다 더 센 모습을 국회에서 보여달라. 그래서 우리민족사에 오래 남는 그런 일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태년 당선자는 "민족을 생각하고 민중을 바라보고 민주주의를 지키도록 하겠다"며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애정과 기대와 '채찍'의 마음이 담긴 원로들의 당부는 계속 쏟아져 나왔다.

 

이외에도 오종렬 전국연합 의장을 비롯해, 권오헌 민가협 양심수후원회 회장, 정광훈 민중연대 상임의장, 홍근수 평통사 상임대표, 이규재 범민련남측본부 부의장, 황건 사월혁명회 상임의장, 문경식 전농 의장 등이 애정어린 조언을 했다.


이날 만남에는 복기왕, 백원우, 이철우, 정청래, 김형주, 우상호, 오영식, 한병도, 김태년 등 10여명의 당선자들과  전대협 동우회 정명수, 이성원씨 등이 참석하고, 재야원로 40여명이 참석해 총 60여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
 
http://www.tongilnews.com/article.asp?menuid=101000&articleid=44320

 

 


  *  임방규 통일광장 공동대표 = 통일연대 공동대표

 


 *  " 통일광장 " 은  빨치산,간첩등  출소 장기수들의  모임입니다.

 


...............................................................................

나도 빨치산을 했어요. 해방 후 고창 중학교 시절 학생 운동을 했죠. 민주 학생동맹에 가입했었고 전주 공고에 다니다 6·25전에 상경했어요. 6·25때 의용군으로 가서 낙동강 전투에도 참여했다가 다시 쫓겨 임실로 들어갔습니다. 전북도당이 회문산에 있어 그 곳으로 가는 도중 임실 성수산, 학정리, 세심정, 성문안, 물우리 등에서 유격대로 활동했어요. 당시 외팔이 부대라는 별명이 붙었죠. 나중에 붙들려 징역을 20년 넘게 살았습니다.
.......................................................................................

http://www.saramilbo.com/sub_read.html?uid=1174&section=

(7) 비전향 장기수 임방규 선생
"악법에 저항한 것이 어찌 민주인사가 아닌가"
2004/07/08

 

 

 


         2005.5.

 

[ .... 오늘 광주에서 쏘아 올린 반미의 불화살, 주한미군 철수를 위한 민중의 선전포고는 ......

 ..... 맥아더 동상을 끌어내리고 을사조약 수치를 청산하고 ......     ]

 

[ .... 광주영령들이여, 이제 미제국주의를 완전히 몰아낼 때가 되었으니 ......

  ..... 누운 잠 화들짝 깨서 죽창으로 일어서고, ... 7천만 겨레의 투쟁으로 솟구치시라 ........  ]


[ ..... 비전향장기수들의 모임인 '통일광장'은 5.18 구 묘역을 찾아 ......     ]

 

http://www.tongi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54732


<종합>1만시위대 "으싸! 으싸!, 와~",

맨몸 드러낸 송정리 미군기지 '무혈입성'
 
 5.18광주항쟁 25년만에 반미 대중투쟁 새 장 열려 

 

 승인 2005.05.15 

광주 = 이현정 기자(tongil@tongilnews.com)

 

<종합> 5월 광주 반미 대중투쟁의 새역사, '송정리투쟁'

 
 
“팔도가 모두 나와서 미군기지 앞에서 난동부린 것은 정말 역사적인 일이다. 이제는 미군기지에 있는 저 미사일을 아주 날려버리자.”

전국민중연대 정광훈 상임의장의 정리발언에 박수로 화답한 1만여 광주시민과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승리를 자축하는 함성을 미군기지를 향해 지르고 오후 5시경 5.18광주항쟁 25주년 기념행사를 모두 마무리했다.

14일 오후 군산 미군기지 앞에서 직도폭격장 이전 반대 집회를 시작으로 14일 밤 광주에서의 전야제, 15일 국립5.18묘역 합동참배, 도청앞 25주년 국민대회에 이어 송정리 미군기지 앞 대규모 시위로 모든 행사를 마감한 것이다.

5.18광주항쟁이 이른바 꺽어지는 해인 25주년을 맞아 광주시민은 물론 민중연대.통일연대 등 전국 규모의 단체들이 함께한 가운데 '2005 민중선언'을 채택하고 '민중'들이 반미투쟁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뿐만 아니라 실제로 군산 미군기지 앞 투쟁에 이어 올해 행사의 마지막 하일라이트를 장식한 '송정리투쟁'은 광주항쟁 25주년 만에 대규모 반미 대중투쟁이 가시화된 역사적 사건이다.
..................................................................


<4신>'으싸 으싸, 와' 맨몸 드러낸 송정리 미군기지
- 5.18광주항쟁 25년만에 반미 대중투쟁 새 장 열려

 

광주 시민들의 힘에 의해 오후 3시 45분경 드디어 마지막 남은 철망이 벗겨졌다. 철통수비를 자랑하던 미군기지가 시위대의 투쟁에 의해 무방비 상태에 맨몸을 드러낸 순간이었다.

시위대들은 철조망에 굵은 로프를 묶은 뒤 이 줄에 10명씩 매달려 '으싸! 으싸!' 구호를 외치며 줄을 잡아당겼으며, 3분만에 견고하던 철조망은 시민들의 힘에 의해 함성과 함께 맥없이 무너져버렸다.

두 번째 겹의 철망 10여 미터가 사라지자 뜻밖의 '무혈입성'을 기뻐한 시위대들은 무너진 철망을 깔고 널뛰기를 하기도 했으며, 일부는 미군기지에서 흘러나온 듯한 오염된 물을 바가지로 퍼 전경들에게 퍼붓기도 했다.
 
곧바로 이어진 전경들의 3차례 물대포 공격에 잠시 주춤하기도 했지만 시위대는 미군기지 앞을 완전히 봉쇄한 채 마치 25년전 광주의 '시민군'을 연상시키는 듯한 '해방'을 만끽하고 있다.

 
............................................................................

 


<3신> 1만 시위대, 송정리 미군기지 철조망 걷어내

- 경찰 물대포에 맞서 격렬히 저항중

 

 
오후 3시 40분 현재 광주 송정리 미공군 제 1 전투비행단 정문 앞에서 경찰과 1만여 시위대가 격렬하게 충돌을 빚고 있다.  5.18광주항쟁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송정리 미군기지 앞에서 대규모 반미시위가 벌어진 것은 역사상 처음이다.


1만여명의 광주시민과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오후 3시부터 열린 '패트리어트 미군기지 폐쇄 주한미군철수 결의대회'를 30여분 만에 마친 뒤 미군기지 철조망을 걷어내며 시위에 나서 경찰과 맞서고 있다.

 

결의대회에서 오종렬 전국연합 상임의장은 대회사에 나서 "미군기지에 패트리어트 미사일이 있다는 말은 선제공격 준비가 됐다는 말이다. 바로 이곳 평화의 도시 광주가 미국의 선제공격을 위한 전략기지가 되어버린 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하고 "전쟁이 발생하면 광주와 평택, 군산에 모든 화력이 집중하게 될 것이다"고 경고했다.


오종렬 상임의장은 "동지들이 달려오는 것을 보면서 마치 땅이 움직이는 것을 느꼈다. 새로운 세계를 위해서 땅이 움직이고 있다. 조국이 움직인다. 통일조국을,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감격해 하며 "동지들 앞으로 갑시다"라고 참가자들을 독려했다.

 
 

1만여 참가자들은 '패트리어트미사일기지 폐쇄 주둔미군 철거 광주전남대책위' 장항권 상임공동대표가 낭독한 결의문을 통해 "미국은 더 이상 우리의 우방도 혈맹도 아니다"며 "오로지 자신의 대문을 지키기 위해서 한반도를 이용하고 있을 뿐이다"고 규정했다.


결의문은 "미국이 패트리어트 기지를 배치하는 것은 또다시 광주를 짓밟는 일이다"며 "우리는 전국 곳곳에서 펼쳐지는 미국의 전쟁행위를 규탄하고 이를 꼭 막아낼 것이다"고 선언했다.


참석자들이 '미군=전쟁'이라고 쓰인 색색의 모자를 쓰고, '주한미군 철수, 패트리어트 철거'라 쓰인 빨강 종이 피켓을 든 채, "전쟁의 불씨 주한미군 철수하라", "분단의 장벽 주한미군 철수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결의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곧바로 패트리어트 미사일 기지 주변의 철조망에 빨강색 피켓을 묶는 상징의식을 가졌으며, 두 겹으로 된 철조망에 달라붙어 약 1Km의 미군기지 철망을 뜯어내 한겹의 철조망이 뜯겨졌다.
......................................................................


<2신> "광주에서 쏘아 올린 반미의 불화살"

- 6천시민, 5.18 25주년 국민대회서 2005민중선언 발표


 
 
"오늘 광주에서 쏘아 올린 반미의 불화살, 주한미군 철수를 위한 민중의 선전포고는 6.13 두 여중생 3주기 추모 및 6.15공동선언 실천 반미투쟁과 8.15 광복 60돌 투쟁을 거쳐 9월 8일 미군주둔 60년이 되는 날 거대한 활화산으로 터져 나올 것이며, 11월 부산 APEC회의에서 전민중적인 반미투쟁으로 폭발할 것이다."


광주시민들과 전국에서 모인 노동자, 청년학생, 시민사회 회원 등은 15일 낮 12시 광주 전남도청 앞에서 '광주항쟁 25주년 기념 국민대회'를 열고 '반전평화 주한미군 철수 2005 민중선언'을 통해 반미투쟁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금남로를 가득 메운 6천여 '민중'들은 한국청년단체협의회 전상봉 의장과 반미여성회 광주지역 송춘희 본부장이 공동 낭독한 2005 민중선언에서 한미동맹의 동북아지역 동맹화를 단호히 반대하고 전면적인 주한미군 철수투쟁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통일연대 한상렬 상임대표의장은 "5.18은 8.15로, 민족해방과 통일로 나아가야 한다"며 "우리가, 온 민중이 반미투쟁으로 나설 수 있도록 대중 속에 들어가 투쟁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한상렬 상임대표의장은 "오늘 '송정리대첩'을 이루어 봉기하고 횃불을 들어 9월 8일 맥아더 동상을 끌어내리고 을사조약 수치를 청산하고 신자유주의 세계화 위협을 박살내자"며, 우리민족끼리 대동단결로 자주통일을 이룰 것을 강조했다.

..............................................................


<1신> "이제 잠을 깨어 '투쟁'으로 솟구치시라"

- 민중민주단체, 망월동 5.18묘역 합동참배

 

 
"광주영령들이여, 이제 미제국주의를 완전히 몰아낼 때가 되었으니 그대들 망월동 풀로 누운 잠 화들짝 깨서 죽창으로 일어서고, 망월동 무명전사로 웅크린 잠 청천벽력같이 깨어 7천만 겨레의 투쟁으로 솟구치시라." (민중민주합동참배 추도사 중)

 

전국에서 모인 노동자와 통일연대, 민중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15일, 오월 영령들이 잠들어 있는 광주 망월동 국립5.18묘역을 찾아 독재에 온 몸으로 항거한 열사들의 무덤 앞에 고개를 숙이고 미군철수 등 자신들에게 남겨진 '과업'을 완수하겠다고 굳게 다짐했다.


이날 오전 9시 30분 망월동 묘역 '5.18민중항쟁 추모탑' 앞에 모인 이들은 민중민주합동참배를 갖고 범민련남측본부 이규재 의장이 낭독한 추도사를 통해 "미군 강점 60년, 분단 60년의 고통이 미군철수로 가시고 승리의 깃발이 오를 때까지 오로지 실천, 또 실천할 것이다"고 결의하며 "6.15공동선언 완수로 광주항쟁의 승리를 선포하겠다"고 영령 앞에 약속했다.

..................................................................

참배객들은 주먹을 불끈 쥐고 "오월정신 계승하여 조국통일 완수하자", "오월정신 계승하여 민중해방 앞당기자"고 구호를 외쳤으며 이들의 마음을 담아 전국연합 오종렬 상임의장, 민중연대 정광훈 의장, 범민련남측본부 이규재 의장, 민주노총 이수호 위원장, 민가협양심수후원회 권오헌 회장 등이 차례로 제단에 꽃을 바쳤다.

 

비전향장기수, 기세문 선생 기혁열사 무덤 찾아

 ..............................................................

한편, 비전향장기수들의 모임인 '통일광장'은 5.18 구 묘역을 찾아 비전향장기수 기세문 선생의 아들 기혁 열사와 몇 달 전 운명한 비전향장기수 류낙진 선생의 동생 류영선 열사의 묘를 참배하기도 했다.

.........................................................................................
 
작성일자:2005-05-15
 

 

 

 [  '반전평화 주한미군철수 2005 민중선언' = 통일광장> 임방규 ... 교수노조 : 김상곤  ]

 

   *

 광주민중항쟁25돌에 즈음한 '반전평화 주한미군철수 2005 민중선언'

60년이면 충분하다. 주한미군은 이 땅을 떠나라!

 

 

지난 60년동안 주한미군은 과연 우리에게 무엇이었는가? 


올해는 광복 60년이 되는 가슴 벅찬 해이지만, 반면 우리 민족이 분단된 지 60년, 주한미군이 이 땅에 발을 들여 놓은 지 60년이 되는 비통한 해이기도 하다.

지난 60년동안 주한미군은 해방자의 탈을 쓰고 이 나라 군대의 작전지휘권까지 행사하는 등 세계역사에 유례를 찾기 어려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며 우리에게 치욕을 강요해 왔다.
........................................................

우리는 이제 주한미군이 이 땅에 더 이상 있어야 할 이유가 없음을 분명히 선언한다.
 세상은 달라졌다. 세계적으로 냉전은 해체되었으며 중국은 우리의 가장 큰 교역대상국이 되었다.
 
.....................................................

우리는 재배치라는 이름으로 이루어지는 주한미군의 영구주둔 음모와 한미동맹의 동북아 지역동맹화를 단호히 반대한다.

..............................................

우리는 대북핵선제공격 계획 등 한반도 전쟁계획의 즉각 폐기와 전쟁의 근원인 주한미군의 전면 철수를 강력히 요구한다.
..............................................

우리는 미일군사동맹 강화를 배경으로 한 일본의 군국주의 우경화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적인 중단을 요구한다.
 
최근 일본 극우세력의 독도영유권주장과 역사교과서왜곡 등으로 표출된 일본의 군국주의 우경화 움직임은 북 붕괴와 중국 봉쇄를 위한 "미일군사동맹 강화"를 그 배경으로 하고 있다.
....................................................

우리는 한반도를 비롯한 동북아 평화를 심각히 유린하는 미일동맹의 강화와 일본의 군국주의 우경화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적인 중단을 요구한다.     

 
 
우리는 미군주둔 60년인 올해를 주한미군철수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각오로 주한미군철수 투쟁에 전면적으로 나설 것을 선언한다.

 

전쟁의 불씨요 이 땅 만악의 근원인 주한미군은 더 이상 필요없다.


이제 우리는 "미군 없는 나라","자주적이고 평화적인 통일조국"을 만들기 위한 전민족적인 대행진에 떨쳐나설 것을 엄숙히 선언한다. 그것이 5월 광주영령들의 뜻이요, 이 땅을 살아가는 민중들의 명령이며, 시대가 요구하는 우리의 사명임을 분명히 자각한다.


오늘 광주에서 쏘아올린 반미의 불화살, 주한미군철수를 위한 민중의 선전포고는 6.13 두 여중생 3주기 추모 및 6.15공동선언 실천 반미투쟁과 8.15 광복60돌 투쟁을 거쳐 9월 8일 미군주둔 60년이 되는 날 거대한 활화산으로 터져 나올 것이며, 11월 부산 에이펙회의에서 전민중적인 반미 투쟁으로 폭발할 것이다. 


이 땅의 민중이여! 주한미군철수 투쟁에 힘차게 떨쳐나서자. 

 

2005년 5월  

 


                < 선언자 명단>

 

    전국연합


오종렬 정광훈 노수희 ......


<통일연대 중앙>


한상렬, 박순경, 이종린, 한충목.....


<범민련남측본부>

이규재, ....


<민가협양심수후원회>

권오헌, ....

<민족문제연구소>
..................

<민족자주통일중앙협의회>
..............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사)백범정신실천겨레연합 >

........................

<통일광장>

임방규, 권낙기, .....

 ......................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권오창, 윤한탁, 김승교, ....

<6.15청학연대>

 ...윤기진...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 전국농민회총연맹
...............................

■ 민주노동당 -200

김혜경, 김창현, 주대환, 최규엽, 이영희, 이용식, 김미희, 박인숙, 유선희, 이정미, 하연호, 김종철 천영세,


심상정, 조승수, 권영길, 단병호, 노회찬, 최순영, 이영순, 현애자, 강기갑
...................................

■ 한국청년단체협의회
......................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

■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

... 최민희

 ...................

■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57

강정구 ...

 .............................

■ 전국민중연대 본부

정광훈, 박석운, ....


<민주노총>
 

○ 총연맹 : 이수호, ....

○ 언론노조 : 신학림
......................................

○ 전교조 : 이수일, ....

○ 교수노조 : 김상곤, ....

.................................................................................

 

 

 

 

 

 

 

 

        2019.3.30.  제주 4·3 항쟁 계승 노동자 결의 대회

 

 

 

[ ...... ‘노동해방 세상으로’ .......    ]

 

 

 [ ...... 제주를 수탈하던 제국주의 세력과 자본가들은 아직도 노동자와 민중을 착취 .......


  ...... 현장을 바꾸고 사회를 바꿔 결국 세상을 바꿀 노동자의 투쟁을 .......


  ...... 끝내는 노동자 세상을 열어내자 .......   ]

 

 
[  ...... 제주와 여수와 순천과 지리산의 모든 투쟁을 한 가지로 묶고 ........   ]

 

 


제주 4·3 항쟁 계승 노동자 결의 대회...‘노동해방 세상으로’ 

 


노동과세계 김은정 (제주본부)

승인 2019.03.31

 


4.3 민중항쟁 71주년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가 3월 30일 오후 2시 전국에서 3000여명의 노동자가 모인 가운데 제주시청 앞에서 열렸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몸짓패 '한디어우러졍'의 공연을 시작으로 민주노총 제주본부 김덕종본부장의 투쟁사가 이어졌다.

 

김덕종 본부장은 투쟁사에서 “이제 우리 민중항쟁 후예인 노동자들은 ‘탄압이면 항쟁이다’를 외쳤던 71년전 제주땅 노동자들과 민중들의 정신과 외침을 이제 노동자의 팔뚝질로 드러내고자 한다. 항쟁의 정신으로 투쟁하고자 한다”며, 도민의 의사를 무시하고 국민들의 생명권을 위협할 영리병원을 허용하고, 개발광풍과 제주의 군사기지화를 가속시킬 제2공항 건설을 강행하는 원희룡 도정을 규탄했다.


또한 탄력근로 개악과 최저임금 개악, 노동조합의 투쟁을 무력화하는 노동개악을 밀어붙이는 문재인 정권에 맞서 힘차게 투쟁하자고 호소했다.

............................................................................

제주 지역 민중가수 김영태씨는 ‘잠들지 않는 남도’등 노래공연으로 집회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민중가수 박준씨은 노래공연과 함께 4.3은 미국에 책임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김명환 위원장, 김덕종 본부장, 나순자 위원장, 박찬식 공동대표가 백비에 ‘노동해방 세상으로’라는 붓글씨를 쓰는 상징의식이 이어졌다.


김명환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제주를 수탈하던 제국주의 세력과 자본가들은 아직도 노동자와 민중을 착취하고 있다. 지금 이 시각에도 더 많은 노동시간과 더 낮은 임금을 강요하는 탄력근로제 개악과 최저임금 개악을 강요하고, 헌법을 보장한 노동3권을 부정하고 자본가의 노조 공격권을 보장하려는 노동법 개악을 시도하고 있다”며, “현장을 바꾸고 사회를 바꿔 결국 세상을 바꿀 노동자의 투쟁을 멈추지 말자. 돈보다 생명을, 전쟁이 아닌 평화를, 분단이 아닌 통일을 향해 전진해 끝내는 노동자 세상을 열어내자”고 호소했다.

 

투쟁사업장인 공무원노조 경기지역본부 김현기 본부장과 공공운수노조제주지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양석운 분회장의 결의문 낭독에 이어 결의문 낭독에 이어 대회 참가자들은 ‘노동해방 세상으로’가 쓰여진 백비를 앞세우고 관덕정까지 행진했다.

 

관덕정 앞에서는 “4.3항쟁과 여순항쟁은 다르지 않고 하나로 이어져 있다. 71주년 노동자대회를 계기로 역사속에서 우리가 부르지 못했던 이름들, 우리가 이야기하지 못했던 제주와 여수와 순천과 지리산의 모든 투쟁을 한 가지로 묶고 하나로 해결해 나갔으면 좋겠다. 올해 10월에 여수와 순천에서, 내년 4월에 다시 이곳 제주에서 투쟁을 이어나가자”는 민주노총 제주본부 임기환 4.3통일위원장의 마무리발언으로 모든 행사를 마쳤다.

 
노동과세계 김은정 (제주본부)
  
http://worknworld.kctu.org/news/articleView.html?idxno=249260

 

 

 

 

 

 

 


대한민국에 대한 반역이 전면적으로 진행중이다!

 

趙甲濟   


 
 
   언론인 출신이고 과기처 장관을 지냈던 김진현 씨는 어제 조선일보에 쓴 칼럼에서 이렇게 주장하였다.
 

  <오는 15일 대한민국 건국 70주년을 앞두고 마음이 무겁다. 자유·민주·평등·개방이라는 인류 진보의 가치와 그 실현에서 아시아 최고, 제3세계 최고를 자랑하는 대한민국이 우리 안에서 극성스러운 자기 부정과 자멸로 가는 처참한 몰골을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다.


  2세기에 걸친 통사(通史)적, 동(同)시대사적 비교에서 볼 때 어느 나라 민족주의 근대화 운동보다 우월한 대한민국의 실적을 의심·폄하·부정·저주하는 대한민국에 대한 반역이 건국 70주년을 맞는 2018년에 더욱 기승을 부리는 현실 앞에 1945년 '해방', 1948년 '건국'의 감격이 아니라 2018년 '자멸'의 피눈물을 본다.>
 


  그는 객관적 사료나 국제법 해석으로나 근대 항일 독립운동의 인물 조직과 사상의 적통성에서나 어느 기준으로도 대한민국의 가치와 정체성·정통성·법통성은 우뚝 선다면서 북한정권의 정통성 주장을 부정하였다. 북한의 3대 세습 왕조 유사 종교 집단은 모든 면에서 우리의 비교 대상이 되지 못한다는 것이다. 대한민국은 1945년 이후 분단의 비극을 딛고 韓民族을 근대화·해양화·세계화의 主流로 격상시킨 主役이고 잠깐이나마 12억 중국보다 경제력(GDP)에서 컸던 기록(1980년대 말~90년대 초)도 있고, 선진국과 후진국의 가교 역할도 했고, UN과 UN 산하 최대기구들의 수장을 배출한 그런 '대한민국의 중심성 완성의 길을 우리 안에서 부정하는 반동은 어디서 왔는가'라고 개탄하였다.
 

  오늘 조선일보 기사 제목이 답이 될지 모르겠다.
 


  *<김기춘 풀려나자...차 유리 깨고 드러눕고 무법천지. 좌파단체 구치소 앞 폭력시위, 경찰, 아무도 체포 않고 보내줘. 경찰은 차량 파손 그냥 넘어가.>
 

  *<통진당 계열 대학생 단체 "태영호 감옥 보내야" 시위, "그는 범죄자...평화통일에 방해">
 

  *<靑 새 비서관 6명 중 5명이 운동권. 利敵단체 출신 정현곤도 발탁, 이석기 석방 주장해온 강문대>
 

  <이른바 '촛불혁명'으로 집권한 문재인 정부는 중요한 정부 요직을 1980년대의 주사파 출신들로 채웠는데, 이들은 주체 신념으로부터 전향하였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하거나 과거를 반성하지도 않는다. 그리하여 문 대통령의 낮은단계연방제 정책이 가고 있는 방향이 주체혁명이 아닌지 합리적 우려가 있다.>


  (조평세, 고려대학교 대학원 북한학과 박사 논문: 현상타파국가로서의 북한: 지도자들의 핵도발에 대한 정치 심리분석. 타라 오, '문재인의 낮은단계연방제 정책과 북한 주도 한반도 통일의 위험성' 논문에서 재인용.)
 

  1. 사법부의 독립성을 위협하는 좌파 폭력에 경찰이 무력하다.

  2. 김정은을 반대하는 애국자를 위협하는 단체가 자유롭게 활동중이다.

  3. 국가 조종실에 반성의 증거가 없는 이적단체 출신이 들어가 있다.
 

.............................................................................

  대한민국에 대한 반역의 진행 방향은 반공자유민주법치 체제를 해체하거나 약화시키는 쪽이다.
 

  1. 국가정통성 부정
  2. 국가정체성 부정
  3. 북한노동당 정권 비호
  4. 헌법 법률 무시(자유민주적 기본질서 무시, 국민주권 무시 등)
  5. 애국시민 위협
  6. 안보기구인 국군, 기무사, 국정원, 검찰 공안부 無力化
  7. 한미동맹 약화
  8. 민족반역자와 공조
  9. 이승만 박정희 지우기
  10. 북한동포 인권탄압 외면
  11. 언론 자유는 제약, 정권은 선동의 자유 누려
 

  이런 전면적 반역의 중심에 국가사령탑 청와대가 있다는 데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 2018-08-07 ] 


https://www.chogabje.com/board/view.asp?C_IDX=79443&C_CC=BB

 

 

 

 

 

 

삭제 수정

댓글 쓰기 (0/1000자)

이름 비밀번호
내용 등록
well, this is out capcha image 문자열입력
0 개의 댓글
  1. 이전
  2. 다음